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3.5℃
  • 맑음강릉 32.1℃
  • 맑음서울 24.1℃
  • 맑음대전 26.2℃
  • 구름조금대구 28.5℃
  • 구름조금울산 25.8℃
  • 구름조금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0.9℃
  • 구름조금강화 19.8℃
  • 맑음보은 25.6℃
  • 맑음금산 26.7℃
  • 맑음강진군 28.4℃
  • 맑음경주시 30.3℃
  • 구름조금거제 27.9℃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 코스피, FOMC 금리 결정 앞두고 1%대 상승…외국인 '사자`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코스피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 결정을 앞두고 상승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사자'로 나서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22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8.61포인트(1.20%) 오른 2416.9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22.90포인트 상승 출발한 지수는 개장 직후 2400선 위로 올라선 뒤 장중 1% 안팎의 상승세를 유지했다.

23일 새벽(한국시간) FOMC의 금리 발표를 앞두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동결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이어지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간밤 뉴욕증시 역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최근 은행 연쇄 파산 위기와 관련 불안감을 진정시키는 메시지를 내놓으면서 상승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밤 사이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은행권 시스템 위험 확산시 추가 조치 검토하겠다고 발언하며 최근 불거진 은행권 위기에 따른 우려가 한 층 더 완화됐다"면서 "투자심리에 온기가 확산돼 증시 상승으로 이어지는 양상으로 내일 새벽 3시 FOMC를 앞두고 경계심리도 공존하는 모습 보이며 추가 상승은 제한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팀장은 이번 FOMC만 무사히 넘기면 매수 기회가 올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의 통화정책 관련 시장 기대감만 정상화될 경우 펀더멘털에 기반한 주식 비중 확대 기회가 있을 것이란 판단이다.

현재 CME Fed Watch 기준 3월 FOMC에서 기준금리 동결, 0.25%포인트 인상 확률은 각각 14.4%, 85.6%다. 전일 26.2%, 73.8%와 비교하면 시장은 0.25%포인트 인상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그는 "시장의 주된 관심 사항은 기준금리 인상폭보다 점도표가 될 것"이라면서 "현재로서 점도표는 유지 또는 소폭 상향조정 그리고 내년, 내후년 금리인하폭을 100베이시스포인트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금융시장이 점도표 하향조정과 올해 5월 이후 강한 금리인하 기대를 반영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시장 기대와 연준의 스탠스 간 간극 조정과정 중 단기적으로 이달 말부터 다음 달 초 증시 변동성 확대 가능성은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032억원, 1437억원을 사들였다. 반면 개인은 3472억원어치를 팔았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가 2% 넘게 올랐고 철강및금속(1.95%), 제조업(1.53%), 서비스업(1.51%), 화학(1.38%) 등이 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섬유의복(-0.61%), 종이목재(-0.49%), 운수창고(-0.49%), 음식료품(-0.45%), 통신업(-0.44%)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대체로 양호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800원(1.33%) 오른 6만1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LG에너지솔루션과 SK하이닉스는 각각 4%, 3%대 강세를 나타냈다. 그외 삼성SDI, LG화학, 현대차, NAVER, 카카오, POSCO홀딩스 등이 2~3%대 상승세를 기록했다.

코스닥지수는 10.90포인트(1.36%) 오른 813.43에 마감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서는 에코프로비엠(4.40%), 에코프로(7.86%), 셀트리온헬스케어(2.33%), 엘앤에프(5.51%), 셀트리온제약(2.34%), 카카오게임즈(3.29%), 펄어비스(5.15%) 등이 양호한 흐름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尹 대통령 "26조원 '반도체 종합지원 프로그램'…70% 이상 중소·중견기업 혜택"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반도체는 국가 총력전이 전개되는 분야로 국가가 확실하게 뒷받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23일 "금융, 인프라, R&D(연구개발)는 물론이거니와 중소·중견기업 지원까지 아우르는 26조원 규모의 '반도체 산업 종합지원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반도체를 주제로 '제2차 경제이슈점검회의'를 열었다. 지난 4월9일 대만 지진 사태로 열린 반도체 현안 긴급 점검회의 후 부처간 논의를 거쳐 만든 반도체 산업 지원 정책이 논의됐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우리나라는 경제 대외의존도가 매우 높고 글로벌 경제의 작은 변동에도 민감하고 크게 영향을 받고 있다"며 대통령실과 내각의 각 부처가 작은 위험요인까지 미리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 리스크 사전 점검과 선제적 대응 방안이라는 원칙 하에 경제이슈점검회의를 수시로 열어서 분야별 각종 현안들을 제가 직접 챙기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반도체는 국가 총력전이 전개되는 분야로, 경쟁국에 뒤지지 않는 반도체 지원을 펼쳐서 국가가 확실하게 뒷받침해야 한다"며 26조원 규모의 '반도체 산업 종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시민국악강좌 ‘남산 율방’ 진행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서울남산국악당에서 오는 6월 1일부터 15일까지 매주 토요일 11시, 16시에 2024 시민국악강좌 ‘남산 율방’이 진행된다 2024 시민국악강좌 ‘남산 율방’은 서울시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 문화예술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동시에 진행되는 두 가지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해 양육자와 자녀에게 전통예술을 배워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양육자를 위한 프로그램으로는 한옥 건물인 서울남산국악당 체험실에서 진행되는 국악 렉처 콘서트가 있다. 남산골의 풍류방을 재현한 해당 프로그램은 가까이에서 전통예술가의 공연과 강연을 관람하고 예술가와 직접 소통하는 시간이 될 예정이다. 사회는 ‘남산 율방’의 윤중강 예술감독이 맡으며, 정민아(가야금·노래), 황재인(해금·작곡), 권효창(연희·타악)이 함께 한다. 자녀를 위한 전통놀이체험은 강인숙 전통놀이 전문 강사가 진행한다. 서울남산국악당 연습실에서 ‘잠자리 꽁꽁’, ‘달팽이 집을 지읍시다’, ‘남생아 놀아라’와 같은 전래동요와 ‘비사치기’, ‘고누놀이’, ‘대문놀이’, ‘산가지’ 등의 전통놀이를 배울 수 있다. 윤중강 예술감독은 “아이들을 키우느라 애쓰신 양육자 여러분이 율방을 찾아온 율객(律客)이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