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8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
  • 맑음강릉 5.7℃
  • 구름조금서울 6.5℃
  • 박무대전 5.2℃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3.3℃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정치

'홍보미디어본부장' 맡은 이준석 "윤석열, 여의도 문법 바꾸길"

URL복사

 

대표인 李가 홍보본부장 맡은 이유 설명
"여의도 업자에 헛돈 쓰지 않기 위해서"
선거음악 공모…"당선자에 돈 지불할 것"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홍보미디어본부장'을 맡은 이준석 대표가 윤 후보를 위한 선거 운동 아이디어를 제시하며 "국민이 윤 후보에 기대하는 건 여의도의 많은 문법을 바꿔 달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4일 늦은 밤 페이스북에 "여의도 정치권 언저리의 선거 업자들은 절대 젊은 세대의 집단적 창작 능력을 넘어설 수 없다"며 이같이 썼다.

그는 "후보에게 당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을 당연직으로 하면서도 직할로 홍보와 미디어 관련 일을 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 이유는 "첫째로는 여의도 언저리의 업자들이 괴이한 기획에 헛돈 쓰는 것을 막기 위해서이고, 두번째로는 후보를 진심으로 응원하는 최대한 많은 국민들이 참여할 공간을 열어보고 싶어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서울시장 선거에서는 유세차 위에서의 마이크를 일반 시민에게 열었지만 이번에는 더 큰 것을 열어 젖히고자 한다"며 "유세차에서 윤석열 윤석열만 반복적으로 외치는 세뇌 후크송이 나오는 선거가 아닌, 적어도 출근시간과 퇴근시간에 지하철 역 옆에 세워놔도 누군가를 짜증나게 하지 않을 만큼의 노래로 후보의 생각과 지향점이 스며들게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창의적인 남녀노소 누구도 응모할 수 있도록 선거음악 공모를 하려고 한다. 창작곡도 좋고, 누군가의 음악을 재해석 해서 리메이크 해도 좋고, 개사해서 커버를 해도 좋다"며 유권자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그러면서 "저작권 협의부터 모든 절차를 진행하고 당선작에게는 지금까지 여의도에서 업자들에게 지불했던 비용만큼 지불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공유와 참여, 개방을 넘는 선거전략은 없다. 선대위를 여의도 바닥을 넘어서 우리 당을 사랑하고 정권교체를 바라는 모든 국민에게로 넓히겠다"며 "우리는 그저 여의도에서 행정적인 실무를 볼 뿐이다"고 강조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양대노총, 국회에 '5인미만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등 입법 촉구
민주노총-한국노총, 국회 앞서 공동 기자회견 "거대양당, 대선 국면 매몰돼 입법 책임 방기"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양대 노총은 정기국회 종료일을 하루 앞둔 8일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등 노동계가 요구해온 입법을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양대노총 위원장이 참여한 가운데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노동계는 그간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서도 근로기준법을 전면 적용해야 한다며 근로기준법 개정안의 연내 입법을 거듭 촉구해왔다. 현행 근로기준법 제11조는 이 법을 '상시 5명 이상의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장'에만 적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다만 5인 미만 사업장은 근로계약, 최저임금 등 일부 조항만 적용하도록 했는데, 이 때문에 소규모 사업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근로기준법의 '핵심 조항'을 적용받지 못하고 있다. 양대 노총은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은 부당해고 구제신청, 주간 근로시간 한도, 연장·휴일·야간 가산수당 적용에서 제외된다"며 "직장 내 괴롭힘 금지 등 근로기준법의 주요 조항도 적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들은 "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전화위복…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것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우물쭈물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 이 말은 노벨 문학상을 받은 아일랜드 출신의 극작가 ‘조지 버나드 쇼’의 유명한 묘비명으로 알려진 말이다. 어떠한 중대한 사안에 있어서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우왕좌왕 하는 사이에 시간은 속절없이 흘러가고 어렵게 답을 찾았을 때는 이미 때가 늦어버려 생의 끝자락인 죽음의 문턱에서 후회해도 소용없는 것이 되고 만다는 상황을 자책하는 말로 인용되는 문구다. 세상사 모든 일에는 신중하게 고민하고 심사숙고해야 할 일들이 있는 반면, 때론 전광석화처럼 일사불란하게 결정하고 실행해야 되는 일도 있다. 특히 국가의 앞날을 이끌어나가야 하는 정치 지도자는 적시 의사결정(Timely Make Decision)능력을 가지고 매 상황에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야 한다. 바로 얼마 전까지 국민의힘 돌아가는 꼬락서니가 한마디로 “우물쭈물 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꼴이었다. 지난 11월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결정되자 정권교체의 열망을 반영하듯 대선 후보자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10% 포인트 이상 앞서며 경선 컨벤션 효과를 누렸다. 하지만 지난 12월 1일 한 여론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