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8.8℃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7.7℃
  • 구름조금울산 17.6℃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19.8℃
  • 맑음고창 17.7℃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4.8℃
  • 맑음금산 16.1℃
  • 맑음강진군 18.9℃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강영환 칼럼

【강영환 칼럼】 대장동사건을 바라보며

URL복사

[시사뉴스 강영환 칼럼니스트] 기가 막힐 일이 벌어졌다. 결국, 몇억을 넣었는데 몇천억짜리 잭팟이 터졌다. 몇 년 일을 한 대가로 퇴직금이 50억이란다. 명성을 지닌 법조인들의 이름이 계속 나온다.

 

대선후보가 무죄 받은 것에 정말 관련이 있을까 하는 의혹이 자연스레 따라붙고, 저분은 또 어떤 역할을 한 것인가 의문이 생겨난다.

 

하도 많은 이들이 꼬이고 꼬이며, 수천억에 달하는 거액의 돈이 이야기되기에 머릿속에 잘 와닿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이제는 사건 자체가 어디가 시작이고 어디가 끝인지 모르겠다.

 

게다가 내년의 대선과 섞이고 자연스레 정치적 책략과 좌우 진영논리에 빠지게 됨으로써 이 사건이 정말 단군 이래 최대의 치적인지 최대의 비리인지 모른 채, 극과 극의 전선을 형성했다. 상대로부터 몸통이라 공격당하는 대선후보는 오히려 진영 내에 강력한 결속의 힘으로 고공비행을 하다가 막판 투표함에선 더블스코어 이상의 참패를 당했다.

 

그러나 워낙 얻어둔 표가 많아 턱걸이로 1차 고비를 넘었지만, 이 참패의 의미가 향후 어떻게 작용할지 모르겠다. 한치의 예측도 불허하는 정국의 소용돌이를 예고하는 듯하다.

 

그러는 동안 대한민국은 아수라장이 되었다. 아수라장(阿修羅場)은 본디 싸우기를 좋아하는 포악한 동물인 ‘아수라의 피비린내 나는 싸움터’라는 말이다.

 

사람 사는 세상이 마치 포악한 동물인 아수라의 싸움터와 진배없다. 왜 그럴까? 권력과 돈 때문이지 않을까?

 

몇 년을 삼킬 수 있는 큰 권력 싸움의 장인 선거와 수천억, 아니 어쩌면 이는 빙산의 일각으로 그 이상의 엄청난 판돈을 주무를 수 있는 개발이라는 판이 앞으로도 널려 있기에 피 흔들리는 전투에 물러설 수 없다.

 

이 권력과 돈에 의해 썩은 내로 진동하는 아수라장을 접하는 일반 시민의 마음은 참담하기 그지없다. 지방 권력과 정치와 사법권, 그리고 언론이 똘똘 뭉친 이권 카르텔, 그 힘이 탄생시킨 거악(巨惡) 그 자체라는 시각에 동조하지 않을 수 없다.

 

지방 권력은 인허가 규정을 이용하여 부패의 길을 열어주고, 정치는 감시하는 매의 눈인 검찰의 눈을 가리고, 사법부는 범죄의 설계자와 수혜자에 면죄부를 판매하고, 여기에 언론인은 아예 판 안으로 들어가 사건의 시작과 끝, 모든 범죄와 수혜자들을 이어주는 거간꾼이자 방어막 제거 역할을 한 사건이 아니고 무엇인가?

 

이 사건은 결국 권력은 조건만 주어지면 타락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정치인들에게 어쩌면 선량한 민심은 부정부패의 기회를 얻기 위한 것일 뿐이고, 노동자와 서민, 민생을 외치는 이들의 명함은 수탈과 착취를 포장하기 위한 늑대의 탈일지 모른다는 절망을 가져다준다.

 

과거 한때 ‘여러분 부자되세요!’라는 광고문구를 무색하게 만든 “여러분 화천대유하세요!”가 새로운 인사법이 되는 세상을 우리는 만났다.

 

화천대유에 넋을 뺏긴 사람들의 울화통은 이제 ‘개천에서 용난다’라는 그래도 작게나마 남아있던 사회적 믿음마저 송두리째 뽑아 없애버렸다.

 

만약 단군 이래 최대의 비리로 밝혀진다면 이들의 추구 가치는 결국 돈과 권력이었으며, 특히 진보진영 전체에게 그토록 자부했던 도덕성과 사회적 가치는 순식간에 무너져 내린다.

 

집값을 반드시 잡겠다는 진보진영 권력자들 역시 “부동산은 불패의 신화이다”를 믿는 이들이며, 나눠 먹을 땅이 부족하면 국민의 땅을 빼앗아서라도 이익을 챙기는 권력일 뿐임을 자인하는 꼴이 된다.

 

대장동사건은 일확천금을 위해서라면 가치와 양심을 버릴 수 있는, 즉 돈 앞에선 모든 것을 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건이다.

 

보수와 진보, 여당과 야당 구별 없이 불법, 편법을 동원한 권력이야말로 <대장동 오징어게임>의 설계자들이다. 이를 설계한 통제 받지 않은 권력의 범죄를 발본색원해야 한다. 감시와 통제 없는 권력을 국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처단해야 한다.

 

[편집자 주 : 외부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이재명·이낙연, 내일 종로서 '원팀' 논의…"정권 재창출 협력"
與경선 종료 후 2주 만에 '명낙 회동' 본선 행보 본격화 전 당내 화합 시도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오는 24일 회동을 갖는다. 두 사람의 회동은 지난 10일 서울지역 순회 경선 이후 2주 만이다. 이 후보가 지사직 사퇴를 시작으로 본선 행보를 본격화하기 전에 이 전 대표와 만나 당내 화합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23일 이 전 대표 측에 따르면,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24일 오후 종로에서 차담 형식으로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이 후보는 그간 이 전 대표와 화합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공을 들여왔다. 특히 두 사람의 회동은 경선 과정에서 악화된 지지층의 앙금을 풀고 결집을 이끌어낼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가 캠프 해단식 이후 잠행을 이어감에 따라 두 사람 간 만남은 기약없이 표류하는 모양새였지만 이 후보가 지난 22일 지사직 사퇴 의사를 전격 발표하면서 회동 논의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 후보는 같은 날 오후 경남 김해에서 만난 취재진에게 이 전 대표와 회동과 관련, "우리가 백지장도 맞들어야 할 상황이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며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을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