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4.2℃
  • 맑음서울 2.1℃
  • 박무대전 0.2℃
  • 박무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8.3℃
  • 박무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7.7℃
  • 맑음고창 -0.3℃
  • 구름조금제주 8.7℃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3.2℃
  • 구름많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0.0℃
  • 흐림경주시 2.6℃
  • 맑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77명...사망자 사흘 연속 2명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연히 감소한 가운데 신규환자 수가 하루 만에 다시 100명 아래로 떨어지고 사망자는 사흘 연속 2명만 나왔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24일 들어 오후 11시15분까지 77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가나가와현에서 12명, 홋카이도 10명, 수도 도쿄도 5명, 오사카부 9명, 아이치현 8명, 교토부 5명, 오카야마현 5명, 효고현 4명, 사이타마현 3명, 후쿠오카현 3명, 지바현 2명, 히로시마현 2명, 기후현 2명, 군마현 1명, 니가타현 1명, 시마네현 1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72만7000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9월 1일 2만20명, 2일 1만8218명, 3일 1만6727명, 4일 1만6006명, 5일 1만2906명, 6일 8218명, 7일 1만602명, 8일 1만2382명, 9일 1만394명, 10일 8855명, 11일 8799명, 12일 7208명, 13일 4169명, 14일 6272명, 15일 6803명, 16일 5703명, 17일 5092명, 18일 4697명, 19일 3398명, 20일 2222명, 21일 1765명, 22일 3242명, 23일 3599명, 24일 2091명, 25일 2670명, 26일 2133명, 27일 1147명, 28일 1720명, 29일 1982명, 30일 1574명, 10월 1일 1444명, 2일 1241명, 3일 967명, 4일 599명, 5일 979명, 6일 1125명, 7일 972명, 8일 827명, 9일 774명, 10일 553명, 11일 369명, 12일 607명, 13일 731명, 14일 617명, 15일 526명, 16일 507명, 17일 428명, 18일 230명, 19일 371명, 20일 388명, 21일 343명, 22일 325명, 23일 283명, 24일 232명, 25일 151명, 26일 310명, 27일 310명, 28일 273명, 29일 292명, 30일 284명, 31일 228명, 11월 1일 84명, 2일 216명, 3일 258명, 4일 157명, 5일 223명, 6일 241명, 7일 161명, 8일 107명, 9일 202명, 10일 202명, 11일 215명, 12일 200명, 13일 200명, 14일 132명, 15일 78명, 16일 154명, 17일 204명, 18일 160명, 19일 155명, 20일 112명, 21일 143명, 22일 50명, 23일 113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사망자는 아이치현에서 1명, 후쿠오카현에서 1명 각각 생겼다. 지금까지 목숨을 잃은 확진자는 1만8352명이고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총 1만8365명이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72만6355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72만7067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72만6355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8만2117명으로 전체 5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오사카부가 20만3054명, 가나가와현 16만9219명, 사이타마현 11만5791명, 아이치현 10만6851명, 지바현 10만434명, 효고현 7만8662명, 후쿠오카현 7만4583명, 홋카이도 6만1086명, 오키나와현 5만302명, 교토부 3만5985명, 시즈오카현 2만6784명, 이바라키현 2만4447명, 히로시마현 2만2155명, 기후현 1만8903명, 군마현 1만6848명, 미야기현 1만6278명, 나라현 1만5641명, 오카야마현 1만5519명, 도치기현 1만5479명, 미에현 1만4810명, 구마모토현 1만4395명, 시가현 1만2432명, 후쿠시마현 9487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579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확진자 가운데 인공호흡기와 집중치료실 등에서 치료를 받는 중증환자는 24일 시점에 전날보다 2명 줄어든 58명이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24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70만7182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70만7841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21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1만431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문 대통령 "오미크론 겹쳐 매우 엄중한 시기…앞으로 4주가 결정적 시기"
"특별대책에 K방역 성패…재택치료, 오미크론 차단 전력' "방역 벽 다시 높인 불가피한 조치, 국민께 이해 구한다" "자영업자 어려움도 고려…생업 부담 덜어 줄 지원 검토"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국내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확진자, 위중증환자, 사망자 모두 늘고 있고 오미크론 변이까지 겹치며 매우 엄중한 상황에 직면했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면서 일상회복으로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하는 최대 고비"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2년 가까이 우리는 코로나와 전쟁을 치르며 여기까지 왔지만, 또 다른 위기가 찾아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마음으로 전력을 다해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하고 의료체계를 안정시킨다면 일상회복의 길로 흔들림 없이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4주가 결정적으로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특별 방역대책의 성공에 K방역의 성패가 걸려있다는 각오로 역량 총동원하고 있다"며 "방역당국뿐 아니라 모든 부처가 특별방역대책이 현장에서 빈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병상과 의료진 확충

정치

더보기
윤석열 선대위, 이명박 '효율'·박근혜 '통합' 절충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거 조직이 완성되면서 조직 운영 전략이나 방향도 차츰 드러나고 있다. 주목할만한 점은 대권을 잡았던 이명박·박근혜 캠프에서 활약했던 주호영, 권영세 등 공신들 중 상당수가 '윤석열 캠프'에서도 핵심 자리를 꿰찼다는 점이다.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가 선대위 운용에서 '효율'을 중시했다면 2012년 박근혜 후보는 '통합'에 초점을 뒀다. 윤석열 후보는 선대위 조직의 '효율'을 중시하면서도 추구하는 방향은 '통합'에 방점을 두면서 이명박·박근혜 캠프를 절충한 선대위를 출범시켰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 중진들을 중앙선대위 보다는 지방선대위 중심으로 배치하고 CEO출신답게 내부 경쟁을 유도해 성과주의를 지향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선친인 박정희 대통령을 비판했던 인사를 옹호하거나 '비박', '탈박' 등 대척점에 있는 사람을 기용하며 과감한 인사를 선보였다. 윤석열 캠프는 이명박·박근혜 캠프의 장점만 골라 벤치마킹한 것처럼 보일 만큼 유사한 측면이 있지만, 디테일면에서는 다소 차이가 있다. 17대 대선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후보는 효율을 중시하는 선대위 운영 기조 속에서 당내 중진들을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전화위복…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것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우물쭈물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 이 말은 노벨 문학상을 받은 아일랜드 출신의 극작가 ‘조지 버나드 쇼’의 유명한 묘비명으로 알려진 말이다. 어떠한 중대한 사안에 있어서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우왕좌왕 하는 사이에 시간은 속절없이 흘러가고 어렵게 답을 찾았을 때는 이미 때가 늦어버려 생의 끝자락인 죽음의 문턱에서 후회해도 소용없는 것이 되고 만다는 상황을 자책하는 말로 인용되는 문구다. 세상사 모든 일에는 신중하게 고민하고 심사숙고해야 할 일들이 있는 반면, 때론 전광석화처럼 일사불란하게 결정하고 실행해야 되는 일도 있다. 특히 국가의 앞날을 이끌어나가야 하는 정치 지도자는 적시 의사결정(Timely Make Decision)능력을 가지고 매 상황에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야 한다. 바로 얼마 전까지 국민의힘 돌아가는 꼬락서니가 한마디로 “우물쭈물 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꼴이었다. 지난 11월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결정되자 정권교체의 열망을 반영하듯 대선 후보자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10% 포인트 이상 앞서며 경선 컨벤션 효과를 누렸다. 하지만 지난 12월 1일 한 여론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