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14 (금)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2.4℃
  • 흐림제주 4.4℃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6.2℃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하루만에 100명 넘어

URL복사

 

[시사뉴스 홍은영 기자]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5일 119명으로 집계됐다.

 

확연한 감소세 속에 하루 만에 다시 100명을 넘어섰으나, 사망자는 닷새째 2명으로 안정세를 유지했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25일 들어 오후 10시25분까지 119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수도 도쿄도에서 27명, 오사카부 13명, 홋카이도 12명, 후쿠오카현 11명, 사이타마현 10명, 효고현 7명, 아이치현 6명, 가나가와현 5명, 오카야마현 4명, 지바현 3명, 군마현 3명, 오키나와현 2명, 시즈오카현 2명, 미야기현 2명, 에히메현 2명, 니가타현 1명, 교토부 1명, 기후현 1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72만7100명을 넘어섰다.

 

일일환자는 9월 1일 2만20명, 2일 1만8218명, 3일 1만6727명, 4일 1만6006명, 5일 1만2906명, 6일 8218명, 7일 1만602명, 8일 1만2382명, 9일 1만394명, 10일 8855명, 11일 8799명, 12일 7208명, 13일 4169명, 14일 6272명, 15일 6803명, 16일 5703명, 17일 5092명, 18일 4697명, 19일 3398명, 20일 2222명, 21일 1765명, 22일 3242명, 23일 3599명, 24일 2091명, 25일 2670명, 26일 2133명, 27일 1147명, 28일 1720명, 29일 1982명, 30일 1574명, 10월 1일 1444명, 2일 1241명, 3일 967명, 4일 599명, 5일 979명, 6일 1125명, 7일 972명, 8일 827명, 9일 774명, 10일 553명, 11일 369명, 12일 607명, 13일 731명, 14일 617명, 15일 526명, 16일 507명, 17일 428명, 18일 230명, 19일 371명, 20일 388명, 21일 343명, 22일 325명, 23일 283명, 24일 232명, 25일 151명, 26일 310명, 27일 310명, 28일 273명, 29일 292명, 30일 284명, 31일 228명, 11월 1일 84명, 2일 216명, 3일 258명, 4일 157명, 5일 223명, 6일 241명, 7일 161명, 8일 107명, 9일 202명, 10일 202명, 11일 215명, 12일 200명, 13일 200명, 14일 132명, 15일 78명, 16일 154명, 17일 204명, 18일 160명, 19일 155명, 20일 112명, 21일 143명, 22일 50명, 23일 113명, 24일 77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사망자는 아이치현에서 1명, 가나가와현에서 1명 각각 생겼다. 지금까지 목숨을 잃은 확진자는 1만8354명이고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총 1만8367명이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72만6474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72만7186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72만6474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8만2144명으로 전체 5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오사카부가 20만3067명, 가나가와현 16만9224명, 사이타마현 11만5801명, 아이치현 10만6857명, 지바현 10만437명, 효고현 7만8669명, 후쿠오카현 7만4594명, 홋카이도 6만1098명, 오키나와현 5만304명, 교토부 3만5986명, 시즈오카현 2만6786명, 이바라키현 2만4447명, 히로시마현 2만2155명, 기후현 1만8904명, 군마현 1만6851명, 미야기현 1만6280명, 나라현 1만5641명, 오카야마현 1만5523명, 도치기현 1만5479명, 미에현 1만4810명, 구마모토현 1만4395명, 시가현 1만2432명, 후쿠시마현 9487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586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확진자 가운데 인공호흡기와 집중치료실 등에서 치료를 받는 중증환자는 25일 시점에 전날과 같은 58명이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25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70만7291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70만7950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23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1만2695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수원시, ‘수원특례시’로 출범...시 승격 73년 만에 격상
염태영 수원시장 “특례시 이름에 합당한 권한과 책임으로 시민에게 더 큰 혜택”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경기 수원시가 시 승격 73년 만에 ‘수원특례시’로 격상돼 새롭게 출발했다. 시는 13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수원특례시 출범식을 열고, 특례시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수원특례시는 지방자치에 유연성을 더하며 다채롭고 풍성한 지역 발전의 모범을 제시할 것”이라며 “이 땅에 진정한 ‘시민주권 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원특례시가 어떤 위상을 갖추게 될지, 또 어떤 모습으로 시민의 삶과 어우러질 수 있을지는 오직 우리 손에 달려있다”며 “수원특례시는 대한민국 최대 기초지방정부로서, 또 대한민국 최초의 특례시로서 우리나라 지방자치의 표준을 만들어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수원특례시는 ‘시민 행복’을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겠다”며 “특례시라는 이름에 합당한 권한과 책임으로 시민에게 더 큰 혜택을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수원특례시 홍보영상 상영으로 시작된 이날 출범식은 수원특례시 유공자 표창, 염태영 시장의 기념사, 내빈 축사, 수원특례시민헌장 발표, 수원특례시 출범 선포식으로 이

정치

더보기
정부, 내달 13일까지 전 국가·지역 대상 '특별여행주의보' 재연장
외교부, 별도 연장 조치 없으면 내달 13일까지 유지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코로나19 사태에서 내려진 전 국가·지역 대상 특별여행주의보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해 재연장됐다. 14일 외교부는 별도 연장 조치가 없는 한 이번 재연장에 따라 다음달 13일까지 특별여행주의보가 유지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발령 기간 중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국민은 가급적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해 달라고 밝혔다. 해외에 체류 중인 국민에게는 ▲위생수칙 준수 ▲다중행사 참여 및 외출·이동 자제 ▲타인과 접촉 최소화 등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단기적으로 긴급한 위험이 있을 때 내려지는 특별여행주의보는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 이상 3단계(철수권고) 이하에 준한다. 정부는 2020년 3월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한 이후 코로나19 사태가 지속하자 이를 계속 연장해왔다. 외교부는 올해 1분기(1~3월) 중 특별여행주의보를 나라별 여행경보 체제로 단계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 결정은 ▲우리 방역당국의 해외 방역사항 평가 ▲백신 접종률을 포함한 전 세계 코로나19 동향 ▲백신접종증명서 상호인정 및 여행안전권역(트래블버블) 협의 추이 등을 고려해 내려질 방침이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20일부터 설 특별방역…요양병원 면회 금지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오는 20일부터 2주간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 요양병원 대면 면회가 금지되고 성묘·봉안시설 제례실을 폐쇄한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2주간 '설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빠르게 확산하는 만큼, 설 연휴를 기점으로 감염 확산세가 커지지 않도록 고향 방문 자제를 권고했다. 특히 고령의 부모가 백신을 맞지 않았거나 3차 접종 전인 경우 방문 자제를, 미접종자를 포함하는 친지·지인 모임도 자제를 권고했다. 이동 시에는 가급적 개인 차량을 이용하고, 휴게소 체류 시간은 줄일 것을 당부했다. 꼭 방문해야 할 경우 출발 전 최소 2주 전 접종을 마치거나 3차 접종을 받고, 이상증상이 있으면 방문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감염 시 피해가 우려되는 시설과 대중교통, 다중이용시설에는 방역조치를 강화한다.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은 설 연휴인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접촉 면회를 금지하고, 사전예약제를 도입한다. 하지만 임종과 같이 긴박한 경우에는 인도적 차원에서 기관 운영자 판단에 접촉 면회를 허용한다. 요양병원, 시설 종사자는 접종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과유불급 백척간두 … 사자성어로 풀어본 국힘 현재 상황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유아독존 자중지란 대선을 앞두고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작년 11월 5일 공정과 상식, 신뢰를 내세운 윤석열 후보를 대선 후보로 선출하면서 정권교체의 청신호가 켜진 듯했습니다. 중도보수진영과 특히 20, 30대를 일컫는 MZ세대들이 대거 지지층에 합류하면서 여당 후보인 이재명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10% 포인트 이상 늘리면서 대선은 보나마나 야당의 승리가 확실하다고 점쳐졌었지요. 그런데 정작 선대위 구성과정에서부터 김종인 위원장의 영입 난항, 일부 영입인사들에 대한 당내 불협화음, 윤핵관 시비까지 일어나면서 후보 자신은 물론, 그 주위의 참모들, 이준석 당대표까지 저마다 천상천하 유아독존으로 자기고집만을 내세우니까 자중지란이 일어났고 보수진영은 물론 중도지지층까지 이탈하는 등 정권교체 지지자들의 지지율이 급전직하하는 평지풍파가 일어나고 말았습니다. 같은 목표를 가지고 뭉치기는 했는데 알고 보니 각자의 길을 가겠다며 동상이몽을 꾸고 있었고, 특히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그 정도가 누가 더하다 덜하다를 따질 수 없을 정도로 난형난제의 독불장군들이었습니다. 과유불급 사면초가 전전긍긍 과유불급. 어느 정도 하고 말았어야지 정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