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1℃
  • 흐림서울 6.3℃
  • 구름조금대전 5.0℃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사회

양양 민간헬기 추락 5명 사망, 20대남녀 3명 포함(종합)

URL복사

20대 남성과 여성 2명 신원 확인 중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27일 오전 10시50분(119 접수시간) 강원 양양군 현북면 야산에서 민간 헬리콥터 1대가 추락했다. 사고 이후 현장에서 시신 5구가 수습된 것으로 파악됐다. 

양양군에 따르면 이 사고로 기장 A(71)씨와 부기장 B(54)씨 등 탑승자 5명이 숨졌다.

경찰이 신원을 확인 중인 사망자들은 20대 남성 1명과 여성 2명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사망상태로 발견된 이들 외에 탑승자가 더 있는지 계류장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오전 9시30분 속초시 노학동 옛 강원도수련원 주차장에 임시 마련된 계류장을 이륙해 산불 발생 유무를 확인하는 비행을 하던 중 추락했다.

사고 기종은 S-58T 헬리콥터이고 속초시가 가을철 산불 예방 및 진화 활동을 위해 9월18일~12월30일 임차했다.

임차 헬기 계약은 속초시와 양양군, 고성군이 매년 순번대로 돌아가며 하고 있다.

헬기가 추락하면서 폭발 화재가 발생해 산불로 이어졌고 낮 12시5분 진화됐다.

관계당국은 시신을 수습하는 한편 기체를 옮겨 정확한 추락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