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조금강릉 21.8℃
  • 구름조금서울 23.4℃
  • 구름많음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5.4℃
  • 구름조금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2.2℃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정치

국회 아젠더위, '성장사회→성숙사회로' 전환 비전 2037 발표

URL복사

 

자율분권·다원가치·약자우선 지향
"한국, 성장 이면에 불평등·양극화"
박병석 "여야 후보들에 전달할 것"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회 국가중장기아젠더위원회(아젠더위)는 8일 '성장사회에서 성숙사회로 전환'을 핵심으로 하는 미래비전 2037을 발표했다. 아젠더위는 국회가 행정부 5년 임기를 넘어서는 지속적 국가 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국회의장 직속으로 설치한 자문기구다.

아젠더위는 이날 국회에서 종합보고회를 열고 ▲국가주도에서 자율과 분권으로 ▲경제성장 중심에서 다원가치 중심으로 ▲사회적 약자 우선하는 따뜻한 공동체를 지향가치로 내세우고 "한국은 유례없는 빠른 근대화와 경제성장의 이면에 개인과 사회는 불평등과 양극화 등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젠더위는 이를 뒷받침할 4대 중점목표로는 개인 역량 강화와 삶의 질, 더불어 사는 공동체, 패러다임 전환과 지속성장, 국내외 갈등 조정과 협력을 들었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성경륭·정해구·김복철 공동위원장은 "실천 가능한 아젠더는 정책으로 연결되도록 정부와 국회가 지속적으로 실행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에 대해 "이번 연구 결과를 여야 대선 후보들에게 전달하고, 국민들에게도 잘 전달할 수 있도록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