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1℃
  • 흐림서울 6.3℃
  • 구름조금대전 5.0℃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사회

카타르월드컵 8개조 1차전 16경기 관중 입장률 94%

URL복사

FIFA "티켓 판매는 300만장 넘어서"
브라질-세르비아 경기 최다 관중 8만8103명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 8개조의 조별리그 1차전의 관중석 94%가 찼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6일(한국시간) "각 조 조별리그 1차전까지를 기준으로 관중 입장률 94%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A~H조까지 조별리그 1차전, 총 16경기를 집계한 결과다. FIFA는 "(향후 일정을 포함한) 티켓 판매는 이미 300만장을 넘었다"고도 설명했다.

지난 25일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세르비아의 G조 조별리그 경기에 8만8103명이 찾아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
 

또 같은 날 도하의 알비다 공원에서 열린 FIFA 팬 페스티벌에는 총 9만8000명이 찾아 뜨거운 열기를 자랑했다.

FIFA는 "32개국 팬들이 모두 현장을 찾았다. 경기장 전체 수용 인원 대비 평균 입장률 94%라는 놀라운 수준을 기록했다"며 "대부분 경기의 티켓이 없거나 부족하기 때문에 구매를 원하는 팬들은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24일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우루과이의 H조 첫 경기에는 4만1663명이 입장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