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9.2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5℃
  • 구름많음강릉 22.7℃
  • 흐림서울 23.3℃
  • 흐림대전 21.1℃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3.5℃
  • 구름많음부산 24.2℃
  • 흐림고창 21.2℃
  • 맑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0.4℃
  • 흐림보은 20.0℃
  • 흐림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3.9℃
  • 구름조금거제 23.7℃
기상청 제공

정치

김기현 "거대 귀족노조는 '슈퍼갑'…폭력집회, 근절해야"

URL복사

"국민의힘은 소상공인과 서민편 설것"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페이스북에서 "거대 귀족노조는 더이상 우리 사회의 '을(乙)'이 아니라 '슈퍼갑'이 됐다"며 "진짜 을은 슈퍼갑 때문에 엄청난 피해를 받으면서도 말도 못하고 속만 끓이고 있는 소상공인과 서민들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요즘 일부 거대 귀족노조, 이들과 정치적 동맹 결사체인 정치세력 및 '자칭 시민사회단체'들이 벌이는 폭력적 집회시위는 자유의 내재적 한계를 넘은 것이므로 허용돼서는 안 된다"며 "이것이 선진국 집회·시위의 글로벌 스탠다드"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어 "새총, 쇠파이프, '집단린치' 등이 동원되는 폭력집회는 원천적으로 못 하게 해야 한다. 과도한 소음과 욕설, 도로점거로 국민 일상에 막대한 고통을 유발하며 학생 학습권까지 침해하는 불법행위는 추방의 대상이지 수인(受忍, 받아들이고 인내해야 하는 의무)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오남용하면서 선량한 타인의 자유를 침해해도 되는 특권은 어느 누구에게도 주어지지 않았다"며 "개혁에는 저항이 따르기 마련이지만, 그럼에도 개혁은 중단될 수 없다. 정부여당 개혁조치에 더불어민주당이 더 이상 '내로남불'하지 마시고 호응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장동혁 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지금 정부는 반노동자 정책을 펴는 것이 아니라 노조의 불법을 바로잡고자 하는 것"이라며 "불법 집회와 시위를 주동한 노조 간부에 대한 수사를 표적수사라고 주장하는 것은 민주노총 스스로 '치외법권 호소인'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음주, 노상방뇨, 무단 쓰레기 투기, 도로 점거 노숙과 같은 민폐 중 민폐가 언제부터 건전한 야간문화가 된 것인가"라며 "억지 주장으로 일관하며 불법 집회를 이어갈수록 국민 마음에서 멀어질 뿐이고, 많은 국민들은 이번에도 북한 지령을 받은 것은 아닌지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보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5개월만에 또 다시 등장한 ‘엄석대’ 논란
지난 3월 국민의힘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준석 전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이문열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의 주인공인 독재자 엄석대로 빗댄데 이어 5개월만에 또 다시 국민의힘 의원들과 내각 일부장관들이 대통령을 엄석대로 만들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김병준 한국경제인협회 상임고문은 지난달 28일 ‘2023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찬회’ 특강에서 “국민의힘 의원들과 정부부처가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 즉 ‘윤심(尹心)’만 따라가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 주니까 ‘대통령이 엄석대다, 아니다’라는 말이 나온다”며 “대통령의 철학이나 국정운영 기조를 제대로 알고 이심전심으로 당과 용산이 혼연일체가 되고 일심동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강연의 요지는 윤 대통령은 엄석대를 쫓아내며 학급에 자유를 되찾게 한 김 선생님에 가까운데 일부 여당과 정부부처 장관들이 ‘윤심’을 지나치게 확대해석하거나 맹목적으로 따르다보니 대통령이 엄석대 소리를 듣게 된다는 것이다. 김 상임고문의 지적은 요즘 일어나고 있는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문제나 정율성 역사공원 논란, 잼버리대회 전후 여성가족부장관의 부적절한 처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