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8 (목)

  • 흐림동두천 -1.6℃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2.3℃
  • 맑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0.6℃
  • 맑음제주 5.9℃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2.7℃
  • 구름조금금산 -2.2℃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박성태 직론직설

【박성태 직론직설】 모두 욕심 버리고 기본(초심)으로 돌아가자

URL복사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지난 3월 9일 20대 대통령을 뽑는 대통령선거와 6월 1일 시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 등 지자체장과 지방의회의원들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다. 


대선에서나 지선에서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나 후보자들은 여야 어느 누구하나 없이 국민을 위해 자기 한 몸 다 바치겠다며 당선만 시켜달라고 애원하며 뛰어다녔다. 


원래 선거철만 되면 공약(公約)을 남발하니 크게 믿지도 않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워낙 관심이 집중되고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성격이 강해 정말 당선만 되면 간이고 쓸개고 다 내어주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지역 구민을 위해 멸사봉공(滅私奉公)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웬 걸. ‘혹시나가 역시나’였다.


선거 끝난 지 한 달도 안 되어서 선거에 이긴 여당이나, 패배한 야당이나 자기 자리와 영역 찾기, 자기 존재감 과시, 권력다툼에 혈안이 되어 미증유의 퍼팩트 스톰(인플레이션 고금리 등이 겹쳐 경제상황이 최악이 되는 것) 위기 앞에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여기저기서 “여당 당신들 이러라고 뽑은 줄 알아요?”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런 여론을 반영하듯 윤석열 정부 국정수행평가는 잘한다는 평가가 43%에 머무르며 3주 연속 하락하고 있다. 3주전 53%였던 긍정평가가 매주 4% 포인트 이상 빠지고 있는 것이다.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18%), 경제 ·민생 살피지 않음(10%), 독단적 ·일방적(7%), 경험 및 자질부족 ·무능(6%)순이었다. 


윤석열 정부가 이러한 평가를 받는 이유는 여당인 국민의힘이 권력다툼 등으로 갈지(之)가 행보를 걷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준석 당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당 윤리위원회 심사를 일주일 앞두고  당 대표 비서실장을 맡았던 박성민 의원이 6월 30일 전격 사퇴를 선언, 이준석 대표에 대한 ‘윤핵관’의 압박이 본격화되면서 당내 권력다툼은 점점 심화되어 가는 양상이다. ‘친윤’계인 박 의원의 이번 대표 비서실장 사퇴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담긴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민생을 챙겨야 할 여당이 자중지란(自中之亂)에 빠져 들었다는 비난을 면할 수 없게 됐다. 


야당도 국민들을 실망시키기는 마찬가지다. 국회의장 선출, 원구성에 원만한 합의점을 찾아 국회를 정상화시키고 민생안전을 위해 역량을 모아야 할 중차대한 시기에 당 대표 선출을 앞두고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에 대항하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들의 대거 등장으로 권력다툼에 여념이 없는 모습을 연출하는 것 같아 씁쓸하기만 하다.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를 인정한다면 이재명 의원이 먼저 몸을 낮추는 모범을 보이고 ‘97그룹’들이 새로운 개혁의지를 펼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여론에 귀 기울일 필요가 있어 보이는데 계파정치와 팬덤의 수렁에 빠진 더불어민주당은 마이동풍(馬耳東風)이다.


차라리 9급 공무원이나 하라며 비아냥의 대상이 되었던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완도에서 실종되어 사망한 일가족 사건을 애도하면서 정치를 바꾸고 민주당부터 민생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생을 살리기 위해 ‘협치’를 강조했는데 “죽음으로 내몰리는 사람들에게 삶의 희망을 다시 줄 수 있다면 그 어떤 정책도 협상테이블에 올려 기꺼이 토론해야 한다”면서 “저를 포함해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 되었다. 더 이상 짓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 정치가 민생과 협치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미국의 링컨대통령은 “한 사람의 인격을 시험해보려면 그에게 권력을 줘라”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 말은 링컨이 아닌 미국의 연설가 겸 작가 로버트 잉거솔이 1883년 1월 16일 워싱턴D.C.의 어느 연단 자리에서 링컨에 대해 강의할 연사를 소개하며 한 말이라고 한다.


“위대한 웅변가와 그저 그런 연설가의 차이를 알고 싶다면 링컨의 게티즈버그 연설문과 에버렛의 게티즈버그 연설문을 같이 읽어보세요. (중략)만약 어떤 사람의 밑바닥에 대해 알고 싶다면 그에게 권력을 줘 보세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한 사람의 인격을 시험해보려면 그에게 권력을 줘라”라는 말을 누가 했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정말 사람들이 권력을 잡으면, 권력을 잡으려면 인격이 땅바닥에 떨어지는 것을 목도(目睹)하며 사는 국민들 입장에서는 “제발 선거 때 애걸복걸하며 유세활동을 나서던 때처럼 모든 욕심 버리고 기본(초심)으로 돌아가서 나라와 국민들을 위해 일해 달라”고 부탁하고 싶다.


우리들 자신부터도 돈·명예·권력에 대한 욕심 버리고 기본을 지키며 살아가기를 다짐하자.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당,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 제출…"예산 처리·시트 작업 등 소요 시간 대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7일 오는 10일부터 임시국회 소집을 위한 소집요구서를 국회 사무처에 제출했다. 민주당은 이날 공지문을 통해 "오는 10일부터 임시국회 소집을 위한 소집요구서를 국회사무처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오는 9일 예산안 처리가 목표이지만, 추후 예산안 처리 및 시트 작업 등 소요될 시간을 대비해서"라고 설명했다. 본회의가 정기국회 마지막 날인 오는 9일에도 예정돼있지만 예산안 협상이 난항을 겪으며 지연되자 실무작업에 대비하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다만 민주당이 내년도 예산안 협상 기한을 임시국회 중 추가로 잡힐 본회의까지 연장하는 안을 고려하는 것은 아니다. 협상이 끝까지 진행되지 않을 경우 민주당 단독 수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민주당 원내관계자는 "민생을 위해 예산안은 정기국회 내에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민주당 단독 수정안을 마련해뒀다. 정부가 필요하다면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올 것"이라고 전했다. 진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의원총회 뒤 기자들과 만나 "마지노선까지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불가피하게 정부 원안은 상정될 것"이라며 "원안에 맞서는 수정안을 단독으로 내서 가결시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예술융합 공연 ‘김성민 & 허종훈의 오페라떼(Operate) 콘서트’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해운대문화회관(관장 서영지)이 9일(금) 저녁 7시 30분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에서 예술과 오페라가 결합된 예술융합 공연 ‘김성민 & 허종훈의 오페라떼(Operate) 콘서트’를 무대에 올린다. 오페라떼는 오페라 ‘Opera’와 예술 ‘Arte’의 합성어로 다양한 분야의 예술융합 공연의 뜻으로 서양화가의 주요 작품들을 중심으로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진행된다. 관련된 음악은 성악, 피아노, 기악 등 성악가 허종훈을 중심으로 다양한 연주자들이 함께하는 공연이다. 올해는 바로크시대를 대표하는 4명의 화가(카라바조, 루벤스, 벨라스케스, 렘브란트)를 주제로 진행되며, 9일은 화가 렘브란트의 작품과 함께한다. 바로크 시대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화가 렘브란트는 이탈리아 화가 카라바조의 영향을 받아 빛과 어둠, 순간의 찰나를 그리는 화가였다, 그의 작품 가운데 가장 유명한 ‘탕자의 귀한’을 통해 작은아들, 큰아들 그리고 아버지의 모습까지 성장해가는 렘브란트의 삶을 해설하고자 한다. 출연진으로는 활발한 공연활동과 강의를 하고 있는 해설가 김성민, 다수 공연과 전문 오페라 가수로 활동 중인 바리톤 허종훈, 피아노 김경미, 월드뮤직밴드 아코디엠이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가 독재를 하게 되는 두가지 이유
리더. 국어사전에 따르면 리더란 조직이나 단체에서 전체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기술되어 있다. 지식백과사전에 보면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그 외의 구성원에 대해서 결정의 책임을 지고 또한 집단과 외부와의 조정 기능의 역할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되어 있다. 공식적인 집단에서는 구성원에 대해 장(長)으로서의 직무나 권한, 책임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장이 즉 리더가 된다(공식적 리더). 그러나 비공식적인 집단의 경우는 사회제도적인 구속이 아니라 상황, 크기, 각 구성원의 능력 등에 따라 어떤 특정의 인간이 리더가 된다(비공식적 리더). 이렇듯 조직이 큰 사회든 적은 사회든. 공식적 집단이든 비공식 집단이든 리더는 항상 존재한다. 가정에는 가장이 있고, 학교에는 교장이 있고, 회사에는 팀장, 사장이 있고, 정당에는 대표가 있고, 정부에는 장관, 대통령(수상)이 있다. 그런데 리더 중에는 구성원들과의 소통, 적절한 권력분립 등으로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어가는 리더도 있지만 리더라는 권한을 가지고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독재란 ‘홀로(獨) 재단(裁)하는 것’ 즉, 특정한 개인, 단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