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4.1℃
  • 구름조금울산 5.4℃
  • 맑음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7.0℃
  • 맑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6.7℃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5.2℃
  • 구름많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정치

대통령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노력..."엑스포 결실은 2030세대 따먹게 될 것"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대통령실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놓고 경쟁 중인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해 "피쉬(fish·물고기)를 일시적으로 줄 수 있는 국가"라고 했다.

그에 반해 한국은 "하우 투 피쉬(how to fish·낚시)을 알려줄 수 있는 전략과 이야기가 있다"고 강조했다.

장성민 미래전략기획관은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오픈라운지에서 취재진과 만나 엑스포 유치를 위한 대통령실의 노력을 알리며 이같이 말했다.

엑스포 개최지는 국제박람회기구(BIE)의 169개 회원국이 직접 투표를 하는 방식으로 결정된다.

회원국은 대륙별로 아프리카 54개국, 유럽 42개국, 중남미 29개국, 중동 16개국, 아시아 15개국, 대양주 11개국, 북미 2개국으로 구성됐다. 169개국 중 3분의 2는 개도국인데 이들을 설득하기 위한 경쟁국들의 로비도 치열하다.

장 기획관은 "(BIE 회원국에) 지속가능한 경제발전을 위해 사우디의 피쉬와 대한민국의 하우 투 피쉬를 선택하라고 하면 어떨까"라며 "그들은 대한민국을 선택할 것이라는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사우디와의 경쟁에서) 약세라는 건 사실이 아니다"며 "예측할 수 없는 상황, 치열한 경쟁 중이다"고 판세를 설명했다.

장 기획관은 "엑스포는 한반도의 운명을 가를 전환점"이라며 부산 엑스포를 유치한다면 국가적 대도약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엑스포의 결실은 2030세대가 따먹게 될 것이다. 이들에게 윤석열 정부는 더 큰 희망을 주고 싶다"고 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서훈 구속에 문 前 대통령 '측면 지원'하며 비판 목소리 내는 이낙연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검찰의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구속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지난 6월 미국행 이후 국내 정치사안에 대해서는 직접적 언급을 하지 않았던 것과 다른 행보다. 검찰 수사가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하는 것을 대비해 친문 세력 결집을 통한 강경한 대응을 간접적으로 촉구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당 일각에선 이재명 대표가 사법리스크로 리더십이 흔들리는 것을 감안해 내년 6월 귀국을 앞두고 친문 결집을 노린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지난 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서훈 전 국정원장의 구속은 옳지 않다. 국가의 대내외 역량을 훼손하는 오판"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뒤집고 지우는 현 정부의 난폭한 처사를 깊게 우려한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서 전 실장에 대해 "오랜 대북 경험과 풍부한 지혜로 해외에서도 신뢰받는 대한민국의 귀중한 정보 및 전략 자산이다. 어떤 정부에서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도움이 될 인물"이라며 "현 정부는 그런 사람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이보다 앞서 비슷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문 전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가 독재를 하게 되는 두가지 이유
리더. 국어사전에 따르면 리더란 조직이나 단체에서 전체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기술되어 있다. 지식백과사전에 보면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그 외의 구성원에 대해서 결정의 책임을 지고 또한 집단과 외부와의 조정 기능의 역할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되어 있다. 공식적인 집단에서는 구성원에 대해 장(長)으로서의 직무나 권한, 책임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장이 즉 리더가 된다(공식적 리더). 그러나 비공식적인 집단의 경우는 사회제도적인 구속이 아니라 상황, 크기, 각 구성원의 능력 등에 따라 어떤 특정의 인간이 리더가 된다(비공식적 리더). 이렇듯 조직이 큰 사회든 적은 사회든. 공식적 집단이든 비공식 집단이든 리더는 항상 존재한다. 가정에는 가장이 있고, 학교에는 교장이 있고, 회사에는 팀장, 사장이 있고, 정당에는 대표가 있고, 정부에는 장관, 대통령(수상)이 있다. 그런데 리더 중에는 구성원들과의 소통, 적절한 권력분립 등으로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어가는 리더도 있지만 리더라는 권한을 가지고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독재란 ‘홀로(獨) 재단(裁)하는 것’ 즉, 특정한 개인, 단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