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4.11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

두 달 연속 3%대 물가상승률 전망...유가‧환율까지 ‘들썩’

URL복사

3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 3%대 초반 전망
1월 2.8%로 반짝 하락했다 2월 3.1%로 상승
재정 투입, 농수산물값은 상승 진정 추세
홍해 위협‧OPEC+ 감산 연장으로 유가 상승
원‧달러 환율, 올해 초 대비 50원 안팎 올라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2월 3%대로 진입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 전망이 나온다. 정부의 대규모 재정을 투입으로 농수산물값은 진정 추세지만 3월 물가통계에는 충분히 반영되지 못하는데다 국제유가와 환율까지 들썩이고 있기 때문이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3%대 상승률을 기록했다가 올해 1월 2.8%로 반짝 하락했지만 2월 다시 3.1%로 상승했다.

 

연초부터 농산물값이 강세를 이어오면서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이에 정부는 물가 상승 주범으로 지목된 농산물 물가를 잡기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정부는 농축산물 물가 안정을 위해 납품단가 지원과 할인지원, 과일 직수입 등 긴급 가격안정자금 1500억원을 투입했다.

 

이 같은 조치에 농산물 가격이 서서히 하향세를 나타내긴 했지만 아직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농산물 가격 상승과 함께 식료품 등 가공식품과 외식물가도 크게 뛴 상황이어서 당분간은 3%대 물가 상승률이 이어지지 않겠냐는 시각이다.

 

여기에 국제유가와 원‧달러 환율까지 들썩이면서 3%대 물가 상승률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28일 배럴당 83달러에 거래됐다. 2월 초(72~73달러)와 비교하면 15% 안팎 올랐다.

 

홍해 등 지정학적 위기가 이어지고 있고, OPEC(석유수출국기구)과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이 감산을 연장하면서 유가를 밀어 올리고 있다.

 

환율은 수입 물가를 자극하고 있다. 29일 원‧달러 환율은 1,347.20원이었다. 올해 첫 개장일(1,300.4원)과 비교하면 50원 안팎 올랐다. 각국 정부가 완화적 통화정책을 취하면서 상대적으로 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연초 '금(金) 사과'로 대표되는 과일이라는 단일 이슈가 '체감물가'로 부각되었다면 최근에는 보다 큰 틀에서 포괄적인 변수들이 3%대 물가를 가리키고 있는 양상이다.

 

당국도 2%대 인플레이션까지 조금 더 시일이 걸릴 수 있다며 신중론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일시적 요인들만 완화되면 2%대 초중반까지 인플레이션이 빠르게 완화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타내고 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로운 타입의 역사 여행서 <당일치기 조선여행>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올봄, 핫플레이스 투어에 지쳤다면 조선의 궁궐로 떠나보면 어떨까. ‘우리나라 궁은 작고 멋이 없다’, ‘조선 5대 궁궐을 정확하게 모르겠다’와 같이 생각하는 사람을 위해 지식 가이드 투어 회사 트래블레이블이 ‘당일치기 조선여행’을 출간했다. 여행 전문 출판사 노트앤노트와 함께 만든 이 책에는 2만여명이 검증한 트래블레이블의 서울 역사 투어 14개를 압축해 담았다. 가이드의 안내로 유적지를 둘러본 사람이라면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에 크게 공감할 것이다. 선조들의 이상이 담긴 경복궁부터 ‘가장 아름다운 궁궐’ 창덕궁, 창덕궁과 함께 ‘동궐’이라 불린 창경궁, 잊혀진 황제 고종의 궁인 덕수궁 그리고 조각난 궁궐 경희궁까지, ‘당일치기 조선여행’과 함께라면 우리 역사의 주요 인물을 따라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다. 서울은 지난 600년간 우리 역사의 중심 무대로 자리했다. 이 책은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의 저자 박시백 화백의 추천사처럼 “풍부한 자료 연구와 현장 답사로 빚어낸 서울 여행 안내서이자 서울 역사 소개서”이기도 하다. 책의 구성 또한 서울의 또 다른 이름, ‘한양’과 ‘경성’ 두 파트로 나뉜다. 한양의 낮을 지나 경성의 밤으로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