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9℃
  • 구름조금강릉 37.5℃
  • 구름조금서울 32.2℃
  • 구름많음대전 32.2℃
  • 구름많음대구 34.2℃
  • 구름많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2.0℃
  • 구름조금부산 31.7℃
  • 구름조금고창 32.1℃
  • 구름조금제주 34.0℃
  • 구름조금강화 29.0℃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조금금산 31.1℃
  • 구름조금강진군 31.7℃
  • 구름많음경주시 34.7℃
  • 구름많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정치

안철수 "백선엽 장군 남긴 대한민국 굳건히 지킬 것"

URL복사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 추모행사 참석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25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6·25 전쟁 72주년이자 고(故)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를 맞아 "장군님께서 물려주신 대한민국 평화와 한미동맹의 가치를 더욱 굳건히 지키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장군님과 함께 나라를 지키기 위해 싸우다 돌아가신 6·25 참전용사 선배님들께 숭고한 희생에도 깊은 조의를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장군님께서는 다부동 전투에서 북한군의 총공세를 막아내 지금 우리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게 한 자랑스러운 6·25 전쟁 영웅이셨다"며 "낙동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군과 팽팽하게 맞서며 다부동 일대를 그분들의 피로 물들이며 이 나라를 지켰다"고 했다.

이어 "전략과 전술을 익히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며 최고의 실력을 갖추신 훌륭한 지휘관이셨다"며 "미군과의 합동 작전으로 전투를 승리로 이끌고, 그것이 오늘날 대한민국 안보에 '한미 동맹'이라는 튼튼한 기반이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 걸고 싸우셨던 장군님과 호국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며 "그런 마음으로 지난해 1주년 추모식에 이어 올해 2주년 추모식에도 다부동 식장에 참석해 다시 각오를 다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경북 칠곡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리는 백 장군 서거 2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해 백 장군을 기릴 예정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펠로시, 대만 도착…공항·랜드마크선 '환영 인파'몰려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에 도착한 가운데, 공항에는 일찍부터 환영 인파가 몰려든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의 랜드마크 격인 고층 건물에는 환영 메시지가 송출됐다. 2일(현지시간) AFP와 뉴스위크 등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을 태운 여객기가 현지시간으로 오후 10시44분께 타이페이 쑹산공항에 도착했다. 펠로시 의장은 분홍색 바지 정장 차림으로 하기했으며,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영접을 나온 인사들을 만났다. 이날 펠로시 의장이 도착하기 전부터 현지 공항 인근에는 환영 인파가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펠로시 의장 측이 대만 방문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음에도 대중들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출발한 여객기를 실시간으로 추적하며 소셜미디어에 상황을 공유했다. 공항 인근 인파 중 한 명인 자비스 궈는 뉴스위크에 "역사적인 착륙을 보고자 한다"라며 "모든 이가 이 문제에 많은 신경을 쓴다. 심지어 길 가는 할머니들도 '너도 미국 항공기 보러 이곳에 왔니'라고 묻는다"라고 발언, 현장이 콘서트장 같은 분위기라고 전했다. 타이페이의 유명 고층 건물인 '타이페이101'에도 환영 메시지가 송출됐다. 대만 TVBS뉴스 소속 팅팅루 기자는 트위터에 "대만에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