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2.6℃
  • 구름조금서울 12.9℃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4.6℃
  • 구름조금울산 14.8℃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4.0℃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5.9℃
  • 구름많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대장동 국감 정면 돌파…국회,경기도 국감자료 요구만 4000건

URL복사

 

'대장동' 이슈 터진 9월에만 1815건
국회 야당, 요구 자료 미제출 경기도청 항의방문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해명 기회 될 것" 자신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정감사 정면돌파 의지를 밝히면서 경기도는 국감에 대비해 '초긴장' 상태다.

 

이른바 '대장동 국감'이 예상되는 가운데 국회가 경기도에 요구한 자료건수는 4000건에 달하고 있다. 여기에 해당 상임위 야당 위원들의 미제출 자료 요구 항의 등 벌써부터 신경전이 뜨겁다.

 

13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8일, 국토교통위원회는 20일 경기도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지난 6일 기준 행안위와 국토위의 자료 요구 건수는 총 3895건이다. 이는 지난해 3000건 가량을 훌쩍 넘은 수치이다. 특히 '대장동' 이슈가 터진 지난 9월에만 1815건으로 급증했다. 행안위가 8월과 9월 요구한 자료 건수는 921건, 국토위 897건, 기타 574건 등 총 2392건이다.

 

현재까지도 자료 요구가 이어지고 있어 도는 최종 4000건을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오전에는 국회 정무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경기도청을 찾아 대장동 관련 국정감사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것에 대해 항의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정책위원회 의장은 경기도가 행안위 76건, 정무위 56건, 국토위 82건 등 대장동 관련 요청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번 경기도 국감에서 야당은 대장동 개발 의혹에서부터 재난기본소득을 둘러싼 '지사찬스', 산하 공공기관 인사 논란 등에 대해 집중 공격할 것으로 보여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이 지사는 대장동 등 자신과 관련된 많은 의혹들을 해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자신하고 있다.

 

앞서 그는 12일 오후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열고 "원래 계획대로 경기도 국감을 정상적으로 수감하겠다"며 "대장동 개발과 화천대유 게이트 관련으로 정치공세가 예상되지만, 오히려 대장동 개발사업의 구체적 내용과 행정 성과를, 실적을 설명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판단한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확고히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달 29일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열린 '경기도 확대간부회의'에서는 "사상 최대의 자료를 요구했으니 사상 최대의 공격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당당하게 준비 잘해서 없는 소리하는 정치인들한테 확실하게 되치기를 해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이어 "대체 국회는 왜 맨날 자치사무에 대해서 자료내라고 잔소리 하고 그러는건가. 분가한 며느리한테 시아버지가 왜 잔소리를 하는건가"라며 "위임한 국가사무가 아닌 아무 관계 없는 자치사무를 헌법을 위반해 가면서 감사하는 것은 옳지 않다. 언젠가는 이것도 시정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