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4.1℃
  • 구름조금울산 5.4℃
  • 맑음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7.0℃
  • 맑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6.7℃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5.2℃
  • 구름많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경제

“OPEC플러스 감산 전망에 국제 유가 100달러 돌파할 듯”

URL복사

오는 5일 빈에서 회의...하루 100만배럴 감산 전망
WTI 83.63달러(5.21%↑)‧브렌유 88.86달러(4.37%↑)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석유수출국기구(OPEC·오펙) 회원국과 비회원국 연합체인 OPEC+(오펙플러스)가 하루 100만배럴 이상의 감산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제 유가가 다시 100달러를 돌파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3일(현지시간)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오펙플러스가 오는 5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갖고 하루 100만배럴 감산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피커링에너지파트너스의 댄 피커링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지난 2년 동안 OPEC 석유장관들은 회의 때마다 의미 있는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지만 이번 회의에서는 역사적인 감산을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회의를 통해 실제 감산 규모가 하루 50만배럴 정도에 그칠 수 있지만, 단기적으로 유가를 지지하는 데 충분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국제 유가는 산유국의 감산 소식에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이날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은 4.14달러(5.21%) 오른 배럴당 83.63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런던 국제선물거래소(ICE)에서 북해산 기준유 브렌트유 선물도 4.37% 급등한 배럴당 88.8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PVM의 스티븐 브레녹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유가 하락으로 인한 반발 매수세와 감산은 국제유가를 배럴당 100달러로 끌어 올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월가 투자은행들도 국제유가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이날 브렌트유가 향후 3개월 간 100달러를 넘어선 뒤 6개월 간 평균 105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WTI는 95달러까지 상승한 뒤 6개월 내에 평균 100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이번 감산 결정으로 시장이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삭소은행의 올레 한센 애널리스트는 "만약 100~150만배럴을 감축한다면, 시장에서 실질적인 감축이 되기 위해서는 회원국의 생산 할당량을 바꿔야 한다"며 "논란이 많은 결정이기 때문에 대면 회의를 개최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마도 기대보다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농민들이 뭉쳤다! 정선군 농산물직거래유통 '아라리정선'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지난 30일 강원도 정선에서는 동네 잔치가 벌어졌다. 정선군 북평면 산골짜기에 농산물직거래유통센터 아라리정선(대표 김창덕)이 오픈했기 때문이다. 아라리정선은 교통편이 없어 직접 장에나가 농산물을 판매할 수 없는 어르신 농가를 위해 수집, 선별, 판매에 이르기까지 원스톱으로 대행하는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어 정선군 지역경제활성화에 거는 기대가 크다. 폐광지역 지역재생사업은 창업을 꿈꾸는 폐광지역 청년들에게 지역재생과 창업의 기회를 함께 제공하는 혁신프로젝트로 강원도 폐광지역지원사업중 하나다. 폐공가를 재생하고 지역의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교육과 소통, 고용창출의 장으로 되 살아나는 현장. 강원도는 올해 폐광지역 지역재생사업으로 태백, 영월, 정선 소재기업 4곳을 선정해 1년간의 폐공가 인테리어 및 창업멘토링 등을 지원했으며 성공적인 시작을 축하하는 “2022년 폐광지역 창업 활성화 지원사업 지역재생창업 오픈식”을 지난 30일 개최했다. 영월의 기분조은(대표 최은희)은 영월군 덕포시장길 폐공가를 새단장해 장애인과 어르신이 함께하는 영월만의 특색있는 빵 만들기 힐링센터를 개소했고, 태백의 아트그리다(대표 이민정)는 아파트옆 폐공가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가 독재를 하게 되는 두가지 이유
리더. 국어사전에 따르면 리더란 조직이나 단체에서 전체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기술되어 있다. 지식백과사전에 보면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그 외의 구성원에 대해서 결정의 책임을 지고 또한 집단과 외부와의 조정 기능의 역할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되어 있다. 공식적인 집단에서는 구성원에 대해 장(長)으로서의 직무나 권한, 책임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장이 즉 리더가 된다(공식적 리더). 그러나 비공식적인 집단의 경우는 사회제도적인 구속이 아니라 상황, 크기, 각 구성원의 능력 등에 따라 어떤 특정의 인간이 리더가 된다(비공식적 리더). 이렇듯 조직이 큰 사회든 적은 사회든. 공식적 집단이든 비공식 집단이든 리더는 항상 존재한다. 가정에는 가장이 있고, 학교에는 교장이 있고, 회사에는 팀장, 사장이 있고, 정당에는 대표가 있고, 정부에는 장관, 대통령(수상)이 있다. 그런데 리더 중에는 구성원들과의 소통, 적절한 권력분립 등으로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어가는 리더도 있지만 리더라는 권한을 가지고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독재란 ‘홀로(獨) 재단(裁)하는 것’ 즉, 특정한 개인, 단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