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1 (금)

  • 흐림동두천 -12.2℃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7.0℃
  • 박무대전 -6.8℃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5.8℃
  • 맑음제주 0.5℃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측 "공수처, 野 표적 불법수사" 책임자 파면 촉구

URL복사

 

"'인권수사' 말만 떠들더니…야당 탄압 수사에만 혈안"
"공수처, 민주당 지시 따르느라 野의원 불법 압수수색"
"공수처 정치 편향 우려 현실로…해체할 이유 산더미"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야당을 표적해 불법 수사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수사 책임자의 파면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김병민 대변인은 27일 논평에서 "공수처의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 불법 압수수색에 법원이 제동을 걸었다"고 전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전날(26일) 법원은 국회의원실 압수수색 영장을 취소해달라며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낸 준항고 신청을 받아들인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법원은) 김웅 의원의 준항고를 받아들여 '압수수색 전체가 위법하다'며 취소한 것"이라며 "인권수사, 적법절차 등 헌법적 가치를 말로만 떠들더니 야당 탄압 수사에만 혈안이 되어 서슴없이 불법을 자행한 것이다"고 공수처를 비난했다.

그는 "법원은 공수처의 두 차례에 걸친 압수수색을 불법 투성이로 보고 취소했다"며 "영장도 제대로 제시하지 않고 보관서류를 수색하고, 김웅 의원의 참여권도 보장하지 않았다. 게다가 압수할 물건인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대놓고 보좌진들 컴퓨터에서 곧바로 정보를 수색하는 불법행위를 자행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공수처의 이같은 수사배경에 민주당이 존재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민주당은 그동안 야당 후보 경선 과정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끊임없이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며 사실상 강제수사를 종용했다"며 "공수처는 민주당 지시를 따르느라 헌법기관인 야당 국회의원실 마저 불법으로 압수수색을 벌이는 대담함을 보인 것이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공수처 출범부터 정치적 편향성에 대한 우려가 컸는데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쩌면 공수처는 정권유지와 재창출이라는 뚜렷한 목표와 사명감을 지니고 태어났기에 그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지도 모른다"고 비꼬았다.

그는 "야당에 대한 탄압 및 불법수사를 주도한 수사책임자를 파면하라"며 "공수처를 해체해야 할 이유가 산더미처럼 쌓여간다"고 강조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법원 "김건희 측 전체 녹취파일 요구 "요청 적절 의문"…21일 결론
김건희, 이명수 기자와 7시간 통화 녹취록 열린공감TV·서울의소리 상대 가처분 신청 김건희 측 "언론·출판 자유 보호가치 없어" 서울의소리 측 "기자 밝혀, 정당 언론행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측이 7시간43분 통화를 녹취한 유튜브방송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방영을 금지해달라며 신청한 가처분 심문에서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고, 서울의소리 측은 억측이며 "공공이익"이라고 반박했다. 법원은 김씨 측이 녹취록 전체 파일을 달라고 석명을 요청한 사안에 대해 "전체 파일을 달라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재판부가 강요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법원은 오는 21일 점심 무렵 가처분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김태업)는 20일 김씨가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명수 기자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김씨 측 대리인은 "이 사건은 이명수 기자가 열린공감TV와 사전 모의를 거쳐 의도적으로 채권자(김건희)에게 접근한 후 정보를 제공하는 등 환심을 사고 답변을 유도해 몰래 녹음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기자와 열린공감TV가 무엇을 물어볼지 상의하고 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