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17 (월)

  • 흐림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2.1℃
  • 서울 -2.2℃
  • 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4.2℃
  • 맑음울산 4.5℃
  • 광주 3.5℃
  • 맑음부산 5.0℃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6.5℃
  • 흐림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0.7℃
  • 흐림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3.8℃
  • 구름조금경주시 4.5℃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38.8%·이재명 32.8%·안철수 12.1%... 尹.李, 오차범위내 접전

URL복사

 

 

코리아리서치,  대선 4자 가상 대결 조사 결과
윤석열·안철수 모두 양자대결서 이재명 앞서
李 38.5%·尹 46.0%…李 33.8%, 安 47.3%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차기 대통령 선거 지지도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이 MBC 의뢰로 지난 11~12일 실시한 대선 4자 가상 대결 조사 결과 이 후보 32.8%, 윤 후보 38.8%로 집계됐다.

 

지난주 조사 대비 이 후보는 6.3% 포인트 하락한 반면, 이 후보는 8.3% 포인트 상승하면서 이들 간 우세가 바뀌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12.1%, 심상정 정의당 후보 2.5% 순이었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이 후보가 47.3%, 윤 후보가 35.1%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상 양자대결에서는 이 후보가 38.5%, 윤 후보는 46.0%를 기록했다. 이 후보와 안 후보 간 가상 양자대결에서는 각각 33.8%, 47.3%인 것으로 나타났다.

 

윤 후보와 안 후보의 단일화 여부를 묻자 찬성 응답이 48.6%, 반대 응답이 38.0%였다. '누구로 단일화돼야 하나'라는 이어진 물음에는 윤 후보가 42.1%, 안 후보가 39.8%로 집계됐다.

 

차기 대선 성격을 놓고는 '정권 재창출을 위해 여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가 35.6%, '정권 교체를 위해 야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가 57.0%인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민주당 33.5%, 국민의힘 42.4%, 정의당 4.3%, 국민의당 4.7%, 열린민주당 1.2%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국내 통신 3사(SKT·KT·LGU+)가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이용 무선전화면접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22.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을 참고하면 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 대통령, 두바이 '한국 우수상품전' 참관…'부산 엑스포 유치' 적극 홍보
전시회 내 부산엑스포 홍보관 방문해 적극 홍보 UAE 청년 부산엑스포 서포터즈 만나 감사 전해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서 열린 '한국 우수상품전'에 참관해 기업들을 격려하고,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적극 홍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을 계기로 두바이 전시센터(DEC)에서 열린 '2022 두바이 한국 우수상품전'에 참관했다. 지난 16일부터 오는 18일까지 3일 동안 열리는 상품전은 한국 기업의 중동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코로나19 이후 2년 6개월 만에 열리는 대면 마케팅 행사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등 48개사와 함께 삼성전자, 현대기아차 등 대기업이 참여하며, 중동·서남아시아·중앙아시아 등 두바이 인근 지역에서 300개사의 해외 바이어들이 방문·참관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부산시가 우수상품전 내에 운영 중인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관'을 방문해 부산의 우수성, 유치 당위성 등을 적극 홍보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에도 두바이 엑스포에서 열린 한국의 날 공식 행사에서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하고, UAE측과 엑스포 유치를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