전체기사

2021.10.21 (목)

  • 맑음동두천 6.5℃
  • 구름많음강릉 11.4℃
  • 구름조금서울 9.7℃
  • 맑음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조금울산 11.5℃
  • 맑음광주 11.6℃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7.4℃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7.7℃
  • 구름조금보은 5.9℃
  • 구름많음금산 6.5℃
  • 구름조금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19 신규확진 5천명대...사망 63명

URL복사

 

[시사뉴스 홍은영 기자]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6일 5705명으로 집계됐다. 3일 만에 6천명 아래로 떨어지며 일본 당국이 한숨을 돌렸음에도 사망다는 63명이 나왔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16일 들어 오후 9시55분까지 5705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오사카부에서 858명, 수도 도쿄도 831명, 아이치현 595명, 사이타마현 360명, 가나가와현 534명, 효고현 301명, 지바현 296명, 후쿠오카현 234명, 오키나와현 229명, 교토부 151명, 이바라키현 139명, 시즈오카현 129명, 홋카이도 94명, 나라현 90명, 도치기현 74명, 미야기현 42명, 히로시마현 76명, 미에현 44명, 오카야마현 44명, 시가현 44명, 군마현 33명, 나가노현 44명, 구마모토현 36명, 가고시마현 30명, 후쿠시마현 30명, 오이타현 24명, 미야자키현 19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66만4000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7월 15일 3417명, 16일 3432명, 17일 3885명, 18일 3101명, 19일 2328명, 20일 3755명, 21일 4942명, 22일 5395명, 23일 4225명, 24일 3574명, 25일 5017명, 26일 4689명, 27일 7629명, 28일 9572명, 29일 1만697명, 30일 1만743명, 31일 1만2339명, 8월 1일 1만173명, 2일 8391명, 3일 1만2014명, 4일 1만4165명, 5일 1만5213명, 6일 1만5634명, 7일 1만5747명, 8일 1만4468명, 9일 1만2068명, 10일 1만570명, 11일 1만5804명, 12일 1만8890명, 13일 2만361명, 14일 2만148명, 15일 1만7826명, 16일 1만4850명, 17일 1만9949명, 18일 2만3916명, 19일 2만5145명, 20일 2만5868명, 21일 2만5486명, 22일 2만2289명, 23일 1만6836명, 24일 2만1559명, 25일 2만4309명, 26일 2만4958명, 27일 2만4192명, 28일 2만2749명, 29일 1만9300명, 30일 1만3632명, 31일 1만7703명, 9월 1일 2만23명, 2일 1만8217명, 3일 1만6727명, 4일 1만6007명, 5일 1만2906명, 6일 8227명, 7일 1만603명, 8일 1만2388명, 9일 1만395명, 10일 8885명, 11일 8800명, 12일 7209명, 13일 4170명, 14일 6276명, 15일 6806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24명, 오사카부 12명, 지바현 6명, 가나가와현 5명, 아이치현 3명, 사이타마현과 오키나와현, 후쿠오카현 각 2명, 효고현과 홋카이도, 미야기현, 야마가타현, 기후현, 이바라키현, 가고시마현 1명씩 합쳐서 63명이 목숨을 잃어 총 사망자가 1만7046명으로 늘어났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1만7059명이 지금까지 숨졌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66만3914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66만4626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66만3914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6만9781명으로 전체 4분의 1에 육박하고 있다.

 

이어 오사카부가 19만3906명, 가나가와현 16만4174명, 사이타마현 11만2222명, 아이치현 10만2301명, 지바현 9만7629명, 효고현 7만4975명, 후쿠오카현 7만2633명, 홋카이도 5만9488명, 오키나와현 4만8232명, 교토부 3만4650명, 시즈오카현 2만5980명, 이바라키현 2만3405명, 히로시마현 2만1039명, 기후현 1만7812명, 군마현 1만6246명, 미야기현 1만5901명, 나라현 1만4993명, 오카야마현 1만4886명, 도치기현 1만4777명, 미에현 1만4330명, 구마모토현 1만3935명, 시가현 1만1922명, 후쿠시마현 9324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083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16일까지 일본 내에만 전날보다 91명 줄어든 1743명이 됐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16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53만9958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54만617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14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7만4162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문 대통령 "누리호, 첫 발사 훌륭한 성과... 700km 올린 것 만도 대단"
누리호 발사 참관 후 대국민 연설서 직접 결과 발표 "더미위성 궤도 안착 미완 과제…내년 5월엔 성공"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궤도 안착에 성공하지 못한 것을 두고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진 못했지만, 첫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진행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 참관 후 대국민 연설에서 직접 누리호 비행 시험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발사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뤄졌다"며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이라고 했다. 이어 "다만 더미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며 "하지만 발사체를 우주 700㎞ 궤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다.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다.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며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고 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임혜숙 과기장관 "누리호, 발사체 핵심기술 확보 성과...내년 5월 성공 노력"
[시사뉴스 홍은영 기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이번 누리호 발사는 핵심기술 확보에 큰의미가 있다"며 "내년 5월 예전된 2차 발사에서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 장관은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21일 오후 7시경 누리호 발사 관련 브리핑을 진행했다. 임 장관은 "오늘 오후 5시 발사된 누리호가 전 비행 과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했다. 다만 3단 엔진이 조기 연소 종료돼 위성모사체가 고도 700km의 목표에는 도달했으나 7.5km/s의 속도에는 미치지 못해 지구 저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고 당일 진행된 누리호 발사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오늘 발사는 아쉬움을 남겼으나 1단 엔진 점화→이륙→1단 엔진 연소 및 1단 분리→페어링 분리→2단 엔진 점화 및 연소→2단 분리→3단 엔진 점화 및 연소→위성모사체 분리 등 국내 독자개발 발사체의 첫 비행시험으로서 주요 발사 단계를 모두 이행했다"며 "발사체 핵심 기술을 확보했음을 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누리호는 이륙 후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등이 정상적으로 진행됐으나 3단에 장착된 7t급 액체엔진이 목표된 521초 동안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