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0.1℃
  • 구름조금강릉 2.0℃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4.6℃
  • 구름조금울산 4.5℃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2.0℃
  • 구름조금제주 4.9℃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 치안정감 인사에 주목…차기 청장 후보군 윤곽

URL복사

 

치안정감 승진·전보 후 경무관 등 인사 전망
내년 중 경찰청장 교체…후보군 합류 막차
현 치안정감 2명 교체 전망…치안감 3~4명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청이 이르면 이번 주 치안정감과 치안감 승진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김창룡 경찰청장의 임기가 내년 여름 만료되는 만큼 차기 청장 후보군으로 꼽히는 치안정감 인사가 특히 주목된다.

치안정감은 경찰 계급 내에서 경찰청장(치안총감) 바로 아래 계급이다. 그 뒤로 치안감, 경무관, 총경 등이 있다.

경찰청은 치안정감과 치안감 승진 인사를 먼저 진행한 뒤 전보 인사를 내고 경무관 및 총경 승진 인사를 차례로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치안정감 승진 폭이다. 치안정감이 되는 순간 차기 경찰청장 후보로 이름을 올리기 때문이다.

경찰청장은 행정안전부 장관 제청에 따라 대통령이 임명하지만, 아무나 임명할 수는 없다. 경찰공무원법 15조는 경찰 승진은 바로 하위 계급에 있는 경찰공무원 중에서 가능하다고 규정하고 있다. 경찰청장 역시 예외가 아니다.

특히 현재 경찰 수장인 김 청장의 임기는 새정부 출범 이후인 내년 7월 만료된다. 김 청장 임기 전 추가로 고위직 인사가 진행되지 않으면, 이번 인사로 경찰청장 후보군이 추려지는 셈이다.

경찰은 통상 하반기에도 고위직 인사를 단행하지만, 지난해를 보면 김 청장 취임 이후 고위직 인사가 이뤄졌다. 내년도 하반기 인사도 새 경찰청장 취임 후 이뤄질 공산이 크다.

현직 치안정감은 모두 7명인데, 이중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은 임기가 보장돼 있어 이번 승진 등 인사와 관련이 없다.

인사 대상이 될 수 있는 6명은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 송민헌 인천경찰청장, 진교훈 경찰청 차장, 최관호 서울경찰청장, 이규문 부산경찰청장, 이철구 경찰대학장 등이다.

이 가운데 2명 정도가 이번 승진 인사를 통해 교체될 수 있다는 관측이 높다. 진 차장과 최 청장, 이 청장, 이 학장 등 4명은 바로 직전 인사에서 치안정감으로 승진해 치안정감직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치안감 승진은 3~4명 규모로 이뤄질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치안감은 전국에 31명뿐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법원 "김건희 측 전체 녹취파일 요구 "요청 적절 의문"…21일 결론
김건희, 이명수 기자와 7시간 통화 녹취록 열린공감TV·서울의소리 상대 가처분 신청 김건희 측 "언론·출판 자유 보호가치 없어" 서울의소리 측 "기자 밝혀, 정당 언론행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측이 7시간43분 통화를 녹취한 유튜브방송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방영을 금지해달라며 신청한 가처분 심문에서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고, 서울의소리 측은 억측이며 "공공이익"이라고 반박했다. 법원은 김씨 측이 녹취록 전체 파일을 달라고 석명을 요청한 사안에 대해 "전체 파일을 달라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재판부가 강요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법원은 오는 21일 점심 무렵 가처분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김태업)는 20일 김씨가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명수 기자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김씨 측 대리인은 "이 사건은 이명수 기자가 열린공감TV와 사전 모의를 거쳐 의도적으로 채권자(김건희)에게 접근한 후 정보를 제공하는 등 환심을 사고 답변을 유도해 몰래 녹음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기자와 열린공감TV가 무엇을 물어볼지 상의하고 몰

정치

더보기
김 총리, 광장시장 방문 '설 물가 점검'…"국민 부담 않도록 관리"
상인들에 방역협조 감사…"지원 신속·두텁토록 역량 총동원"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찾아 설 명절 물가를 점검하고, 방역에 협조해준 상인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김 총리는 이날 시장 상인들과 방문객에게 마스크를 배부하고, 설 성수품을 직접 구입했다. 과일, 육류, 떡 등 주요 품목들의 수급 상황과 체감물가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도 들었다. 이어 평시 대비 공급물량을 1.3배 늘려 역대 최고 수준인 20만4000톤을 공급한다는 내용이 담긴 정부의 '설 명절 수급안정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물가 관리에 최선을 다 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이날 광장시장의 방역관리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시장을 둘러보며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김 총리는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준 상인들에 감사를 표하며 "방역지원금과 손실보상이 신속하고 두텁게 지원될 수 있도록 정부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로 소비·유통환경이 비대면·디지털 중심으로 급격하게 변화하는데, 전통시장이 대응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관계부처가 관련 지원을 강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