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12.4℃
  • 맑음서울 17.2℃
  • 맑음대전 16.5℃
  • 구름조금대구 16.8℃
  • 구름조금울산 15.8℃
  • 맑음광주 16.4℃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5.8℃
  • 구름많음제주 17.4℃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조금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경제

9월 넷째 주 4383가구 분양...'힐스테이트남산(도시형생활주택)', '은어송하늘채리버뷰', '안동역영무예다음포레스트', '빌드원르헤브3차' 등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9월 넷째 주 전국 9개 단지에서 총 4383가구(일반분양 2941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 견본주택도 8개 사업지에서 개관할 예정이다.

 

부동산R114는 9월 넷째 주에 전국 9개 단지에서 총 4383가구(일반분양 2941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서울시 중구 묵정동 일원에서 도시형 생활주택인 '힐스테이트 남산'을 분양한다. 힐스테이트 남산은 지하 3층~지상 9층, 2개동, 전용면적 21~49㎡ 282가구, 단지 내 상업시설인 '힐스 에비뉴 남산'으로 조성된다.

도시형 생활주택은 청약 통장이 필요 없고,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할 수 있다. 가점제가 아닌 추첨제로 당첨자를 선정하며 재당첨 제한도 없다.

실거주 의무가 없어 아파트 대비 부담이 적고, 오피스텔과 달리 주택법의 적용을 받기 때문에 발코니 등의 설치가 가능해 보다 넓은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코오롱글로벌은 대전 동구 대성동 일원에서 '은어송하늘채리버뷰'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3층, 8개동, 전용 59~84㎡ 총 934가구 규모다.

주변으로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조성돼 있는 곳으로 초·중·고교 교육시설과 공원, 대형마트, 영화관, 병원, 구청 등의 생활 기반시설이 잘 조성돼 있다. 통영대전고속도로 판암IC, 남대전IC, 대전로, 대종로 등 진·출입도 편리하다.

포스코건설은 경기도 하남시 덕풍동 일원에서 '더샵하남에디피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5층, 10개동, 전용 39~84㎡ 총 980가구(일반분양 596가구) 규모다.

지하철5호선 하남시청역 바로 앞에 위치하며 지하철 3호선도 연장(오금~교산~하남시청)될 예정이다. 차량 이용 시 중부고속도로와 미사대로가 근접한다.

단지 앞 대로변을 중심으로 다양한 편의시설이 위치하며 신장초, 남한중, 신장고교가 바로 앞에 있다. 하남시청과 하남문화재단, 하남역사박물관, 공원 등은 물론 대규모 쇼핑 문화시설인 유니온파크와 스타필드하남이 근거리에 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