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8.1℃
  • 흐림서울 6.3℃
  • 구름조금대전 5.0℃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정치

윤 대통령 "한-베트남 연대해 역내 평화·번영 발전" 푹 주석 "한국 관계 중시"

URL복사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베트남 정상회담
尹 "양국 관계 새로운 30년 준비해 나가자"
푹 주석 "尹 인-태 전략 성공적 실현 확신"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은 5일 양국 간 관계 발전과 협력 확대 의지를 확인했다.

 

윤 대통령과 푹 주석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베트남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정상회담은 푹 주석의 국빈 방한을 계기로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아주 귀한 손님을 맞게 돼 기쁘다. 주석은 저의 첫 국빈이기도 하다"며 먼저 환영의 뜻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양국은 지난 30년간 모범적인 상생 협력관계를 발전시켜왔다"며 "베트남은 우리의 4대 교역대상국으로, 한국은 베트남 내 최대 투자국으로 부상했다. 한국 내 8만여 한-베트남 가정은 양국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이제 양국 관계의 새로운 30년을 준비해 나가고자 한다"며 "급변하는 국제질서 속에서 한국과 베트남이 연대해 역내 평화와 번영을 키워나가는 것은 양국 모두에게 이익이 되고, 양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늘) 회담은 한-베트남 관계 1세대의 발전을 축하하고, 새로운 세대를 힘차게 여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푹 주석은 "윤 대통령께서 글로벌 중추국가 정책, 인도-태평양 전략을 비롯해 제시한 각종 정책 전략 목표들을 성공적으로 실현해 나갈 거라 확신한다"고 신뢰를 표했다.

 

이어 "베트남은 2040년까지 고소득 선진국으로 성장하는 목표를 포함한 미래 국가 발전에 관한 비전과 목표를 채택한 바 있다. 동시에 자립, 자주, 평화, 우호 협력과 발전, 대외관계의 다각화와 다자화 외교 정책을 하기로 했다"며 "베트남은 대외 정책에 있어서 한국과의 관계를 일관되게 중시하고, 한국과 함께 양국의 공동 번영과 역내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 협력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양국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 푹 주석은 정치, 안보를 비롯해 교역, 투자, 금융, 인프라, 공급망 등 경제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협력을 강화할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 계기로 캄보디아에서 발표한 독자적 인-태 전략과 한-아세안 연대구상에 대해서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