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4.1℃
  • 구름조금강릉 7.3℃
  • 맑음서울 5.3℃
  • 구름많음대전 7.8℃
  • 구름많음대구 7.3℃
  • 맑음울산 10.1℃
  • 구름많음광주 10.4℃
  • 구름조금부산 12.8℃
  • 구름많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3.3℃
  • 구름많음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6.9℃
  • 흐림강진군 10.9℃
  • 구름많음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 3차백신 '변이공포' 영향 하루새 27만명 접종

URL복사

 

3차 접종 27만6997명 늘어…18세 이상 8.7%
2차 접종 누적 4119만5402명…전 인구 80.4%
80대 44% 3차 접종…소아·청소년 30% 2차 완료

 

[시사뉴스 신선 기자]  하루 사이 27만명이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추가접종·부스터샷)을 완료하며 누적 385만명을 넘어섰다. 전체 인구 대비 7.5% 규모다.

신규 확진자가 연이틀 1000명을 넘긴 19세 미만 소아·청소년 접종자 가운데 2차 접종을 완료한 이들은 전체의 약 30%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4일 0시 기준 코로나19 3차 접종 참여자는 전날 27만6997명 늘어 누적 385만2154명이다.

하루 접종 규모로는 지난달 26일(27일 0시 기준) 29만여명 이후 두 번째로 많다.

전체 인구(5134만9116명·2020년 12월 주민등록 거주자 인구) 대비 7.5%가 3차 접종을 마쳤다. 18세 이상 성인 기준 참여율은 8.7%의 참여율을 보인다.

백신별 신규 3차 접종자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21만7337명, 모더나 5만9081명, 얀센 기본접종자(2차 모더나 접종) 579명 등이다. 1회 접종 백신인 얀센을 맞은 후 2차에 모더나를 접종한 이들은 3차 접종 합계에 추가된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 고령층의 3차 접종률이 44.1%로 가장 높았다. 이어 70대 24.4%, 30대 9.6%, 60대 6.6%, 40대 4.5%, 50대 4.1%, 18~29세 1.4% 순이었다.

12~17세 연령대에선 전체 접종 대상인 276만8836명 가운데 48.0%인 132만9040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까지 접종을 모두 마친 이들은  전체의 29.8%인 82만5584명이다.

최근 국내 유행 양상을 보면 감염 취약계층인 60세 이상 고령층과 비교적 접종이 늦게 시작된 소아·청소년군에서 확진자가 늘고 있다.

60대 이상과 19세 이하 소아·청소년 확진자는 전날 각각 1868명, 1090명이 발생했는데 이는 모두 역대 최다 규모다. 10대 확진자는 전체 확진자 중 20.4%를 차지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12~15세에서 1차 접종자는 67만6618명, 2차 접종자는 24만4466명이다. 16~17세에선 65만2422명이 1차 접종을, 58만1118명이 2차 접종을 완료했다.

임신부 중 1차 접종을 마친 이들은 35명 늘어 2028명이다. 2차 접종을 받은 임신부는 전날 74명 늘어 1063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3차 접종 대상인 60세 이상과 18~59세에선 각각 43만5385명, 14만586명이 추가접종을 예약했다. 누적으론 618만4474명, 245만7515명이다.

개별 예약 대상자 중 얀센 백신 기본 접종자 1만5042명, 면역 저차자 3만5300명도 3차 접종을 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2차 접종(기본접종) 완료자는 8만9269명 늘어 누적 4119만5402명이다. 전체 인구 대비 80.4%, 18세 이상 성인 91.7%가 기본접종을 완료했다.

신규 2차 접종 완료자는 각각 화이자 7만5142명, 모더나 1만2730명(교차접종 3975명), 아스트라제네카 1090명(교차접종 717명) 등이다. 얀센 신규 접종자는 307명이다.

1차 접종자는 3만3213명 늘어 4265만3944명이다. 접종률은 전 인구 대비 83.1%, 18세 이상 성인 대비 93.6%다.

추진단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 이후 효과를 높이기 위한 '추가접종'(부스터샷) 용어를 '3차 접종'으로 바꿔 공식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전날 각 의료기관에서 관리하는 예비명단이나 민간SNS 당일 신속예약을 통해 잔여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1차 접종 기준 2만3290명, 2차 접종 기준 9382명, 3차 접종 기준 6만120명이다. 지난 5월27일부터 누적 잔여백신 접종자는 1차 접종 628만9261명, 접종 완료 240만2426명이 됐다. 누적 3차 접종 완료자는 40만269명이다.

국내에 남아있는 백신은 총 1345만8000회분이다. 화이자 676만6000회분, 모더나 487만9000회분, 얀센 156만5000회분, 아스트라제네카 24만7000회분이 남아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2022년 한국경제 ‘적신호’, 서민 체감경기 부진 속 ‘차이나리스크’ 부상
현대경제연구원 ‘10대 경제키워드’ 발표...AFTER TIMES(코로나 이후 미래) 한국은행 출구전략으로 ‘금리인상’...가계부채 부실화 “경제 활력 저하 가능성 높아”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현대경제연구원이 2022년을 AFTER TIMES(코로나 이후 미래)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현경연은 ▲글로벌경제의 완만한 개선 ▲미 연준이 제로금리 탈출 ▲신흥시장의 불안정성 확대 ▲팬데믹 불확실성 속 정상화 단계 진입 ▲차이나리스크 심화 ▲한국은행의 출구전략 지속 ▲보복 소비 기대와 회복 지연 우려 병존 ▲경기상승세의 둔화 ▲서민 체감경기의 부진 ▲장기침체에 대한 우려를 ‘10대 키워드’로 꼽았다. 결론적으로 한국경제를 비롯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을 강조하며, 국제적으로 차이나리스크가 심화 한국 수출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분석. 여기에 한국은행의 탈출전략이 금리상승으로 이어지며 서민경제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전망이다. 현경연은 대안으로 “현재 중요한 성장동력인 수출경기 회복을 위해 수출시장의 외연확대와 시장별 차별화된 접근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 했다. 한국경제의 적신호를 예고한 ‘10대 키워드’ 중 우리나라와 밀접한 키워드를 중심으로 정리했다. 글로벌경제 완

정치

더보기
이재명 청년공약 "남성 軍복무에 월급 200만원으로"
"여성에도 軍복무? 네거티브 방식은 옳지 않아"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2일 청년공약 중 하나로 군장병 지원책을 밝히며 남성의 군복무에 정당한 보상이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미래당사에서 청년 공약 발표를 통해 "특별한 희생을 치르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특별한 보상을 하는 게 정의롭고 공정하다"며 "남성 청년들이 군 복무를 헌법에 따라서 해야 하지만 그에 상응하는 보상을 해서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군 장병 생활을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임기 내 병사 월급을 최저임금 수준인 200만원으로 인상해 전역 후 사회진출 기반을 다지는 데 힘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밖에도 휴대폰 요금도 절반 인하, 최소 1학기 이수 취득학점 인정제, 태블릿 PC 허용 등도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일부에서 여성 군복무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남성 청년들의 군복무를 가지고 사회적 갈등이 심각하다.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여성도 같은 부담을 지우자는 주장이 있다"면서 "이런 네거티브한 방식, 퇴행적 방식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선택적 모병제에 소요되는 예산과

경제

더보기
2022년 한국경제 ‘적신호’, 서민 체감경기 부진 속 ‘차이나리스크’ 부상
현대경제연구원 ‘10대 경제키워드’ 발표...AFTER TIMES(코로나 이후 미래) 한국은행 출구전략으로 ‘금리인상’...가계부채 부실화 “경제 활력 저하 가능성 높아”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현대경제연구원이 2022년을 AFTER TIMES(코로나 이후 미래)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현경연은 ▲글로벌경제의 완만한 개선 ▲미 연준이 제로금리 탈출 ▲신흥시장의 불안정성 확대 ▲팬데믹 불확실성 속 정상화 단계 진입 ▲차이나리스크 심화 ▲한국은행의 출구전략 지속 ▲보복 소비 기대와 회복 지연 우려 병존 ▲경기상승세의 둔화 ▲서민 체감경기의 부진 ▲장기침체에 대한 우려를 ‘10대 키워드’로 꼽았다. 결론적으로 한국경제를 비롯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을 강조하며, 국제적으로 차이나리스크가 심화 한국 수출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분석. 여기에 한국은행의 탈출전략이 금리상승으로 이어지며 서민경제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전망이다. 현경연은 대안으로 “현재 중요한 성장동력인 수출경기 회복을 위해 수출시장의 외연확대와 시장별 차별화된 접근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 했다. 한국경제의 적신호를 예고한 ‘10대 키워드’ 중 우리나라와 밀접한 키워드를 중심으로 정리했다. 글로벌경제 완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