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7.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6℃
  • 구름조금강릉 27.6℃
  • 박무서울 26.6℃
  • 구름조금대전 28.7℃
  • 맑음대구 30.3℃
  • 맑음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28.3℃
  • 박무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7.4℃
  • 흐림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6.6℃
  • 맑음보은 28.1℃
  • 구름조금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9.4℃
  • 맑음경주시 32.4℃
  • 구름조금거제 28.8℃
기상청 제공

시네마 돋보기

【시네마돋보기】 퍼펙트 데이즈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매일 반복되는 하루를 살아가는 도쿄의 청소부 히라야마의 평범하지만 특별한 일상과 감성을 포착했다. <파리, 텍사스>, <베를린 천사의 시>,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등으로 세계 3대 영화제를 석권한 거장 빔 벤더스 감독의 신작이다. 제76회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고, 제96회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에 노미네이트 됐다. 

 

 

낡아 가는 것의 아름다움

 

도쿄 시부야의 공공시설 청소부 히라야마는 매일 반복되는 일상이지만 자신만의 취향과 감성을 만끽하며 빛나는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성실한 청소 노동을 통해 혼자만의 보람을 느끼고 잠시 휴식을 할 때에는 필름 카메라로 나무 사이에 비치는 햇살을 찍는다. 카세트테이프로 올드 팝을 듣고 자전거를 타고 단골 식당에 가서 술 한잔을 마시고, 헌책방에서 산 소설을 읽으며 하루를 마무리한다. 변화 없어 보이는 잔잔한 일상이지만 화장실의 쪽지로 익명의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기도 하고, 젊은 직장 파트너와의 작은 갈등이 일어나기도 한다. 그러던 어느 날, 혼자 사는 그의 집 앞에 앉아 있는 한 소녀를 발견한다. 

 

 

<퍼펙트 데이즈>는 도쿄 시부야 구의 17개 공공화장실을 16명의 건축가, 디자이너가 리노베이션 한 ‘THE TOKYO TOILET’ 프로젝트에서 시작된 영화다. 프로젝트 기획자들이 이 프로젝트를 기념하고자 독일의 거장 감독 빔 벤더스에게 영화 제작을 의뢰하면서 장편 극영화로까지 발전됐다. 영화는 창의적인 화장실 건축을 다채롭게 보여주는 등의 기획의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나이 든다는 것과 낡아간다는 것, 하루하루 살아가는 행위에 대한 철학적 메시지와 빔 벤더스의 감성을 잘 버무려 예쁜 굿즈 같은 느낌으로 만들어냈다. 누구나 공감할 듯한 평범한 이야기와 보편적 감정을 표현하면서도 매우 대중적인 판타지로 가공했다. 

 

 

직접 선곡한 올드 팝 명곡들

 

아름답게 건축된 공공화장실들을 비롯해, 주인공 히라야마의 아날로그적 취향이 가득한 공간들을 따라가 보면 마치 여행을 하는 듯한 볼거리들을 계속해서 만나게 된다. 작고 오래된 그의 집 인테리어는 소박한 그의 취향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고된 일과를 마치고 매일같이 들르는 동네 목욕탕, 낯익은 이웃과 친절한 주인이 있는 오래된 술집, 눈부신 순간순간을 담은 필름 사진을 현상하러 매주 가는 사진관, 틈날 때마다 읽을 책을 고르는 헌책방 등 그의 일상 속 공간들은 모두 낡고 오래된 것들이지만 따뜻하고 편안하며 어딘가 고상하고 세련됐음이 강조된다. 

 

 

빔 벤더스의 오래된 팬이라면 반가움을 느낄만한 특유의 감성이 고스란히 살아있어 클래식함을 더한다. 영화 전반의 감성을 이끄는 1960년대~70년대 올드 팝들은 음악팬으로도 유명한 빔 벤더스 감독이 직접 선곡했다. 루 리드의 ‘Perfect Day’부터 영화 <접속> 주제가로도 유명한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Pale Blue Eyes’, 밴 모리슨의 경쾌한 ‘Brown Eyed Girl’, 오티스 레딩의 ‘(Sittin' on) The Dock of the Bay’,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을 비롯해 롤링 스톤스, 패티 스미스, 킹크스 등의 명곡이 등장하며, 영화의 엔딩에서 니나 시몬의 ‘Feeling Good’까지 아날로그 감성 가득한 도쿄를 배경으로 올드팝 명곡들이 스크린을 수놓는다. 

 

빔 벤더스 감독은 <파리, 텍사스>로 제37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베를린 천사의 시>로 제40회 칸영화제 감독상, <멀고도 가까운>으로 제46회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사물의 상태>로 제39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밀리언 달러 호텔>로 제5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까지 차지하며 세계 3대 영화제를 석권했다. 뿐만 아니라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2000), <피나>(2012), <대지의 소금>(2015)으로 아카데미 장편다큐멘터리상에도 3회나 노미네이트 됐다. 

 

 

이번 작품으로 빔 벤더스와 처음 호흡을 맞춘 야쿠쇼 코지는 <큐어>, <쉘 위 댄스>, <세 번째 살인>, <바벨>, <게이샤의 추억> 등으로 알려진 일본의 대배우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구로사와 기요시, 이마무라 쇼헤이, 호소다 마모루, 미이케 타카시, 나카시마 테츠야, 아오야마 신지, 오구리 코헤이, 니시카와 미와 등 일본을 대표하는 거장들의 작품뿐만 아니라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롭 마샬 등 할리우드 감독들과도 함께 작업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동덕여대 뉴에듀케이션칼리지 시니어모델과정, 리뉴얼 오픈 및 6기 모집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동덕여자대학교 뉴에듀케이션칼리지(구 평생교육원) 시니어모델과정이 대규모 리뉴얼을 마치고 오는 9월에 새로운 모습으로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 강의실은 월곡동 본교에 위치하며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최신 조명과 패션쇼 무대를 설치하여 패션쇼를 개최할 수 있을 정도의 음향장치와 시설을 갖추게 됐다. 전면과 옆면에는 전신거울을 설치해 패션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동덕여대 시니어모델과정은 6기를 모집하며 리뉴얼 오픈을 기념해 특별 할인가 99만원에 수강생을 모집한다. 또한, 이번 리뉴얼 오픈을 통해 시니어모델 교육의 질을 한층 더 높이고, 최신 시설을 활용한 실습을 통해 시니어 모델들의 역량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동덕여자대학교는 실용예술학문의 선두주자로, 여러 예술 분야 전공들을 이끌어오고 있으며 이번 시니어모델과정을 위해 최고급 교육 시설과 교수진을 지원한다. 해당 교육과정은 한국모델콘텐츠학회와 한국모델지도자협회의 공식 교육 기관으로 운영되어 정확하고 정통성 있는 모델 교육을 제공한다. 동덕여대 시니어모델과정 관계자는 "새단장한 교육 환경을 통해 시니어모델 교육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리뉴얼 오픈을 통해 많은

문화

더보기
거북이 코스부터 치타 코스까지... 책 읽는 재미 높이는 독서 달리기 대회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구립증산정보도서관(관장 김숙경)은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독서 관리를 통한 바른 독서 습관 정착을 위해 지역 내 초등학생과 가족을 대상으로 오는 7월 22일(월)부터 9월 23일(월)까지 ‘2024년 제7회 독서달리기 대회 : 달려라, 증산!’을 실시한다. 증산동주민자치회(증산동주민센터)의 ‘시루뫼 책 읽는 마을’ 사업과 연계해 공동으로 추진되는 이번 독서 달리기 대회는 독서활동을 달리기에 접목시켜 대회 기간 목표한 권수를 채우고, 독서기록장을 기록하며 꾸준히 독서하는 습관을 장려하는 독서운동이다. 독서달리기 코스는 저학년(1~3학년)과 고학년(4~6학년)으로 나눠 △거북이 코스(저학년 40권/고학년 20권) △토끼 코스(저학년 60권/고학년 40권) △치타 코스(저학년 80권/고학년 60권)로 구성돼 있으며, 완주에 성공한 수료자에게는 완주증과 완주기념품 수여, 우수완주자 시상 등 풍성한 혜택이 가득하다. 또한 온 가족이 함께 독서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초등학생이 포함된 가족 구성원들이 함께 달리는 코스도 운영한다. 참가를 원하는 어린이 및 가족은 7월 22일(월) 오전 9시부터 구립증산정보도서관 홈페이지(www.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의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프로젝트에 참여해야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0일부터 5박 7일간 올해 첫 해외순방지로 중앙아시아 3개국(투르크메니스탄·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순방을 마치고 16일 새벽 돌아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출국해 10~11일 투르크메니스탄, 11~13일 카자흐스탄, 13~15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각국 정상들과 연이어 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의 이번 순방으로 중앙아시아 3개국과 한국 간 에너지·핵심 광물 공급망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국내 순수기술력으로 생산한 고속철도를 수출하는가 하면 한-중앙아시아 정상회의를 진행하기로 하는 등 K-실크로드 협력에 대한 중앙아시아 3개국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순방 성과를 도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각국 정상회담 결과 투르크메니스탄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과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의 갈키니쉬 가스전 4차 탈황설비 기본합의가 성사됐다. 카자흐스탄에서는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에 성공했다. 우즈베키스탄에서는 현대로템과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간 고속철도 6 편성 공급계약이 성사됐다. 국내 기술로 만든 KTX 이음의 첫 해외 수출이다. 내년에는 사상 처음으로 한-중앙아시아 정상회의를 진행할 계획인데 윤 대통령이 이번에 방문한 3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