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4.8℃
  • 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30.0℃
  • 맑음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5℃
  • 맑음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7.3℃
  • 흐림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조금경주시 28.4℃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사회

고속도로 곳곳 지방 방향 아침부터 정체 시작

URL복사

전국 고속도로 이용차량 533만대 예상
지방 방향 정체 이미 시작…정오 최대
하행선 오후 5시~6시 절정…저녁께 풀려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토요일인 21일은 대체로 맑은 날씨에 고속도로 교통량이 평소 주말보다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지방방향은 아침부터 정체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533만대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7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8만대로 예측된다.

오전 6시~7시 시작된 지방 방향 정체는 오전 11시~12시 최대에 달한 뒤 오후 7시~8시 해소되겠다.

서울 방향 정체는 오전 10시~11시 시작돼 오후 5시~6시 절정에 이르고 오후 8시~9시 사이 풀릴 전망이다.

이날 오전 9시12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한남~서초 4㎞, 동탄분기점 부근~남사 부근 11㎞, 천안~천안분기점 부근 8㎞, 비룡분기점 1㎞ 구간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다. 서울방향으로는 수원 부근~수원 2㎞ 구간, 양재부근~반포 7㎞ 구간에서 속도가 더디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목포방향으로 비봉~화성 휴게소 부근 9㎞ 구간, 서평택분기점 부근~서평택 5㎞ 구간 등에서 교통 흐름이 혼잡하다.

 

서울 양양고속도로는 양양방향 미사~서종 부근 16㎞ 구간, 조양~춘천분기점 부근 4㎞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 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4시간46분 ▲서울~대구 3시간55분 ▲서울~광주 4시간9분 ▲서울~대전 2시간43분 ▲서울~강릉 3시간8분 ▲서울~울산 4시간39분 ▲서울~목포 4시간42분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1시간38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0분 ▲목포~서울 3시간40분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