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9.30 (토)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17.3℃
  • 흐림대구 16.0℃
  • 울산 15.6℃
  • 흐림광주 16.2℃
  • 부산 18.1℃
  • 흐림고창 16.7℃
  • 제주 18.6℃
  • 흐림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6.1℃
  • 흐림금산 15.8℃
  • 흐림강진군 16.4℃
  • 흐림경주시 15.7℃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경제

호주 '바이롱 석탄광산 사업' 차입금 한전·발전사가 대신 갚는다

URL복사

 

 

수출입은행서 빌린 3500억원 ...한전 3349억원·발전사 75억씩 부담
오는 20일 만기, 한전 "사업 손실 최소화 방안 강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호주 바이롱 석탄광산 사업이 10년째 표류하면서 손실을 입은 한국전력과 발전사가 현지 법인이 빌린 약 3500억원까지 대신 갚아주기로 했다. 오는 18일 차입금 만기가 다가오는데 자체 상환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이다.

 

8일 발전업계에 따르면 한전의 호주 현지 법인인 한전바이롱(KEPCO Bylong Australia Pty.,Ltd.)은 지난달 29일 주주사인 한전과 발전 5사(한국남부·남동·동서·서부·중부발전)에 차입 원리금에 대한 대위변제를 요청했다.

 

앞서 한전바이롱은 현지 사업 추진을 위한 개발비 조달을 목적으로 한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2억9000만 달러(이자율 연 3.88%)를 빌린 바 있다. 해당 차입에 대한 지급보증은 한전과 발전 5사가 섰다.

 

이에 한전과 발전 5사는 한전바이롱의 요청을 받아들여 각각 지분율만큼 대위변제 즉, 상환일에 맞춰 돈을 대신 갚기로 했다.

 

현재 한전의 지분율은 90%이고, 나머지 10%는 각 발전사에서 2%씩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전이 상환해야 하는 원금과 이자는 약 3349억원이다. 같은 방식으로 발전사는 각각 74억8000만원을 부담하게 된다.

 

한전과 발전 5사는 오는 20일 해당 차입 원리금을 상환할 계획이다. 이후 한전바이롱에 채무상환 계획을 요청하고 이행 상황을 점검하는 등 회수 방안에 대해 협의하기로 했다.

 

이번 변제 결정으로 바이롱 사업 투자에 따른 손실액은 더 불어나게 된다. 앞서 한전은 지난 2019년에 해당 사업에 대한 자산손상금액 4692억원을 인식한 바 있다.

 

바이롱 사업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의 바이롱 벨리에 있는 지하탄광을 개발해 발전용 유연탄을 발굴·채취하는 것이다. 지난 2010년 한전은 4604억원을 들여 앵글로아메리칸으로부터 바이롱 석탄 광산을 인수하고, 탐사, 토지 매입 등에 추가로 3665억원을 투자했다.

 

하지만 사업은 예상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현지 환경보호단체의 시위가 있었고, 호주 주 정부는 석탄 광산 개발에 불리한 방향으로 새로운 정책을 도입하기도 했다.

 

결정적으로 지난 2019년 9월 호주 정부의 독립평가위원회(IPC)로부터 개발 허가 반려 통보를 받았다. '지속가능한 개발 원칙'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이후 한전은 지난해 12월 호주 정부 토지환경법원(LEC)에 무효 소송을 제기했지만 2심까지 패소했고 현재 3심 특별승인을 신청한 상태다. 한전은 3심 결과를 보고 추진 방향을 재논의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탄소중립을 위한 탈석탄 흐름이 강화되는 글로벌 추세를 감안하면 사업을 둘러싼 상황은 좋지 않다.

 

한전은 해당 차입금을 충당부채로 잡아뒀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피해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한전 관계자는 "바이롱 광산 사업 손실 최소화를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 새 원내수석에 박주민…정책수석에 유동수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원내수석부대표에는 친명(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박주민 의원이, 정책수석으로는 계파색이 옅은 유동수 의원이 선임됐다. 29일 민주당에 따르면 홍익표 원내대표는 원내운영수석으로 박 의원을 임명했다. 박 의원은 소탈하면서도 유연해 당내 소통의 적임자라는 평가다. 또 그간 개혁적인 입법을 앞장서 주도한 강단 있는 의원으로 분류된다. 원내정책수석에는 유동수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유 의원은 당내 정책통으로 불리며 그간 정책 조정과 입안 실무를 맡아왔다. 합리적이면서 온건하지만 많은 정책 법안을 국민 입장에서 뚝심 있게 처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외에 원내대변인에는 초선 의원인 윤영덕, 최혜영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이번 원내대표단 인선은 철저히 실력과 추진력에 초점을 두었다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이번 정기국회는 21대 마지막 정기국회이면서 해결해야 할 민생 현안이 산적한 상황이라는 이유에서다. 홍 원내대표는 "'실력 원내대표단'으로 이번 정기국회에서 분명한 성과를 낼 것"이라며 "그 성과로 내년 총선에서 국민에게 평가받겠다"고 전했다. 새 원내수석이라는 중책을 맡은 박 의원은 앞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5개월만에 또 다시 등장한 ‘엄석대’ 논란
지난 3월 국민의힘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준석 전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이문열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의 주인공인 독재자 엄석대로 빗댄데 이어 5개월만에 또 다시 국민의힘 의원들과 내각 일부장관들이 대통령을 엄석대로 만들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김병준 한국경제인협회 상임고문은 지난달 28일 ‘2023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찬회’ 특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과 정부부처가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 즉 ‘윤심(尹心)’만 따라가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 주니까 ‘대통령이 엄석대다, 아니다’라는 말이 나온다”며 “대통령의 철학이나 국정운영 기조를 제대로 알고 이심전심으로 당과 용산이 혼연일체가 되고 일심동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강연의 요지는 윤 대통령은 엄석대를 쫓아내며 학급에 자유를 되찾게 한 김 선생님에 가까운데 일부 여당과 정부부처 장관들이 ‘윤심’을 지나치게 확대해석하거나 맹목적으로 따르다보니 대통령이 엄석대 소리를 듣게 된다는 것이다. 김 상임고문의 지적은 요즘 일어나고 있는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문제나 정율성 역사공원 논란, 잼버리대회 전후 여성가족부장관의 부적절한 처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