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회

의대생들 집단 휴학 신청 '한 자릿수 급감'

URL복사

누적 1만355건, 전체 의대 재학생 55.1% 수준 유지
의대생 유급 위기는 여전…수업거부 7개교서 발생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의대생들의 집단 휴학 신청이 한 자릿수로 급감했다.


매일 수백 건 늘어나던 의대생들의 하루 신규 휴학 신청 건수가 한 자릿수로 줄어든 것은 제출이 지난달 11일 집계 이후 최초이다.


3일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인 2일 하루 동안 새로 접수된 의대생 휴학 신청은 의대 2개교에서 7명에 그쳤다.

학칙에 따른 구비 서류 등 형식상의 요건을 갖춘 의대생 휴학 신청은 누적 1만355건으로 직전 집계와 비슷하게 전체 의대 재학생 대비 55.1% 수준을 유지했다.

전날 하루 휴학이 허가된 의대생은 3개교에서 4명에 그쳤다. 다만 동맹휴학을 사유로 적어낸 경우 허가된 바 없었고 군 휴학, 유급 등 다른 사유의 휴학이었다.

의대 증원에 반대해 지난 2월20일부터 소위 '동맹휴학'을 이어가는 의대생들의 하루 신규 휴학 신청 건수가 한 자릿수로 줄어든 것은 제출이 아예 없던 일요일을 제외하면 지난달 11일 집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의대생들을 대표하는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에 대화를 요청했음에도 의대생들은 수백건의 신규 휴학계 제출로 답변했다. 대화에 응해달라고 요청한 시한을 하루 앞둔 지난달 12일에는 511명이 신청을 했다.

토요일을 낀 지난달 15~16일엔 도합 777명이 신청했고, 지난주 목요일인 지난달 28일엔 평일 하루에만 768명이 신규 휴학 신청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6일엔 한 지역 국립대에서 646명의 휴학 신청을 반려해 의대생들과 동맹휴학 승인을 막고 있는 교육부 및 대학 당국의 대치도 고조돼 갔다.

의대생 집단 유급 위기는 여전히 유효한 상황이다.

전날인 2일 의대생들의 집단 수업 거부가 확인된 의대는 40개 중 7개(17.5%)로 집계됐다. 나머지 의대 역시 휴강이나 개강 연기로 유급을 막고 있는 처지다.

교육부는 이날도 의대를 운영하는 대학들에 학사 운영 정상화를 요청하는 한편 의대생들의 '동맹휴학'에 대한 휴학 허가가 이뤄지지 않도록 거듭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커져가는 동대구농협의 셀프 입·출금 의혹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지난 2월 대구지역 한 단위 농협이 조작된 초대장을 근거로 개인 계좌에 임의로 후원금을 입금한 뒤 이에 대한 항의를 일방적으로 출금한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고도의 전문성과 투명성이 생명인 금융기관이 공금인 조합 자금을 집행함에 있어 당사자 확인 조차 없었다는 점과 이를 바로잡는 과정에서 추가적인 여·수신 절차 위반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조합자금 집행하며, 당사자 확인조차 안해 동대구농업협동조합(이하 동대구농협)은 지난 2월 28일 농협 법인 계좌에서 A씨 계좌로 A씨에게 아무런 통보 없이 현금 100만 원을 입금했다. 동대구농협측에 따르면 A씨의 지인 B씨가 ‘수성구 자율방범대’ 척사대회 행사 초대장을 전하며, 후원을 요청했고, 동대구농협 측은 B씨와 A씨 간 사전 협의된 것으로 인지했다는 것이다. 동대구농협측은 공익기금으로 보유하고 있던 ‘다같이 동행기금’에서 후원하기로 결정하고, ‘수성구 자율방범대 대장 A씨’ 명의 계좌로 100만 원을 입금했다. 문제는 동대구농협이 이러한 후원 요청에 대한 최소한의 확인절차조차 진행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초대장에는 행사목적과 행사 일시, 장소 및 행사주체가 표기되어 있었으

정치

더보기
비윤 격전지서 극적 당선...용산출신은 절반만 생존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윤석열 정권 초기 친윤계에 밀려났던 비윤들이 4·10 총선에서 극적으로 승리하며 생환해 향후 당내에서 양측의 신경전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반면 용산 대통령실 참모출신 후보들은 절반만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개표 결과에 따르면 당 대표에서 쫓겨난 이준석 전 대표를 비롯해 윤 대통령과 직간접적으로 갈등을 빚었던 나경원, 안철수 의원 등이 극적으로 생환에 성공했다. 정부심판론으로 여당의 지지율이 하락했으나 친윤과 대립했던 것이 표심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경기 화성을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서 42.41%(5만1856표)로 당선됐다. 이 당선인은 국민의힘 초대 당대표였다. 미래통합당이 국민의힘으로 당명을 변경한 후 첫 당대표 선출 본경선에서 44% 득표율로 당선됐다. 헌정 사상 최초의 30대 최연소 집권여당 대표였다. 하지만 그는 '성 상납 증거인멸' 의혹에 연루됐다는 이유로, '양두구육'과 '신군부' 등의 표현으로 윤 대통령을 비난했다는 이유로 두 차례 징계를 받으면서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했다. 경기 성남 분당갑에서 '원조 친노' 이광재 전 의원을 누리고 4선에 오른 안철수 의원도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