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8℃
  • 흐림강릉 13.1℃
  • 구름조금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7.1℃
  • 구름조금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0℃
  • 구름많음제주 19.4℃
  • 구름많음강화 14.7℃
  • 구름많음보은 16.5℃
  • 구름많음금산 16.6℃
  • 구름많음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정치

이준석, 비대위 전환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주호영 "다각도로 노력"

URL복사

10일 오전 남부지법에 가처분 전자 접수
주호영 "다각도 노력…李 결심해야 성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0일 법원에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채권자는 이 대표, 채무자는 국민의힘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24분께 페이스북에 "가처분 신청 전자로 접수했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은 11시45분께 이 대표 가처분 신청 접수 사실을 공지했다.

이 대표 가처분 신청을 접수한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황정수)는 지난 5월 강용석 당시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가 자신을 제외한 TV토론을 금지해달라며 한국방송기자클럽과 방송사들을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전날 의원총회와 전국위원회 의결을 거쳐 지도체제를 비대위로 전환했다. 서병수 전국위 의장은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비대위원 인선까지 마치고 비대위가 공식 출범하면 이 대표는 직에서 자동 해임된다고 전했다.

이에 이 대표는 전날 주호영 의원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임명되고 전국위에서 임명안이 가결되기 직전 페이스북에 "가처분 신청한다. 신당 창당은 안 한다"고 못박았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정치적인 문제를 사법 절차로 해결하는 것은 '하지하(下之下)'의 방법"이라며 "어떤 결론이 나도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이 대표 역시 당을 사랑하는 분이기 때문에 당에 걱정이 되지 않는 선택을 할 거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빠른 시간 안에 이 대표에게 연락해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에도 이 대표 접촉 상황에 대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고, 이 대표 측에서 마음을 내서 만날 결심을 해야 일이 이뤄지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3일 뒤인 오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尹대통령, 日기시다와 6일 전화회담…北미사일 대응 논의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6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한다. 대통령실은 5일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은 6일 오후 기시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정상은 통화에서, 잇따른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비난과 함께 한일 양국의 안보협력에 관해 이야기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해서 한미 양국은 외교장관, 그리고 안보실장을 포함한 모든 레벨에서 실시간으로 긴밀히 소통하면서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한·미, 한·미·일 간 공조를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인식시키기 위해서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북한 탄도미사일이 5년 만에 일본 열도를 통과한 가운데 기시다 총리는 지난 4일 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전화 회담을 마쳤다. 그는 정상 전화 회담 후 기자들을 만나 바이든 대통령에게 일본의 방위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고 말했다. 또 한국과의 안보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 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이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이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 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