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4.09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문화

‘철학서 열풍’ 트렌드… 고된 현실 속 위로 통찰 찾아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문화콘텐츠 플랫폼 예스24가 최근 ‘쇼펜하우어 열풍’을 비롯한 철학서 인기 트렌드를 분석해 발표했다.
 

니체 관련 도서 베스트셀러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마흔에 읽는 니체’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쇼펜하우어 열풍’이 이어지고 있다. 예스24 집계 결과, 대표 도서인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는 2023년 9월 출간 이후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노출로 주목받은 뒤 지금까지 장장 12주 동안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다. 이뿐 아니라 쇼펜하우어 관련서 전체 판매량은 2023년에 전년 대비 14.5배, 올해 1월에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6.5배 폭증했다.

이런 인기는 단순히 TV 예능으로 촉발된 ‘미디어셀러’ 효과를 넘어, 염세주의 철학자 쇼펜하우어가 전하는 삶의 고통에 대한 통찰이 현시대 독자들의 녹록지 않은 현실에 울림을 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소설이나 자기계발서에 비해 비교적 어렵게 여겨지던 철학서들이 사회적 상황 및 미디어 노출 등 다양한 요인과 맞물려 큰 인기를 얻게 된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대표적 사례로 굴곡진 인생사와 병증에도 불구하고 ‘아모르 파티’(Amor Fati: 운명을 사랑하라)라는 개념을 통해 삶을 긍정하고, 주도적으로 치열하게 살아낼 것을 강조한 철학자 니체가 있다.

니체 관련 도서는 최근까지도 꾸준한 인기를 구가한 가운데 2020년에는 ‘BTS셀러’로, 2022년에는 ‘마흔에 읽는 니체’가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특히 더 주목받은 바 있다. 출간 종수는 2020년에 42종, 2022년에 36종으로 평균치를 훌쩍 뛰어넘었고, 판매량도 각각 28.5%, 64.5% 늘었다.

2020년 니체 관련 도서 판매량 1위는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였다. ‘이태원 클라쓰(2020)’, ‘SKY 캐슬(2018)’ 등 드라마 노출도 다수 이루어진 스테디셀러로, 2020년에는 방탄소년단(BTS) 멤버 RM의 관심 도서로 판매량이 전년 대비 57.6% 급증했다. 2022년 베스트셀러 1위는 ‘마흔에 읽는 니체’로, 니체가 단 한 번뿐인 이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하고 남겨둔 철학적 사유 가운데 삶에 자극제가 되는 25가지 내용을 뽑아 전한다.

2020년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BTS셀러’인 만큼 팬덤 구매 효과로 2030세대 구매자가 40.4%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2022년 ‘마흔에 읽는 니체’는 마흔을 직접적으로 겨냥하며 전체 구매자 중 40대가 59%로 압도적 비중을 보였다.

니체 이전에는 2015년 히트작 ‘미움받을 용기’로 크게 주목받았던 아들러가 있다. 국내 아들러 열풍을 이끈 ‘미움받을 용기’는 2014년 말 출간 이후 2016년 초까지 총 45주간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할 만큼 엄청난 반응을 끌어냈다. 아들러 관련 도서 출간 종수가 2014년 12종에서 2015년 41종으로 3.4배 급증하기도 했다.

‘미움받을 용기’는 아들러 심리학을 기반으로, 세계는 다른 누군가가 아닌 오로지 ‘나’의 힘으로만 바뀔 수 있다며 철저하게 개인의 변화와 용기를 강조한 책이다. 당시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 제목이 경쟁·권위의식·인간관계 등으로 피로도가 높은 한국 독자들의 정서를 건드림과 동시에, 사회 구조적 측면보다는 자기 내부에서 원인을 찾고 스스로 긍정적으로 변화하게끔 돕는 점이 주요한 인기 요인으로 꼽혔다.

이 밖에 공자, 노자, 장자 등 동양철학 사상가에 대한 관심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2020년에는 도올 김용옥의 노자철학 50년 결정판 ‘노자가 옳았다’가 큰 사랑을 받으며 전년 대비 노자 관련서 판매가 75.9% 증가했다. 2021년과 2022년에는 인생 2막에 접어든 독자들을 겨냥한 베스트셀러 시리즈 ‘오십에 읽는 논어’, ‘오십에 읽는 장자’가 연이어 출간되며 관련 사상서의 판매를 이끌었다. 2023년에는 ‘오십에 읽는 주역’의 인기에 힘입어 명리/주역/풍수 분야 철학서가 전년 대비 60.8%의 판매 성장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고물가·고용 한파 등이 이어지며 마냥 밝지만은 않았던 올 연초, 흔들리는 마음을 다잡고자 옛 철학가의 단단한 문장들에 계속해서 관심이 모이는 흐름이다. 올해 1월부터 2월 25일까지 철학 실용서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8.4% 증가했다. 신간들도 속속 출간돼 눈길을 끈다.

‘66일 인문학 대화법’ 등으로 사랑받은 인문 교육 멘토 김종원 작가가 선보이는 ‘한 번 사는 인생,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는 5가지 키워드로 니체의 문장을 분류해 필사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국내 최고의 들뢰즈 사상 연구자 서동욱 교수의 에세이 복귀작 ‘철학은 날씨를 바꾼다’는 오늘의 기분을 바꾸는 생각의 힘을 전하며, ‘조용헌의 내공’은 욕망과 충동, 무의식을 다스리는 방법으로 동양의 정서 ‘내공’에 주목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중선관위, 투·개표소 시설물‧투표지분류기 작동 최종 점검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4.10 총선을 하루 앞둔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국 1만4259개 투표소와 254개 개표소에 대한 불법 시설물 점검과 투표지분류기 최종 모의시험을 실시한 가운데 한덕수 국무총리는 종로 일대 투표소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한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종로 1·2·3·4가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투표소 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이번 국회의원 선거에 대한 열기가 엄청 강하다"며 "모두가 힘을 합쳐서 투표가 질서있게, 공정하게, 또 투명하게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야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한 총리는 올해 처음 도입된 수검표 제도 등을 언급하고 "선거관리위원회, 경찰청, 소방서, 우리 행정안전부 같이 긴밀하게 협력해서 조그만치의 차질도 있어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0일 투표가 최종 마감되면 투표함은 투입구를 봉쇄하고 특수봉인지로 봉인해 투표관리관·투표참관인이 경찰공무원의 동석하에 개표소로 이송한다. 각 구·시·군선관위에서 보관하고 있는 관내사전투표함과 우편투표함의 경우 선관위 직원이 정당추천 선관위원과 개표참관인, 경찰공무원과 함께 개표소로 이송하게된다. 또 개표절차가 시작되면 51.7cm에 이르는 비례대표선거 투표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로운 타입의 역사 여행서 <당일치기 조선여행>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올봄, 핫플레이스 투어에 지쳤다면 조선의 궁궐로 떠나보면 어떨까. ‘우리나라 궁은 작고 멋이 없다’, ‘조선 5대 궁궐을 정확하게 모르겠다’와 같이 생각하는 사람을 위해 지식 가이드 투어 회사 트래블레이블이 ‘당일치기 조선여행’을 출간했다. 여행 전문 출판사 노트앤노트와 함께 만든 이 책에는 2만여명이 검증한 트래블레이블의 서울 역사 투어 14개를 압축해 담았다. 가이드의 안내로 유적지를 둘러본 사람이라면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에 크게 공감할 것이다. 선조들의 이상이 담긴 경복궁부터 ‘가장 아름다운 궁궐’ 창덕궁, 창덕궁과 함께 ‘동궐’이라 불린 창경궁, 잊혀진 황제 고종의 궁인 덕수궁 그리고 조각난 궁궐 경희궁까지, ‘당일치기 조선여행’과 함께라면 우리 역사의 주요 인물을 따라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다. 서울은 지난 600년간 우리 역사의 중심 무대로 자리했다. 이 책은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의 저자 박시백 화백의 추천사처럼 “풍부한 자료 연구와 현장 답사로 빚어낸 서울 여행 안내서이자 서울 역사 소개서”이기도 하다. 책의 구성 또한 서울의 또 다른 이름, ‘한양’과 ‘경성’ 두 파트로 나뉜다. 한양의 낮을 지나 경성의 밤으로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