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3.9℃
  • 맑음서울 18.2℃
  • 구름조금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6.3℃
  • 맑음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19.4℃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7.1℃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6.4℃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 권리당원 투표 시작…박용진·강훈식 단일화 교착상태

URL복사

단일화 물밑접촉 계속하지만…지지부진
“아직 불씨 안 꺼져…극적 성사될 수도”
2차 시한 PK·충청 투표, 마지노선 ‘호남’
이재명 ‘설화’ 협공하며 합칠 명분 축적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8·28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최대 변수로 여겨졌던 97세대 박용진·강훈식(기호순) 당대표 후보간 단일화가 교착상태에 빠졌다.

 

이미 일부 지역에서 권리당원 투표에 돌입하면서 민주당 내에선 사실상 단일화는 물 건너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대세론을 견제하기 위해 단일화가 필수불가결한 만큼 양측 모두 협상의 끈을 놓지는 않고 있다.

 

5일 민주당에 따르면, 박용진·강훈식 후보는 각각 단일화 협상 대표로 동교동계 막내인 이훈 전 의원(박용진), 조응천 의원(강훈식)을 세우고 물밑 접촉을 이어가고 있다. 이원욱 의원 등 일부 중진 의원들도 가교역으로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양측의 단일화 논의는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는 모습이다. 이미 첫번째 지역순회 경선지인 강원과 대구·경북(TK)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가 지난 3일 시작되면서 1차 단일화 시한도 넘겼다. 4일부터 제주·인천 지역 당원투표도 시작돼, 주말인 6일과 7일 각 지역별 투표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이훈 전 의원은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보는 선배 의원들이 여러 아이디어를 내고 의견을 나누는 분위기"라며 "후보들이 내부적으로 결심만 하면 언제든지 단일화를 할 수 있지만 아직은 그 결심을 하기까지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전했다.

 

조응천 의원도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단일화 질문을 받자 "명절 때 고향집 내려가면 너 언제 결혼할 거냐, 자꾸 얘기하면 내려가기 싫지 않느냐"며 "자기 비전 전략 이런 거 포부 이런 걸 얘기하고 싶은데 자꾸 너 언제 결혼할 거냐 (말하는 건 아니다), 좀 두고 봐 달라. 이제 일주일 됐다"고 말했다.

 

단일화 협상이 난항에 빠졌지만 2차 단일화 시한인 부산·울산·경남(PK)과 충청권 당원 투표가 시작되는 10~11일, 최종 마지노선 격인 호남권(17~18일) 투표 전까지 가능성은 남아있다는 게 양측의 설명이다.

 

더욱이 '저학력·저소득층 국민의힘 지지', '의원 욕 플랫폼' 등 이재명 후보의 설화가 잇따르고, 이를 두 후보가 협공하면서 단일화 명분을 쌓아가고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한 협상 관계자는 "보통 이렇게 네거티브하게 보이다가도 극적으로 될 가능성이 높은 게 단일화"라며 "아직 완전히 불씨가 꺼졌다고 보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세계 1위 반도체 장비업체 CEO 접견..."AMAT 투자, 한미 경제·기술동맹 강화 기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7일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AMAT)사의 게리 디커슨 회장을 접견했다. AMAT사는 세계 1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장비업체로 지난 7월 산업통상부-경기도와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데 이어 윤 대통령 뉴욕 순방 당시인 9월 22일 '투자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서 반도체 장비 R&D센터 신설 투자신고를 했다. 이날 접견은 이에 대한 후속조치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한 자리로, 디커슨 회장으로부터 한국 투자 협력 방안을 들었다. 윤 대통령은 디커슨 회장에게 한국내 R&D센터 신설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국내 반도체 산업 공급망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AMAT사의 이번 투자는 한미 간 경제·산업·기술동맹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어제 존 아퀼리노 미 인도태평양 사령관에 이어 오늘 디커슨 회장까지 모두 귀중한 손님"이라며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의미 있는 만남"이라고 했다. 또 "한미 반도체 기업과 정부 간의 긴밀한 협력은 튼튼한 동맹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반도체 산업은 우리 정부의 핵심 정책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 디지털 전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 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이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이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 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