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9.3℃
  • 흐림강릉 10.8℃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11.0℃
  • 연무대구 13.5℃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4.0℃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7.4℃
  • 구름조금강화 11.2℃
  • 구름조금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 북한 순항미사일 방어 어려워…미국 '혼합형 이지스 어쇼어' 필요?

URL복사

 

전문가들, 韓 방어망 北탄도미사일에 최적화
韓 배치 사드, 북한 순항미사일 요격 역량 없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한국이 갖춰놓은 미사일 방어체계가 북한 탄도미사일에 최적화돼있어 북한이 최근 공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에는 대응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따라 순항미사일에 대비하기 위한 후속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 프로그램 국장과 이언 윌리엄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미사일 방어 프로젝트 부국장은 최근 미국의 소리 방송(VOA) 인터뷰에서 순항미사일에 대한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루이스 국장은 "순항미사일은 우리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방어체계로 맞서기는 매우 힘들다"며 "솔직히 탄도미사일이나 순항미사일 등 북한의 미사일 수를 고려할 때 미국과 한국이 합리적인 방안으로 이런 역량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분명히 사거리 1500㎞의 순항미사일은 북한에게 상당한 진전"이라며 "이 미사일 체계는 한국과 일본의 미군을 겨냥할 수 있고 날아오는 것을 포착하기도 꽤 어렵다"고 설명했다.

 

윌리엄스 부국장은 "한국에 있는 미사일 방어 전력은 탄도미사일 방어에 최적화돼있다"며 "예를 들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는 최근 시험발사된 순항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역량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패트리어트 미사일은 순항미사일 방어 역량이 있지만 탐지 능력은 탄도미사일에 가장 잘 맞춰져 있다"며 "따라서 순항미사일을 다루기 위한 미사일 방어 역량으로 본다면 우리는 탐지센서 개발작업을 더 해야 한다. 특히 높게 비행하며 아래를 볼 수 있는 무인비행체들에 더 많은 센서가 장착돼 수평선 너머에서 오는 미사일들을 감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일각에서는 북한 순항미사일을 막으려면 미국의 '혼합형 이지스 어쇼어' 미사일 방어체계를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미국 민간연구기관인 민주주의수호재단(FDD)의 브래들리 보우맨(Bradley Bowman) 국장은 지난 20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인터뷰에서 "북한 순항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 '혼합형 이지스 어쇼어' 체계를 괌에 배치해야 한다"고 권했다.

 

보우맨 국장은 "순항미사일은 잠수함, 항공기, 또는 선박 등에서 발사될 수 있는데 지난 주말 북한의 순항 미사일 시험처럼 예측 가능한 방향에서 날아온다 해도 360도 탐지 가능한 미사일 방어 체계가 아니면 대응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지스 어쇼어 체계는 요격기의 명령과 제어 체계가 한 장소에만 배치돼있는데 혼합형 이지스 어쇼어 체계는 이를 분산시키고 이동성을 강화하며 일부는 지하 배치도 가능해 효율성이 높다는 게 보우맨 국장의 설명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