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2.6℃
  • 구름조금서울 12.9℃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4.6℃
  • 구름조금울산 14.8℃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4.0℃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5.9℃
  • 구름많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경제

외국인, 4개월만에 국내주식 순매수 …지난달 2.5조 매수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지난달 외국인투자자들이 4개월 만에 국내주식 2조5000억원어치를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투자자는 지난달 상장주식 2조5050억원을 순매수하고 상장채권 5조1720억원을 순투자해 총 7조6770억원을 순투자했다. 주식은 4개월 만에 순매수로 전환했고 채권은 지난 1월 이후 순투자를 유지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은 상장주식 769조2000억원(시가총액의 28.1%), 상장채권 203조6000억원(상장잔액의 9.2%) 등 총 972조8000억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했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1조4000억원), 미주(9000억원) 등은 순매수했으며 유럽(1조원), 중동(2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싱가포르(2조1000억원), 케이맨제도(1조4000억원) 등은 사들였으며 영국(4000억원), 말레이시아(3000억원) 등은 팔아치웠다.

 

보유규모는 미국 314조2000억원(외국인 전체의 40.9%), 유럽 240조5000억원 (31.3%), 아시아 98조6000억원(12.8%), 중동 27조5000억원(3.6%)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11조2680억원을 사들이고 6조960억원을 만기상환해 총 5조1720억원을 순투자했다. 지난달 말 총 203조6000억원을 보유했으며 지난 1월 순투자로 전환 이후 순투자를 유지 중이다. 외국인의 월말 보유잔액은 지난 1월 이후 역대 최대 규모를 지속 경신하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3조3000억원), 유럽(1조6000억원), 미주(200억원)에서 순투자했으며 보유규모는 아시아 94조7000억원(외국인 전체의 46.5%), 유럽 60조원(29.5%), 미주 19조6000억원(9.6%)의 순으로 나타났다.

 

외국인들은 국채(1조5000억원)에서 순투자했고 통안채(400억원)에서 순회수했으며 지난달 말 현재 국채 154조7000억원(76.0%), 특수채 48조8000억원(24.0%)을 보유하고 있다.

 

잔존 만기별로는 1~5년미만(6조6000억원)과 5년 이상(2조4000억원)에서 순투자했으며 1년 미만(3조8000억원) 채권에서 순회수했다. 지난달 말 현재 잔존만기 1~5년 미만 채권은 93조3000억원(45.8%), 5년 이상은 57조1000억원(28.1%), 1년 미만은 53조2000억원(26.1%)을 들고 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