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2 (목)

  • 맑음동두천 28.4℃
  • 맑음강릉 29.5℃
  • 연무서울 28.3℃
  • 구름많음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27.6℃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5.2℃
  • 흐림부산 24.1℃
  • 흐림고창 26.4℃
  • 흐림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8.6℃
  • 흐림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6.7℃
  • 흐림거제 25.7℃
기상청 제공

유통

코닥 어패럴 런칭 3개월 만에 눈부신 성장세, 전국 매장 확대

 

 

코닥 어패럴, 업계 불황에도 성장세 ‘주목’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하이라이트브랜즈(대표: 이준권)에서 전개하는 ‘코닥 어패럴’이 런칭 3개월 만에 전국적으로 13개 매장을 오픈하며 초고속 성장세를 이어가며 주목을 받고 있다.

 

코닥 어패럴은 코로나19 사태로 의류 시장이 때아닌 한파를 맞은 가운데에도 꾸준히 성장하며 국내 라이프 스타일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부산 센텀 매장의 경우 지난 5월 첫 1억 매출을 돌파하며 코닥의 리테일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실제 코닥 어패럴은 신규 브랜드에 목말라 있는 유통사들의 환영을 받으며 입점에 대한 관심과 니즈 역시 높다.

 

코닥 어패럴의 성장 원동력은 ‘신속성’ 이다. 주 차별 새로운 신상품으로 비주얼을 새롭게 가져가며, 주력 아이템의 판매가 끊이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리오더를 진행한다. 또한 스타트업 조직다운 빠른 실행력으로 영업 전략을 펼치며 유통 및 매출 계획, 각 상권에 맞게 트렌드에 부합하는 제품들을 수시 업데이트하는 유연성이 차별화를 갖는다.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도 경쟁력을 가진다. 코닥의 시그니처 컬러들이 전달하는 유니크함, 따뜻함 등은 새로운 호기심을 자극하며, 최신 트렌드와 걸맞은 ‘레트로(retro)’풍의 분위기로 여가, 여행, 일상 등에서 다양하게 입을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제품들로 고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다.

 

또한 코닥의 필름 아카이브를 활용한 다양한 그래픽 아이템과 포토그래퍼 자켓, 베스트, 가방 등 실제로 여행과 사진을 좋아하는 타겟층에 어필할 수 있는 기능을 겸비한 다양한 제품들까지 더해져 소비자들을 사로잡았다고.

 

코닥은 이러한 판매 호조에 힘입어 오프라인 매장을 확대해 상반기 16개점 오픈에 이어 하반기에는 25개 매장 오픈을 목표로 2020년 총 40개 이상의 유통망을 전개할 방침이다.

 

한편 코닥 어패럴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6월부터 독립 단편영화 온라인 배급사 ‘씨네허브’와 협업하여 영화인을 꿈꾸는 예비 감독들의 단편영화 제작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김민아 공식입장, 중학생 ‘성희롱 막말 파문’? 무슨 말했기에...
김민아 공식입장...중학생에 성희롱 뒤늦게 논란, 입 열다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방송인 김민아(29)가 미성년자인 중학생에게 성희롱성 막말을 했다고 논란이 된 영상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내고 사과했다. 김민아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공식입장 사과문을 올렸다. 앞서 김민아는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 '왓더빽 시즌2'에서 코로나19로 온라인수업 받는 미성년자 A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민아는 해당 인터뷰에서 수위 높은 멘트를 해 중학생 성희롱 논란에 휘말렸다. 김민아는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됐고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며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고 사과 뜻을 전했다. 이어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반성했다. 김민아는 또 "좀 더 빨리 글을 올려야 했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서야 사과 말씀 올린다.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모든 분들에게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 죄송하다"며 "자극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응답과 축복의 비결
성경을 보면 예수님을 만난 사람들은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였습니다. 질병이 있는 사람이 나음을 얻고, 절망 속에서 희망의 빛을 보았고, 무의미한 삶에서 천국을 바라보는 소망의 사람이 되었습니다. 요한복음 9장을 보면 예수님과 태어날 때부터 소경 된 사람의 만남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은 그 소경을 치료하여 볼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그가 이처럼 놀라운 하나님의 권능을 체험하는 축복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첫째, 순종의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땅에 침을 뱉어 진흙을 이겨 소경의 눈에 발라 주시고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고 하셨습니다. 진흙을 눈에 바른 후 물로 씻는다고 보지 못하던 사람이 보게 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지요. 더구나 누구인지도 잘 모르는 사람이 이런 지시를 했을 때에 대부분은 믿지 못할 것입니다. 자신을 놀린다고 화를 내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소경은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해 실로암 물가로 가서 눈을 씻었습니다. 그 결과 태어나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눈이 밝아져 볼 수 있게 됐습니다. 둘째, 진리를 분별할 수 있는 영적인 눈이 열렸기 때문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보지 못하는 사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