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7.9℃
  • 맑음강화 6.3℃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6.1℃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사회

오후 9시 2만8524명 확진…전주 대비 1만3378명 감소

URL복사

 

[시사뉴스 이미진 기자] 금요일인 23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2만8524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동시간대 기준으로는 전날의 2만8253명보다 271명 늘었다. 그러나 1주 전인 지난 16일(4만1902명)보다 1만3378명, 2주 전인 9일(3만2460명)보다는 3936명 각각 적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적으로 2만852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에서 모두 1만5400명(54.0%)의 확진자가 나왔다. 3시간 전의 1만2279명보다는 3121명 더 늘었다. 경기 7979명, 서울 5651명, 인천 1770명 순이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3124명(46.0%)이 확진됐다. 3시간 전의 1만1406명에 비해 1718명 많아졌다. 경남 1768명, 경북 1644명, 충남 1614명, 대구 1430명, 충북 981명, 전북 951명, 전남 890명, 강원 870명, 대전 815명, 광주 740명, 부산 554명, 울산 462명, 세종 231명, 제주 174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4일 0시 기준 발표될 최종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9108명이었다. 금요일 발표 기준으로 7월8일(1만9295명) 이후 11주 만의 최저 기록이다.

정부는 이번 여름철 재유행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없이 안정화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판단하고 오는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단, 겨울철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의 '트윈데믹' 우려를 고려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커버스토리】 거래 멈춘 부동산...시장 안정·실수요자 부담 완화가 핵심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경제가 내년에는 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잇달아 나온다. 한국경영자총협회 조사에 따르면 전국 대학 경제 및 경영학 교수 204명의 반 이상이 현재 상황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슷하거나 더 어렵다고 진단했다. 올 무역수지 누적적자 3백7십6억달러, 물가 상승에 내수는 얼어붙고, 금리도 급격히 오르면서 자금시장까지 나빠지고 있다. 그 한 가운데에 부동산 시장 발 신용위기 우려가 있다. 부동산은 우리 국민 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실제 체감하는 위기의 강도는 더 클 수밖에 없다. 부동산시장 상황, 정부 대책, 경제 전반에 미칠 영향 등을 짚어봤다. 주택시장 침체 본격화...서울아파트 거래 최저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이 좀처럼 빙하기에서 벗어날 기미가 없다. 이런 추세가 내년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금융시장 전반으로 위기감이 확산중이다. 신규 분양과 기존 매매시장, 금융시장이 함께 침체하는 복합위기로 확대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미 ‘거래 절벽’의 심각도는 임계치에 도달했다. 올해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1~9월)은 전년 동기보다 70.3%나 줄었다. 전체 주택 대비 거래량은 통계 작성 이래

정치

더보기
민주당, 尹-與 관저 만찬에 "협치 포기한 비밀만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와 한 저녁 만찬을 두고 “협치를 포기한 한가한 비밀만찬”이라고 비판했다.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통해 "엄중한 국가위기 상황인데도 한가하게 수다를 떠는 정부와 집권여당의 태도는 기가 막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하물며 10·29 참사는 잊은 건가. 유가족의 피 맺힌 절규를 귓등으로 듣는 것인가"라며 "국민 앞에 야당과의 협치를 약속했던 대통령이다. 하지만 대통령실과 여당간의 화합만 강조했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난 8월 여당 지도부가 구성되면 같이 만나자고 했던 대통령의 말은 시간끌기를 위한 허언에 불과했다"며 "야당은 정치탄압의 대상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서 상근부대변인은 이번 회동이 기자단 취재 없이 비공개로 진행된 것을 두고 "사진 한 장, 영상 한 편 공개하지 않은 비밀만찬"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마디 말조차 취재를 불허한 정부여당의 만찬 회동은 불통과 독선으로 점철된 그들만의 국정운영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관저에서 국민의힘 지도부와 만찬 회동을 가졌다. 정진석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남들에게 훈계하고 지적질 그만하고 너나 잘 하세요”
지난주 토요일 고교동기와 동기부부 60여명이 버스 2대를 빌려 한탄강 주상절리와 고석정 일대 야유회를 다녀왔다. 지난 몇 년간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인해 야외활동에 제약을 받다가 코로나 엔데믹시대로 접어들면서 고교 동기들이 단체여행길에 나선 것이다. 고교졸업 47년만에 보는 동기들도 있으니 얼굴은 어렴풋이 알아도 이름은 어사무사했다. 그래서 여행을 준비한 집행부는 여행 참가자 한사람 한사람의 가슴에 부착할 명찰을 정성스레 만들어왔고, 여행 일정이 끝날 때까지 모두들 그 명찰을 가슴에 달고 여행을 다녔다. 명찰에는 고교 3학년 당시 반과 이름이 표시되어 있었다. ‘3-0 반(班) 000’. 이렇게 표시된 명찰을 가슴에 달고 고교 재학 시 불렀던 응원가며 교가를 부르니 마주치는 관광객들이 관객이 되어 “어느 학교냐?” “60넘은 노인네들이 수학여행 왔나보다” “우리도 저렇게 한번 여행오자”라며 관심을 보였고 뿌듯한 마음으로 여행을 마치고 마지막 코스인 저녁 식사장소에 도착했다. 이때 버스에서 사회를 봤던 오지랖 넓은 한 친구가 집행부를 도와준다며 명찰을 걷기 시작했다. 왜냐면 그 명찰은 다음 모임에서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는 식사하는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