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2.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0.2℃
  • 흐림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2.4℃
  • 흐림대구 3.0℃
  • 흐림울산 2.9℃
  • 광주 4.3℃
  • 흐림부산 3.7℃
  • 흐림고창 4.0℃
  • 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8℃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4.8℃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4.7℃
기상청 제공

시네마 돋보기

【시네마돋보기】 두 소년이 마주한 변화의 계절 <클로즈>

URL복사

관계의 상처와 상실을 딛고 자라는 시린 성장영화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서로가 세상의 전부였던 레오와 레미는 친구들에게 관계를 의심받기 시작한다. 주변의 시선이 두려워진 레오는 레미와 거리를 두기 시작하고 두 소년의 관계와 감정은 파국으로 치닫는다. 루카스 돈트 감독의 신작으로 2022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탁월한 감각과 감성


벨기에의 작은 마을에 사는 13세 소년 레미와 레오는 둘도 없이 가까운 친구다. 함께 꿈을 꾸고, 꽃밭을 달리고, 자전거를 타는 두 소년. 레미의 침대에서 같이 잠을 자고 레미의 가족들도 레오를 친 자식처럼 사랑한다. 하지만 상급반으로 진학하면서 두 사람의 우정은 ‘동성애’라는 혐오의 눈초리 속에서 친구들의 놀림을 받게 된다. 레오는 아이스하키를 배우고 축구 선수들의 이름을 외우며 또래 친구들의 기준에 맞추기 위해 노력한다. 자신과 의식적으로 거리를 두는 레오의 변해가는 모습에 상처받은 레미는 걷잡을 수 없이 무너져내린다. 


어린 소년들이 마주해야 했던 변화의 계절을 아름답게 표현한 이 작품은 ‘칸이 낳은 스타’로 불리는 루카스 돈트 감독의 신작이다. 탁월한 감각과 감성으로 자신만의 독보적인 세계관을 창조하며 셀린 시아마, 배리 젠킨스, 션 베이커의 계보를 이어갈 차세대 감독으로 손꼽히는 루카스 돈트는 첫 장편작 <걸>로 제71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카메라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당시 27세였던 루카스 돈트 감독은 황금카메라상 뿐만 아니라 주목할 만한 시선 남우주연상, 퀴어종려상, 국제비평가협회상까지 총 4관왕에 올라 주목받았다. 


<클로즈>는 루카스 돈트 감독이 5년 만에 선보이는 두 번째 작품으로 공개 직후 제75회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이후 제95회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 제80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그리고 제35회 유럽영화상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등 총 4개의 주요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벨기에의 오스카로 불리는 제12회 마그리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한 7관왕에 오르는 등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결정적 시기에 대한 섬세한 묘사


소년과 소녀의 경계에 선 라라의 이야기 <걸>로 정체성에 대해 탐구했던 루카스 돈트 감독은 <클로즈>를 통해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보편적인 시선으로 확대했다. 특유의 다채로운 동선과 디테일한 움직임, 그리고 섬세한 묘사력이 더해지면서 <클로즈>만의 아름다운 미장센을 완성했다.


우정과 친밀함, 두려움 등으로 점철됐던 시기에 놓아버렸던 친구들을 생각하며 영화를 만들었다는 감독은 어린소년들의 감정을 섬세하고 세밀한 시선으로 쫓으며 사회적 틀 안에서 개인이 얼마나 정체성의 많은 부분과 소중한 관계들을 포기해야 하는지를 설득한다. 신체와 정신적인 변화를 겪으며 세상과의 관계가 확연히 변화되는 보편적인 인생의 한 시기를 관찰하는 루카스 돈트 감독은 누구나 경험하는 상실과 성숙의 순간들을 통해 인생과 관계의 본질, 정체성의 탐구를 보여준다. 내가 버린 ‘나’의 한 조각에 대한 슬프고도 아름다운 회상이자 회환, 혐오, 분노, 죄책감이기도 한 이 영화는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차분한 화법이 강점이다.


레오와 레미를 연기한 에덴 담브린과 구스타브 드 와엘의 뛰어난 연기가 드라마에 완성도를 더했다. 루카스 돈트 감독은 기차 안에서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에덴 담브린을 우연히 보고 레오 역에 캐스팅했고, 이후 총 40명의 배우들을 두 명씩 짝지어 오디션을 보도록 해서 시너지를 확인한 후 캐스팅을 완성했다. 댄서이기도 한 에덴 담브린은 연기 데뷔작 <클로즈>를 통해 제12회 마그리트 시상식 신인남우상 수상 및 제35회 유럽영화상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 됐다. 레미를 연기한 구스타브 드 와엘은 배우이자 모델로 프랑스의 TMC 채널의 TV 쇼 <Quotidien>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안젤로 티센스 각본가, 프랭크 반 덴 에덴 촬영감독, 발렌틴 하드자드 작곡가 등 <걸>을 함께 만든 제작진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했으며 이창동 감독의 <시>를 비롯해 <미스터 터너> <트루 시크릿>의 프로듀서로 참여한 미셀 세인트-진이 합류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폐막한 G20 외교장관 회의…러·우크라전쟁 각국 이견 확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 침공 논의했지만, 회원국 간 큰 의견 차이를 확인했다. 22일(현지시간) 폐막한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 침공에 대한 각국 이견만 노출했다. 이스라엘·하마스 전쟁과 관련해선 '두 국가 해법'에 대한 광범위한 지지를 확인했지만 휴전을 이끌어내기 위한 구체적인 외교적 해법 논의는 진전이 없었다. 23일 AP, NHK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현지시간으로 21~22일까지 이틀 동안 열린 G20 외교장관회의는 우크라이나와 중동 정세, 유엔 등 국제기구의 개혁을 주제로 각국 외무장관이 논의해, 한국 시간으로 23일 새벽에 종료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 침공을 둘러싼 논의에서는 회원국 간 의견 차이가 컸음을 드러냈다. 의장국인 브라질의 마우로 비에이라 외교장관은 폐막 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군사 침공에 대해 "몇몇 나라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침공을 비난했다"고 말하는 데 그쳤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으로 전쟁이 발발한 지 곧 2년이 돼가지만 첨예하게 대립하는 주요 7개국(G7)과 러시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인도 사회의 다채로운 풍경... 사트야지트 레이의 풍요로운 영화 세계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에서는 2월 28일(수)부터 3월 17일(일)까지 '봄날의 영화 산책 – 사트야지트 레이와 주목할 동시대 영화들'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사트야지트 레이의 대표작과 최근 개봉한 주목할만한 동시대 작품을 함께 상영한다. 인도 출신의 사트야지트 레이(1921. 5. 2. ~ 1992. 4. 23.)는 등장인물이 처한 현실에 사려 깊은 접근과 현대적인 영화적 화법으로 인도 영화사뿐 아니라 세계 영화사의 중요한 페이지를 차지하는 감독이다. 또한 그는 인도 사회의 다채로운 풍경을 흥미진진한 이야기 속에 녹여낸 중요한 작가이기도 하다. 사트야지트 레이의 영화에 등장하는 평범한 주인공들은 자신만의 작은 행복을 찾기 위해 성실히 노력하는 한편, 전통적 가치관과 경제 구조의 변화 등 당시 인도 사회에 불고 있던 변화의 바람을 정면으로 직면해야만 했다. 그리고 그 갈등을 그리는 사트야지트 레이는 주인공들의 과오를 섣불리 판단하지 않는 성숙한 시선으로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다. 이번 “봄날의 영화 산책”에서는 우리에게 여전히 낯선 이름인 사트야지트 레이의 풍요로운 영화 세계를 만나볼 수 있는 <대도시>(1963)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인생은 '독고다이'"…이효리와 이강인
국민대학교 공연예술학부 연극영화전공 98학번인 가수 이효리씨가 지난 14일 모교 졸업식에 참석해 "인생은 '독고다이(스스로 결정하여 홀로 움직이며 일을 처리한다는 일본말)'"라며 "나를 인정해주고 사랑해주는 내 안의 그 친구와 손잡고 그냥 마음가는대로 쭉 나아가라"라는 메시지를 전달해 진한 울림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씨는 축사에서 "사랑하는 부모님과 친한 친구들의 말도, 심지어 훌륭한 성인들이 남긴 말도 안 듣는 우리가 조금 유명하다고 와서 떠드는 것을 들을 이유가 있느냐"며 "그냥 마음 가는 대로 하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여러분을 누구보다 아끼고 올바른 길로 인도하는 건 그 누구도 아닌 여러분 자신"이라며 "이래라저래라 위하는 척하면서 이용하려는 잡다한 소리에 흔들리지 말고 웬만하면 아무도 믿지 말라, 누구에게 기대고 위안받으려 하지 말고 그냥 '인생 독고다이‘라고 생각하라"고 일갈하며 축사를 마쳤다. 그리고는 “노래나 한곡 부를게요.”라며 자신의 히트곡인 '치티치티 뱅뱅'을 라이브로 부르며 학사모와 가운을 벗어던지는 파격행보를 보였다. 이 곡에는 ‘어차피 나는 혼자’ ‘그 누구도 내게 간섭 마’ 어차피 나는 혼자‘ 라는 가사가 들어있어 마치 자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