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2℃
  • 흐림서울 6.6℃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6.5℃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5.3℃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 지도부, 이재명 취임 100일에 "윤 정부는 야당 탄압·무능한 정권 비판

URL복사

취임 100일 지도부 회의에서 '무능한 尹정부' 강조
이재명 "尹 민생 포기하고 야당 파괴에만 몰두 중"
지도부 "정치탄압 극에 달해…이에 맞서 싸울 것"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재명 대표 취임 100일을 맞은 5일 윤석열 정부를 '야당 탄압', '무능한 정권'이라며 비판하며 총공세를 펼쳤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민생 정치를 편 반면 윤석열 정부는 야당 파괴에만 몰두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지도부 출범 100일을 맞았다"며 "지난 100일 동안 국민과 당원의 여망을 받들기 위해 민생과 민주, 투트랙을 중심으로 변화의 씨앗을 뿌려 왔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가계부채 3법 등 민생위기 극복을 위한 법안·정책 추진, 당원존 및 국민응답센터 설립으로 당원과의 소통 강화 등을 언급하며 지도부가 그간 이뤄낸 성과를 거론했다.

반면, 윤석열 정부에 대해 "민생을 포기하고 야당 파괴에만 몰두 중"이라고 혹평하고 "국민이 잠시 맡긴 권한을 민생이 아니라 야당 파괴에 남용하는 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고위원들도 이 대표의 발언에 호응하며 윤석열 정부를 성토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곧이어 "저희 지도부는 모든 당원이 주인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의 탄압과 정치보복에 맞선 지난 100일은 험난한 시간이었다"며 "이태원 참사, 욕설외교 참사, MBC 전용기 탑승 배제, 언론탄압, 국방안보 참사와 경제위기의 경제 참사 등 나라는 그 어느 곳 성한 곳이 없다"고 꼬집었다.

현재 정부가 이재명 대표를 전방위적으로 탄압하고 있다면서 "윤석열 정권이 검찰독재의 힘을 믿고 있다면 저희는 의회 힘과 국민의 힘을 바탕으로 윤석열 정권과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장경태 최고위원의 혁신안을 통해 당 개혁안을 선보이겠다고 했다.

장 최고위원은 "윤석열 정권의 초법적인 폭주를 막아내는 강한 야당,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100일간 윤석열 정권의 9가지 무능에 대해 강력 규탄하고 끊임없이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인사무능, 민생무능, 법치무능 등이란 단어들로 현 정부의 9가지 무능을 정의하면서는 "적반하장, 안하무인, 정부여당을 보며 어찌 야당 정치인으로서 물러설 수 있겠나. 포기하지 않겠다"고 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지난 100일 동안 검찰의 정치탄압이 극에 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의 무능력과 실정을 가리기 위한 정적 제거와 정치 탄압은 결국 실패할 게 자명하다"며 "야당을 탄압한다고 해서 무능한 정권이 갑자기 유능해지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임선숙 최고위원도 지도부 취임 100일인 점을 언급하면서 "야당 파괴를 일삼는 윤석열 정권에서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정당이 되기 위해선 우리 당이 하나가 돼야 한다. 민주당이 한 목소리로 국민을 대변하는 든든한 정당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