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0℃
  • 구름조금강릉 34.2℃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32.7℃
  • 구름조금대구 35.1℃
  • 맑음울산 29.9℃
  • 구름많음광주 31.2℃
  • 맑음부산 29.8℃
  • 구름많음고창 32.7℃
  • 맑음제주 32.4℃
  • 구름많음강화 27.4℃
  • 구름많음보은 32.2℃
  • 구름많음금산 31.8℃
  • 구름조금강진군 30.1℃
  • 맑음경주시 35.4℃
  • 맑음거제 30.5℃
기상청 제공

정치

연천군수 지지도, 국힘 김덕현 오차범위 밖 선두【리얼미터】

URL복사

군수 지지도, 국힘 김덕현 43.3%, 무소속 김광철 29.9%, 민주 유상호 16.0%
도의원 지지도, 국힘 윤종영 53.1%, 민주 박충식 25.8%
정당지지도, 국힘 60.4%, 민주당 21.2% 정의당 3.0%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6월 1일 치러지는 경기도 연천군수 선거에서 국민의힘 김덕현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김광철 무소속 후보를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연천신문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6~17일 이틀간 연천군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남녀 508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오는 6월 연천군수 선거에 출마하는 다음 인물 중 차기 연천군수로 누구를 지지하십니까? 물었더니 국민의힘 김덕현 후보라는 응답이 43.3%였다.

 

2위 무소속 김광철 후보(29.9%)와의 격차는 오차범위(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 밖인 13.4%였다. 더불어민주당 유상호 후보는 16.0%로 그 뒤를 이었다.

 

‘없음’과 ‘잘 모름’응답은 각각 4.7%, 6.2%였다.

 

연령대로 보면 60대이상에서 국민의힘 김덕현 후보와 무소속 김광철 후보가 각 50.3%, 27.4%로 조사되었고, 50대는 각 40.2%, 32.4%였다. 40대는 36.9%, 35.4%로 비슷한 지지율을 보였고, 30대 이하에서는 김덕현 후보 36.5%, 김광철 후보 29.8%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가선거구(연천읍, 군남면, 미산면, 왕징면, 신서면, 중면)에서는 김덕현(42.0%), 김광철(31.7%), 유상호(16.9%)순이었고, 나선거구((전곡읍, 청산면, 백학면, 장남면)도 김덕현(44.0%), 김광철(28.8%), 유상호(15.4%)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경기도의원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 윤종영 후보가 53.1%를 얻어 민주당 박충식 후보(25.8%)를 27.3%차이로 크게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윤종영 후보는 모든 연령대와 가‧나 선거구 모두에서 다른 후보들을 따돌렸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 60.4%, 더불어민주당 21.2%, 정의당 3.0%이었다. ‘기타정당’이라는 응답은 3.5%, ‘없음’ 10.6%, ‘잘 모름’은 1.2%였다.

 

이번 조사는 연천신문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5월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 동안 경기도 연천군에 거주하는 만18세이상 남녀 5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였다. 응답율은 7,684명에게 접촉해 508명이 응답하여 6.6%다. 조사방법은 무선가상번호 70%, 유선 30%로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 통계보정은 2022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대별, 지역별 가중치부여(림가중)방식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연천신문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순방 마치고 귀국…16개 외교일정 소화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일 3박5일간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을 마치고 귀국했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탑승한 공군 1호기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착륙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공항에 마중 나온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과 인사를 나눈 뒤 차량에 탑승했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지난달 27일 출국해 지난달 30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에 머물며 16개의 외교 일정을 소화했다. 나토 정상회의 공식 세션인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3분 연설을 하고, 한미일 3국 정상회담과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회의를 가졌다. 북한 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하고, 한미일의 강력한 3각 공조를 과시했다. 또 호주, 네덜란드, 프랑스, 폴란드, EU, 튀르키예, 덴마크, 체코, 캐나다, 영국 등 10개국과 양자회담을 갖고 안보 분야뿐만 아니라 원자력, 방위산업, 첨단산업,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펠리페 6세 스페인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