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9℃
  • 구름많음강릉 27.2℃
  • 연무서울 29.9℃
  • 구름조금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30.5℃
  • 맑음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7.9℃
  • 박무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8℃
  • 흐림제주 25.4℃
  • 맑음강화 25.0℃
  • 맑음보은 29.9℃
  • 맑음금산 29.3℃
  • 구름조금강진군 27.4℃
  • 맑음경주시 28.6℃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 코스피, 0.02% 오른 2867.99…종가 기준 연중 최고치 경신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코스피가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소폭 상승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는 연고점을 경신했다.

10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0.61포인트(0.02%) 오른 2867.99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에 이어 종가 기준 이틀 연속 연고점을 경신했다.

이날 4.33포인트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 초반 약보합권에 머물렀지만 오후 1시30분께를 기점으로 상승 전환했고 한때 2870선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전날 제롬 파월 연준 의장 발언을 놓고 시장 반응이 혼조세를 나타냈지만, 외국인 매수세는 유지 됐다"면서 "파월 의장은 전일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금리를 오래 유지하는 것의 위험성에 대해 증언, 고용과 경제활동 약화를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발언 자체는 비둘기적이었으나 금리인하 시기에 대한 시그널에 대해 단호하게 선을 그으며 시장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지난주 파월 의장의 인플레이션 둔화 확인 발언 이후 7월 기습 인하설까지 일각에서 제기, 과도한 시장 기대가 차단되며 Fed 워치 툴(Watch Tool)의 금리인하 확률은 전일(75.6%) 대비 소폭 하락한 73.3%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장의 시선은 내일 발표될 CPI(소비자물가지수) 지표로 옮겨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5983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2791억원, 3076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보험이 3% 넘게 올랐고 의약품(0.57%), 비금속광물(0.57%), 서비스업(0.56%), 섬유의복(0.32%), 운수장비(0.31%) 등이 상승했다. 반면 전기가스업(-1.38%), 의료정밀(-1.27%), 음식료품(-0.96%), 철강및금속(-0.86%), 화학(-0.77%), 기계(-0.68%), 유통업(-0.56%), 통신업(-0.30%)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혼조 양상을 나타냈다. NAVER가 4% 가까이 뛰었고 삼성바이오로직스(1.38%), SK하이닉스(0.21%) 등이 올랐지만 셀트리온, KB금융, POSCO홀딩스, 삼성SDI, LG화학 등이 1~2%대 약세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현대차는 보합에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1.87포인트(0.22%) 내린 858.55에 마감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서는 에코프로비엠, 에코프로, HLB, 엔켐, 셀트리온제약, HPSP, 리가켐바이오 등이 1~3% 내린 반면 펄어비스는 3% 이상 올랐고 알테오젠(2.86%), 휴젤(2.71%), 삼천당제약(2.39%), 리노공업(1.90%), 클래시스(1.38%) 등이 상승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대북송금·이화영 뇌물' 김성태 前 쌍방울 회장 1심서 징역형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에게 억대의 뇌물을 공여하고 그의 부탁으로 경기도를 대신해 북한에 800만 달러를 보낸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12일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신진우)는 뇌물공여, 정치자금법위반, 외국환거래법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회장의 선고공판을 열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뇌물공여 등 혐의에 대해 징역 2년6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다만 추가 증거인멸 우려가 없고 재판에 성실히 임한 점 등을 고려해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으로 인해 공무원 직무의 불가매수성 및 그 집행의 공정성에 대한 일반의 신뢰가 훼손됐다"며 "정치자금법의 입법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해 그 죄질이 불량하다"고 판시했다. 이어 "또 유력 정치인과의 사적 친분 내지 관계 유지를 위해 통일부 장관 승인 없이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시행해 투명하게 추진돼야 할 남북간 교류협력사업의 질서를 무너뜨리고 음성적 방법으로 북한에 거액의 자금을 무모하게 지급해 외교, 안보상 문제를 일으켜 비난가능성도 높다"고 덧붙였다. 다만 "사실관계는 모두 인정하고 있는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대북송금·이화영 뇌물' 김성태 前 쌍방울 회장 1심서 징역형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에게 억대의 뇌물을 공여하고 그의 부탁으로 경기도를 대신해 북한에 800만 달러를 보낸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12일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신진우)는 뇌물공여, 정치자금법위반, 외국환거래법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회장의 선고공판을 열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뇌물공여 등 혐의에 대해 징역 2년6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다만 추가 증거인멸 우려가 없고 재판에 성실히 임한 점 등을 고려해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으로 인해 공무원 직무의 불가매수성 및 그 집행의 공정성에 대한 일반의 신뢰가 훼손됐다"며 "정치자금법의 입법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해 그 죄질이 불량하다"고 판시했다. 이어 "또 유력 정치인과의 사적 친분 내지 관계 유지를 위해 통일부 장관 승인 없이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시행해 투명하게 추진돼야 할 남북간 교류협력사업의 질서를 무너뜨리고 음성적 방법으로 북한에 거액의 자금을 무모하게 지급해 외교, 안보상 문제를 일으켜 비난가능성도 높다"고 덧붙였다. 다만 "사실관계는 모두 인정하고 있는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의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프로젝트에 참여해야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0일부터 5박 7일간 올해 첫 해외순방지로 중앙아시아 3개국(투르크메니스탄·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순방을 마치고 16일 새벽 돌아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출국해 10~11일 투르크메니스탄, 11~13일 카자흐스탄, 13~15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각국 정상들과 연이어 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의 이번 순방으로 중앙아시아 3개국과 한국 간 에너지·핵심 광물 공급망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국내 순수기술력으로 생산한 고속철도를 수출하는가 하면 한-중앙아시아 정상회의를 진행하기로 하는 등 K-실크로드 협력에 대한 중앙아시아 3개국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순방 성과를 도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각국 정상회담 결과 투르크메니스탄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과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의 갈키니쉬 가스전 4차 탈황설비 기본합의가 성사됐다. 카자흐스탄에서는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에 성공했다. 우즈베키스탄에서는 현대로템과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간 고속철도 6 편성 공급계약이 성사됐다. 국내 기술로 만든 KTX 이음의 첫 해외 수출이다. 내년에는 사상 처음으로 한-중앙아시아 정상회의를 진행할 계획인데 윤 대통령이 이번에 방문한 3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