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5.23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6.5℃
  • 연무서울 25.0℃
  • 맑음대전 26.3℃
  • 맑음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5.1℃
  • 맑음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5.0℃
  • 맑음강화 23.4℃
  • 맑음보은 24.0℃
  • 구름조금금산 26.1℃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7.4℃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국제

중국, 기준금리 1년물 LPR 3.80%→3.70%로 인하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중국인민은행은 20일 금융기관의 대출금리 기준이 되는 우량대출금리(LPR 론프라임 레이트) 1년물을 종전 3.80%에서 3.70%로 인하했다.

신화망(新華網)과 신랑재경(新浪財經) 등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이날 5년물 LPR 역시 4.60%로 0.05% 포인트 내렸다고 발표했다.

1년물 LPR은 전달 종전 3.85%에서 3.80%로 0.05% 포인트 낮췄는데 다시 0.10% 포인트 인하했다.

주택융자 금리의 기준 역할을 하는 5년물 LPR은 종전 4.65%에서 4.60%로 내렸다. 인하는 2020년 4월 이래 1년9개월 만이다,

이번 LPR 인하는 코로나19 재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행동제한 등으로 경기가 주춤하는데 대응, 금융완화를 통해 수요를 자극하려는 목적이 있다.

1년물 LPR은 우량기업에 적용하는 대출금리 기준이다. 인민은행은 매달 20일께 공표하면서 사실상 기준금리로 제시하고 있다.

실제 융자금리는 대출처의 신용 리스크와 업무 비용을 얹어 정한다. 올해 1월 1년물 LPR 인하폭은 12월 0.05% 포인트에서 2배로 확대했다.

5년물 LPR 인하는 당국의 거품억제 조치로 침체에 빠진 부동산 시장을 되살리고 기업의 설비투자를 촉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중국 실질 경제성장률은 2021년 10~12월 4분기에 4.0%로 둔화했다. 코로나19 확산을 철저하게 봉쇄하는 '제로 코로나' 정책 아래서 진행하는 엄격한 행동규제가 경제활동의 발목을 잡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도 퍼지면서 2022년 1~3월 분기에도 경기정체에서 빠져나오지 못한다는 관측이 대체적이다.

앞서 인민은행은 지난 17일 1년물 중기 유동성 지원창구(MLF) 통한 공개시장 조작을 실시해 자금 7000억 위안(약 131조2850억원)을 시중에 공급했다.

1년물 MLF 금리는 2.85%로 종전 2.95%에서 0.10% 포인트 내려 2020년 4월 이래 21개월 만에 인하했다.

은행 시스템의 장기 유동성을 관리하기 위한 인민은행의 주요 정책수단 중 하나인 MLF의 금리는 LPR의 지침 역할을 하는 점에서 1월 LPR 추가 인하를 예고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김동연, "'K-특급' 통해 소상공인·소비자 보호" 공약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경기도형 공공플랫폼 'K-특급'을 통해 골목상권과 종사자, 소비자가 상생하는 지역경제 모델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김동연 후보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플랫폼 경제가 발전하면서 우리 삶이 한층 편리해지고 있지만 특정 분야에서 독과점적인 거대 플랫폼 기업이 등장해 시장이 왜곡되고 기술혁신이 저해되고 있고, 또 소비자와 해당 분야 종사자의 기여로 축적된 테이터에 기반한 이익도 적정한 재분배 없이 거대 플랫폼 기업이 독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이재명 전 지사가 시작한 '배달특급'을 한층 업그레이드하는 방식으로 공공플랫폼을 확장해 '이재명 정책 노선'을 충실히 이어갈 의지를 분명히 했다. 먼저 기존의 배달플랫폼을 더욱 확장하고 강화한 '배달특급2.0'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2020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누적거래액 1500억 원, 회원 75만 명을 돌파하며 전국의 많은 지자체들이 만든 배달 플랫폼 가운데 독보적인 성과를 올렸다고 평가했다. 특히 중개수수료 1%로 약 150억 원의 추가 수익을 소상공인에게 돌려주며 공공플랫폼의 필요성과 실현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시작이 반…반드시 통합과 협치 이뤄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1기 내각'의 컨트롤타워로 한덕수 국무총리를 임명했다. 국회가 전날 한 총리의 임명동의안을 가결해 윤석열 정부 초대 총리이자 제48대 총리로 한총리가 취임하게 된 것이다. 한 총리는 장면·백두진·김종필·고건 전 총리에 이어 다섯 번째로 총리를 2번 역임하는 총리가 되었다. 제8회 행정고시 합격 후 통상 분야에서 엘리트 코스를 밟아 국무총리까지 지낸 정통 경제관료 출신으로 김대중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대통령 경제수석을 지냈고, 노무현 정부 때 국무조정실장,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이번에 윤석열정부의 초대 국무총리가 됨으로써 보수·진보 진영을 가리지 않고 중용된 셈이다. 내각구성 난항…반대를 위한 반대로 발목잡기했다 지적 윤석열정부가 한총리를 지명한 것은 바로 통합(統合)과 협치(協治)를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그러나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장관 등 일부 장관 후보자들의 사퇴 등을 요구하며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해오다가 6.1 지방선거 등을 감안해 한 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찬성하기로 당론을 정하고 임명동의안에 가결한 것이다. 그동안 이렇게 1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