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0.18 (금)

  • 구름조금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2.7℃
  • 구름많음서울 12.9℃
  • 구름조금대전 12.8℃
  • 구름많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7.2℃
  • 흐림광주 14.1℃
  • 구름많음부산 16.3℃
  • 흐림고창 9.8℃
  • 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8.1℃
  • 구름많음금산 8.0℃
  • 구름조금강진군 13.7℃
  • 구름많음경주시 11.2℃
  • 구름조금거제 16.9℃
기상청 제공

'김도균'의 전체기사


2019 전국 평화통일 나라사랑 문화제 <전국 학생 글짓기 및 그림그리기 대회 공모전>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2019 전국 평화통일 나라사랑 문화제’ 참가 접수가 시작됐다. 참가자격은 글짓기는 학교·학원 추천 초등학교 3학년 이상으로 중·고등학생까지 가능하다. 논술은 학교·학원 추천 중·고등학생(참가비용 없음)이다. 그림그리기는 초등학생 전 학년, 중·고등학생, 각 미술협회·학원 추천자다. 글짓기 주제는 ‘내가 바라는 통일’이다. 규격은 원고지 양식이고, 운문·산문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논술 주제·규격은 글짓기와 동일하다. 그림그리기 주제는 ‘내가 상상하는 평화’이며, 초등학교 3학년 이하는 풍경화(크레파스화), 4학년 이상은 풍경화(수채화), 중·고등학생은 풍경화(한국화·수채화)로 4절 스케치북 사이즈에 그리면 된다. 접수는 10월 14일부터 오는 11월 14일 오후 6시까지 주최사인 ㈜수도권일보(발행인·대표이사·회장 강신한)에서 진행된다. 그림그리기, 글짓기, 논술 부문 접수는 이메일(sudokwon@hanmail.net)로만 가능하다. 성명, 성별, 소속, 연락처, 생년월일, 주소, 작품명, 주제를 반드시 기입해야 한다. 그림그리기 부문 출품작은 우편(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경수대로 319 승일빌딩 6층. 우편번호 16580)으로



검찰 집단 성매매한 공무원과 도시공사 직원 기소유예 처분
[인천=박용근 기자] 구청 공무원과 도시공사 직원들이 집단 성매매를 하다 입건돼 검찰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인천지검 형사6부(하담미 부장검사)는 17일 A(50·5급) 과장 등 인천시 미추홀구 5∼7급 공무원 4명과 B(51) 팀장 등 인천도시공사 직원 3명에 대해(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기소유예 처분했다. 검찰은 또 이들의 뇌물 수수 및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술값과 성매매 비용을 7명이 똑같이 분담해 대가성이 없다고 보고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A 과장 등은 지난 5월 10일 밤 11시경 인천시 연수구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러시아 국적 접대부 여성들과 성매매를 하다가 잠복근무중인 경찰에 현장에서 적발했다. A 과장 등은 미추홀구 도화지구 내 공원 정비·조성 공사를 함께 마무리한 뒤 서로 격려하기 위해 술자리를 가졌고 이후 성매매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일 이들이 쓴 술값과 성매매 비용은 모두 300만원으로 인천도시공사 소속 한 직원이 신용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추홀구와 인천도시공사 측은 사건 직후 이들을 직위 해제했으며 검찰 처분

[이화순의 아트&컬처] 쉰살 국립현대미술관, '광장'으로 한국 근현대사 조망
[이화순의 아트&컬처] 올해로 설립 반백년을 맞은 국립현대미술관이 격동의 근현대사를 관통한 ‘광장’ 주제의 대규모 전시회를 개막했다. <광장 : 미술과 사회 1900-2019> 전시로,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과 과천관, 서울관 3관에서 17일 따로 또 같이오픈했다. 최인훈의 소설로도 유명한 ‘광장’은 애초엔 대중적 집회를 하는 장소적 의미가 컸다. 하지만 이제 광장은 민주화 투쟁의 역사, 촛불 집회를 통해 장소를 뛰어넘는 특별한 단어가 되었다. 이번 전시는 100년간의 한국 사회의 한국 미술을 덕수궁관과 과천관, 서울관 3곳에서 나뉘어 따로 또 같이 보여주는 대규모 전시다. 한국사의 암울한 시기였던 1900년부터 2019년 오늘까지 격동의 한국 근현대사를 관통한다. 미술은 한국 사회를 보여주는 스크린인 셈이다. 속내를 들여다보면 현 정권이기에 볼 수 있고 의미를 부여받은 작품들과 또 어렵사리 모셔온 명불허전의 귀한 작품들이 많다. 지하철 1,2호선 시청역 인근인 덕수궁관에서는 일제강점기 한국인의 정체성을 지키려 한 의로움의 미술사를 만날 수 있다. 또 4호선 대공원역에서 셔틀버스로 이동 가능한 과천관에서는 민주화의 증인으로서 ‘광장’을 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