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3.7℃
  • 맑음서울 -9.1℃
  • 구름조금대전 -6.6℃
  • 구름많음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2.9℃
  • 구름많음광주 -2.5℃
  • 구름많음부산 -2.3℃
  • 흐림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4.1℃
  • 맑음강화 -11.6℃
  • 흐림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7.7℃
  • 흐림강진군 -1.2℃
  • 구름많음경주시 -3.6℃
  • 구름많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이준석, 노재승 막말에 "한번 더 기회" 가닥 잡은 듯

URL복사

 

노재승, 사퇴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사 보인 듯
윤석열 "과거 발언 살펴볼 것…조급하게 보지 말자"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당대표가 5·18 폄훼·가난 비하·정규직 폐지·재난지원금 비하 등 수많은 막말로 사회적 비난을 받고 있는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에 한 번 더 기회를 주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듯 보인다. 최근 김종인 영입으로 지지율 하락세가 멈추자 윤 후보와 이 대표가 민심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사태를 키우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9일 오전 이 대표와 권성동 사무총장은 과거 극우 성향 발언들로 논란이 된 노 위원장을 만나 그의 의사를 물은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의 취재를 종합한 결과 노 위원장은 이날 회동에서 위원장직을 사퇴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사를 보였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노 위원장이 (선대위원장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사를 갖고 있다"며 "계속 직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노 위원장이) 수용될지 안 될지를 열심히 소명해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은 "선대위가 노 위원장에 한 번 더 기회를 주는 것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캐슬린 스티븐스 전 주한미국대사 접견한 뒤 기자들과 만나 노 위원장의 거취에 대해 "조급하게 보지 말자"고 말했다.

윤 후보는 "(선대위에서) 노 위원장이 그동안 했던 발언들을 한 번 싹 구글링해서 볼 예정"이라며 "다 검토를 한다고 한다"고 말을 아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 역시 이날 기자들에 같은 맥락의 발언을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강제사퇴를 고려 중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단은 본인의 판단에 맡겨보는 게 도리"라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수원시, ‘수원특례시’로 출범...시 승격 73년 만에 격상
염태영 수원시장 “특례시 이름에 합당한 권한과 책임으로 시민에게 더 큰 혜택”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경기 수원시가 시 승격 73년 만에 ‘수원특례시’로 격상돼 새롭게 출발했다. 시는 13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수원특례시 출범식을 열고, 특례시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수원특례시는 지방자치에 유연성을 더하며 다채롭고 풍성한 지역 발전의 모범을 제시할 것”이라며 “이 땅에 진정한 ‘시민주권 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원특례시가 어떤 위상을 갖추게 될지, 또 어떤 모습으로 시민의 삶과 어우러질 수 있을지는 오직 우리 손에 달려있다”며 “수원특례시는 대한민국 최대 기초지방정부로서, 또 대한민국 최초의 특례시로서 우리나라 지방자치의 표준을 만들어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수원특례시는 ‘시민 행복’을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겠다”며 “특례시라는 이름에 합당한 권한과 책임으로 시민에게 더 큰 혜택을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수원특례시 홍보영상 상영으로 시작된 이날 출범식은 수원특례시 유공자 표창, 염태영 시장의 기념사, 내빈 축사, 수원특례시민헌장 발표, 수원특례시 출범 선포식으로 이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과유불급 백척간두 … 사자성어로 풀어본 국힘 현재 상황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유아독존 자중지란 대선을 앞두고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작년 11월 5일 공정과 상식, 신뢰를 내세운 윤석열 후보를 대선 후보로 선출하면서 정권교체의 청신호가 켜진 듯했습니다. 중도보수진영과 특히 20, 30대를 일컫는 MZ세대들이 대거 지지층에 합류하면서 여당 후보인 이재명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10% 포인트 이상 늘리면서 대선은 보나마나 야당의 승리가 확실하다고 점쳐졌었지요. 그런데 정작 선대위 구성과정에서부터 김종인 위원장의 영입 난항, 일부 영입인사들에 대한 당내 불협화음, 윤핵관 시비까지 일어나면서 후보 자신은 물론, 그 주위의 참모들, 이준석 당대표까지 저마다 천상천하 유아독존으로 자기고집만을 내세우니까 자중지란이 일어났고 보수진영은 물론 중도지지층까지 이탈하는 등 정권교체 지지자들의 지지율이 급전직하하는 평지풍파가 일어나고 말았습니다. 같은 목표를 가지고 뭉치기는 했는데 알고 보니 각자의 길을 가겠다며 동상이몽을 꾸고 있었고, 특히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그 정도가 누가 더하다 덜하다를 따질 수 없을 정도로 난형난제의 독불장군들이었습니다. 과유불급 사면초가 전전긍긍 과유불급. 어느 정도 하고 말았어야지 정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