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1 (금)

  • 흐림동두천 -12.2℃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7.0℃
  • 박무대전 -6.8℃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5.8℃
  • 맑음제주 0.5℃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이순자, 구체적 언급 없어 사과인지 아닌지 모르겠다"

URL복사

 

"전두환씨 생전 태도처럼 '난 아무 잘못 없다'는 태도인 듯"
"마지막 순간 들어서도 광주 시민과 국민 우롱하는 발언"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7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 날 아내 이순자씨가 '남편을 대신해 사죄한다'고 밝힌 데 대해 "이순자씨 얘기는 앞뒤를 보면 사과하는 것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3박4일의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호남을 찾은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전남 강진군 군동면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 행사 뒤 기자들과 만나 이씨의 사과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전두환씨가 제일 문제되는 부분은 재임 중 행위보다는 재임 과정에서 벌어진 소위 쿠데타와 학살 문제 아니겠냐"며 "그런데 전두환씨가 사망하던 날과 같은 날 극단적 선택을 해버린 광주 시민군 이광영씨의 이야기를 여러분도 아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전두환 군사반란 세력에 의해서 허리에 총을 맞고 평생을 반신불수로 견디기 어려운 고통을 계속 견뎠다가 결국 그 고통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해버린 날이 하필이면 전두환씨가 사망한 날"이라며 "사람을 정말로 자기 개인적 목적으로 해서 수백명씩 학살하고 국가 헌정 질서를 파괴한 사람은 평생 호위호식하다가 천수까지 누리지 않았냐"고 반문했다.

이 후보는 "그런데 그 사람 때문에 반신불수가 돼 평생 고통 속에 사는 사람은 극단적 선택을 했다. 같은 날 벌어진 일인데 사과할 마음이 정말 눈꼽 만큼이라도 있으면 저는 광주 이광영 시민군에 대해서 한 마디라도 했을 것 같다"며 "찾아뵙지는 못할지언정 미안하다는 말이라도 했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그런 점에서 보면 역시 여전히 전두환씨가 생전에 취했던 태도처럼 '내가 무엇을 잘못했냐', 심지어 '난 그런 일 없다, 난 아무 잘못 없다'는 태도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그런데 전두환씨가 아니었으면 그들은 왜 죽었겠냐. 그들은 왜 부상당해서 평생 장애인이 됐겠냐"며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마지막 순간에 들어서도 저는 광주 시민들, 우리 국민들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생각한다.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앞서 이씨는 이날 가족장으로 진행됐던 전씨의 영결식 뒤 조문객들에게 "오늘 장례식을 마치면서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그 고통을 받고 상처를 주신 남편을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무엇을 사죄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고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등에 대한 언급도 나오지 않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법원 "김건희 측 전체 녹취파일 요구 "요청 적절 의문"…21일 결론
김건희, 이명수 기자와 7시간 통화 녹취록 열린공감TV·서울의소리 상대 가처분 신청 김건희 측 "언론·출판 자유 보호가치 없어" 서울의소리 측 "기자 밝혀, 정당 언론행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측이 7시간43분 통화를 녹취한 유튜브방송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방영을 금지해달라며 신청한 가처분 심문에서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고, 서울의소리 측은 억측이며 "공공이익"이라고 반박했다. 법원은 김씨 측이 녹취록 전체 파일을 달라고 석명을 요청한 사안에 대해 "전체 파일을 달라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재판부가 강요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법원은 오는 21일 점심 무렵 가처분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김태업)는 20일 김씨가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명수 기자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김씨 측 대리인은 "이 사건은 이명수 기자가 열린공감TV와 사전 모의를 거쳐 의도적으로 채권자(김건희)에게 접근한 후 정보를 제공하는 등 환심을 사고 답변을 유도해 몰래 녹음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기자와 열린공감TV가 무엇을 물어볼지 상의하고 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