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1 (금)

  • 흐림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3.0℃
  • 맑음부산 -0.1℃
  • 맑음고창 -6.4℃
  • 구름조금제주 0.5℃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9.7℃
  • 맑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사회

정부, 오미크론 국내 유입 막는다…방역강화 확대 검토

URL복사

 

오늘부터 남아공 등 8개국發 외국인 입국 제한
직항 항공편 없어…오늘 경유 입국 내국인 8명
"오미크론 기존 변이PCR 검사법으론 판정 불가"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아직 국내에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정부는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방역강화 대상국을 조정·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28일 "현재 홍콩·영국·이탈리아 등에서의 (오미크론) 발생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모잠비크 등 아프리카에서 유입된 것으로 확인된다"면서 "향후 오미크론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을 통해 위험도와 확산 정도를 파악해 방역강화국가 등 대상 국가 조정·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오미크론 발생 국가인 남아공과 인접국인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을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8개국에서 출발했거나 경유지를 통해 한국으로 들어오려는 외국인의 입국을 불허한다.

내국인은 백신 접종완료자라도 10일간 임시생활시설에 격리되며, 국내 도착 전 PCR(유전자증폭) 음성확인서를 받아야 하고 국내 도착 후 1일·5일차와 격리해제 전에 각각 검사를 받아야 한다.

현재 한국과 이들 8개국 간 직항 항공편은 없다. 이날 0시 이후 8개국에서 경유지를 통해 한국으로 입국한 항공편은 카타르를 거친 QR858편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를 경유한 ET672편이 있다. 두 항공편을 통해 입국하는 인원은 내국인 8명(남아공 1명, 짐바브웨 4명, 모잠비크 3명)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최근 5주간 아프리카 지역에서 입국한 22명 중 8명은 바이러스 양이 적어 변이 분석이 불가능하다는 게 당국 측 설명이다. 4주간 변이 분석율은 평균 15.1%이다.

당국은 오미크론의 S단백질로 유전자 분석을 할 수 있는 변이PCR 검사법을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현재 보급된 변이PCR 검사법으로는 영국 유래 '알파형', 남아프리카공화국 유래 '베타형', 브라질 유래 '감마형', 인도 유래 '델타형'에 대해 판정한다. 

중수본은 "현재 보급된 변이PCR은 기존 4종류에 대해 판정한다"면서 "오미크론 판정은 현재 PCR이 아닌 전장 또는 타겟유전체 분석 방식으로 가능하다. 따라서 S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판정을 위한 변이PCR을 개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인 진단법은 변이 분석을 위한 유전체 분석법보다 요구되는 검체 내 바이러스양이 휠씬 적다"면서 "소량의 바이러스로 확진된 검체의 경우 유전체 분석이 불가할 수 있다"고 덧붙여 전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 분과 회의를 비대면으로 열어 코로나19 위험도 평가를 논의할 예정이다. 종합 대책은 오는 29일에 발표한다.

중수본은 "방역의료 분과 회의 안건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포함돼 있지 않다"면서 "이 회의는 내부 검토를 위한 것으로 공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법원 "김건희 측 전체 녹취파일 요구 "요청 적절 의문"…21일 결론
김건희, 이명수 기자와 7시간 통화 녹취록 열린공감TV·서울의소리 상대 가처분 신청 김건희 측 "언론·출판 자유 보호가치 없어" 서울의소리 측 "기자 밝혀, 정당 언론행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측이 7시간43분 통화를 녹취한 유튜브방송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방영을 금지해달라며 신청한 가처분 심문에서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고, 서울의소리 측은 억측이며 "공공이익"이라고 반박했다. 법원은 김씨 측이 녹취록 전체 파일을 달라고 석명을 요청한 사안에 대해 "전체 파일을 달라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재판부가 강요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법원은 오는 21일 점심 무렵 가처분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김태업)는 20일 김씨가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명수 기자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김씨 측 대리인은 "이 사건은 이명수 기자가 열린공감TV와 사전 모의를 거쳐 의도적으로 채권자(김건희)에게 접근한 후 정보를 제공하는 등 환심을 사고 답변을 유도해 몰래 녹음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기자와 열린공감TV가 무엇을 물어볼지 상의하고 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