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9 (목)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0.5℃
  • 구름많음대전 -0.3℃
  • 구름많음대구 4.2℃
  • 구름많음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3.0℃
  • 구름많음부산 7.2℃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8.0℃
  • 맑음강화 0.5℃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정치

대통령실, 한동훈 전당대회 차출설에 "한 장관 스스로 충분히 설명"

URL복사

"전대 관심 많다 보니 여러 논란"
"당원 뜻 모아가는 과정이라 봐"
한동훈 "장관 역할 최선 다할것"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대통령실은 7일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전당대회 차출설과 관련해 불쾌감을 표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한 장관이 스스로 충분히 설명한 것 같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 장관의 답변으로 갈음하는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당무는 당원들이 지혜와 뜻을 모아 처리될 걸로 보고 있다"며 "아마도 내년에 있을 것으로 보이는 전당대회에 관심이 많고 그러다 보니 여러 논란이 있는데 당원들이 뜻을 모아가는 그런 과정 속에 있는 거 아닌가 하고 생각하고 지켜보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수도권·MZ세대대표론'을 띄우자 이는 한 장관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정치권에서 나왔다.

이에 윤 대통령이 "한 장관은 청치할 준비가 안됐 지금 정치를 할 상황도 아니다"라며 강한 불쾌감을 표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그러자 한 장관은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중요한 할 일이 많기에 장관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분명히, 단호하게 말씀드린다"고 '여당 대표 차출설'에 선을 그었다.

한편, 대통령실은 내년초 개각설, 성탄 및 신년 특별사면  등 각종 관측성 기사와 관련해 "개각과 사면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며 "현재로서는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진정성’ 있나…‘의도’ ‘흑심’ ‘속마음’ 없어
본지는 수익 추구가 목적이 아닌 중소, 벤처기업, 스타트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플랫폼(場)을 구축해 기업들이 이 플랫폼에서 마음 놓고 그들이 원하는 분야의 전문가그룹들의 조언과 협업을 통해 기업 경영 활성화를 꾀할 수 있도록 본지 부설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를 지난 2월1일 공식 설립했다. 조금이라도 중소기업들에게 알찬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해 주고 싶은 마음에 연구소 공식 설립전인 2022년12월26일 ‘23년 중기부 R&D 지원사업 및 사업화자금 조달방안 및 벤처캐피탈 투자유치’ 등에 관해 90여개 기업 대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그리고 이어서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이 기업진단 및 맞춤형 정부지원사업매칭 안내 무상컨설팅을 비롯, 온라인몰판매와 재고자산판매 등 마케팅 컨설팅,청년일자리 도약 장려금사업, 수요기반조달연계 혁신제품사업,산업혁신인재양성지원사업, 화학안전사업자 조성, 로봇활용 제조 혁신지원사업,, 수출지원기반활용사업, 특허포트폴리오구축 및 지원제도 활용방안, 2023 중소기업 전략 기술로드맵 사업 등 다양한 분야 정부정책사업에 대해 무상컨설팅을 하겠다고 공지했다. 그런데 이러한 일련의 세미나 개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