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흐림동두천 3.7℃
  • 맑음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6.1℃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9.7℃
  • 구름조금제주 12.6℃
  • 흐림강화 5.4℃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사회

충북 휘발유 안정세...평균 ℓ당 1645원 전주 14원 하락

URL복사

경유 하락세나 올해 최저가보다 30% 비싸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충북지역 유류가격이 안정세에 접어들며 휘발유 ℓ당 1600원대 주유소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2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전날 도내 주유소의 보통휘발유 평균 가격은 ℓ당 1645.66원으로 일주일 전보다 13.99원(0.84%) 떨어졌다.

지난달 1일 1600원대(1696.24원)에 접어든 뒤 지속적인 하락세다.

올해 정점이던 2149.03원(6월30일)에 비해선 503.37원(23.4%) 감소했다. 올해 최저가는 1631.93원(1월11일)이다.

자동차용 경유도 동반 하락했다.

지난 6월30일 최고점(2173.36)보다 297.38원(13.7%) 감소한 1875.98원을 기록했다.


다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촉발된 경윳값 역전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지난 1월 최저가(1441.84원)에 비해선 아직도 434.14원(30.1%) 비싼 가격을 형성 중이다.

한국석유공사 측은 "중국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른 사회 활동 감소와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논의 등의 영향으로 유가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 7일 배럴당 92.92달러까지 치솟았던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 25일 81.08로 떨어졌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