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23.1℃
  • 구름조금서울 25.3℃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5.6℃
  • 박무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3.7℃
  • 흐림부산 21.9℃
  • 맑음고창 22.6℃
  • 제주 22.3℃
  • 구름조금강화 21.3℃
  • 구름조금보은 22.7℃
  • 흐림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바이오ㆍ제약

장윤정, 아들 연우와 함께...흉터치료제 광고모델

 

한국메나리니 흉터전문치료제 ‘더마틱스울트라’... 엄마의 흉터를 걱정하는 사랑스런 연무 모습 ‘눈낄’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장윤정이 아들 연우와 함께 한국메나리니의 흉터전문치료제 ‘더마틱스울트라’ 광고 모델로 나셨다.

 

6월부터 공개되는 이번 CF는 평소 엄마를 위하는 연무의 마음을 표현하는게 포인트. 엄마의 흉터를 걱정하는 연우의 모습이 사랑스럽게 표현되었다는 후문이다.

 

더마틱스울트라는 임상테스트를 통해 80% 이상의 흉터가 개선되었음이 입증된 흉터 전문 치료제이다. CPX 실리콘 겔이 솟아오른 흉터를 평평하게, 비타민C 성분이 착색된 흉터를 흐리게 개선해 준다. 하루 2번, 흉터 부위에 얇게 바르면 1~2분내 건조되어 바로 화장이 가능하며, 생후 3개월 이상 소아부터 임산부, 수유부까지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美 비건 내일 방한…북미 대화 돌파구 열리나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7일부터 사흘간 한국을 방문하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대북 메시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부가 11월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하고 미국 역시 대화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모멘텀이 마련될 지 주목된다. 특히 북한이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가 없다"고 선을 그은 상황에서 비건 부장관이 내놓는 대북 메시지의 수위에 따라 향후 한반도 정세가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비건 부장관이 새로운 제안을 내놓기보다는 북한의 군사 도발 자제를 요청하고 상황 관리 차원에서 대화를 촉구하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6일 외교부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이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비건 부장관은 오는 8일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접견한 후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12월 비건 부장관의 승진 이후 첫 대면 회의다. 한미 외교차관은 이 자리에서 한미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주요 양자 현안을 논의하고, 역내·글로벌 문제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