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7.9℃
  • 흐림서울 19.5℃
  • 대전 19.3℃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8.7℃
  • 광주 19.1℃
  • 흐림부산 18.7℃
  • 흐림고창 19.2℃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18.1℃
  • 맑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18.9℃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국제

스테파니 열애 ‘23살연상 연인’ 브래디앤더슨...LG트윈스 김현수와 무슨관계?

 

전직 메이저리거 브래디 앤더슨-스테파니 열애 인정 "예쁘게 봐달라"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걸그룹 천상지희 출신 가수 겸 발레리나 스테파니(33)가 지난 26일 열애설을 인정하면서 연인 브래디 앤더슨(56)에 네티즌 이목이 쏠렸다.

 

브래디 앤더슨은 전직 메이저리거로 뛰어난 실력의 강타자였다.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화려한 실력에 배우 뺨치는 외모까지 겸비한 실력파 선수였다.

 

1964년생으로 스테파니보다 스물세 살 연상인 브래디 앤더슨은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 간판 타자로 맹활약했다. 1996년 시즌엔 장타력과 빠른 발까지 가져 50홈런-21도루를 기록하며 이름을 떨쳤다. 브래디 앤더슨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1834경기에 타율 0.256, 210홈런, 761타점, 315도루다. 2002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선수생활을 마쳤다.

 

은퇴 후 볼티모어 구단 야구부문 부사장을 맡은 브래디 앤더슨은 부사장으로 재직하던 때 김현수(32 LG트윈스)가 볼티모어에 입단해 특별한 인연을 맺었다.

 

스테파니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편지를 게재해 브래디 앤더슨과의 열애설을 공식 인정했다. 소속사가 없는 스테파니는 자필로 "좋은 인연으로 만나 좋은 만남으로 이어가고 있으니 예쁘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열애설 인정 글을 올렸다.

 

앞서 한 연예 매체는 이날 스테파니와 브래디 앤더슨이 오랜 시간 친구로 지내다 올 초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보도하면서 두 사람 열애설이 퍼졌다.

 

다음은 스테파니 열애 인정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스테파니입니다. 오늘 갑작스러운 기사에 많은 분들이 놀라셨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소속사가 없어서 SNS를 통해 이렇게 소식을 올리게 된 점 죄송합니다. 이 일을 먼저 미국에 있는 남자친구에게 상황을 알리고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아 시간이 걸렸지만 최대한 빨리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브레디 앤더슨과 연애 중 맞습니다. 개인 연락처를 모르시기에 확인이 불가했던 건 잘 알지만 그 사이 은퇴설이며 잠적했다는 추측 기사들은 오보이므로 사실과 무관한 기사로 혼란을 주지 말아주시길 바라겠습니다.

 

현재 한국에서 다음 발레 작품 리허설 중에 있고 방송 섭외를 항상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러니 제발 기자님들께 부탁드립니다.

 

그런 글들로 저를 아직까지 응원해주고 서포트해주는 팬들에게 상처주지 말아주세요. 데뷔 이후 처음 열애설이 나온 거여서 어떻게해야 하는건지 망설였지만 솔직하게 입장을 밝히는 것이 맞다 생각해서 공개합니다.

 

좋은 인연으로 만나 좋은 만남 이어가고 있으니 예쁘게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국회 16일 개원 여야합의…與,정보위원장 단독선출(종합)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제21대 국회 개원식이 오는 16일 오후2시에 개최된다. 그동안 야당 몫 국회부의장이 뽑히지 않아 선출이 미뤄졌던 국회 정보위원장은 개원식이 열리는 16일 오전에 민주당 단독으로 선출하는 것으로 여야 간에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20~21일 양일간 진행된다. 20일에는 민주당이, 21일에는 통합당이 대표연설을 한다. 비교섭단체 대표 발언도 있을 예정이다. 이어 22~24일 대정부질문을 한다.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를 시작으로 경제 분야,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이어진다.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오는 30일, 그리고 다음달 4일에 열린다. 대통령 개원연설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일정 조율이 필요해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는 확정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대통령 개원연설과 관련, 원내대표 회동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원연설을 안 할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도 국회의장이 공식적으로 21대 국회 개원식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늘 기억해야 할 사랑
예전에 전쟁터에 나가 생사를 알 길 없는 아들을 손꼽아 기다리던 노모는 손바닥에 아들의 얼굴을 새겨 넣고 그리움을 달랬다고 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화목제물로 주신 하나님께서는 노모의 사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히 자녀들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시고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시며 천국으로 인도하고 계십니다(사 49:16).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마음에 새기고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3:16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매우 사랑하셨습니다. 죄와 불법에 빠져 사망으로 가는 인생들을 긍휼히 여기심으로 결국 독생자까지 내어주셨지요. 자녀를 낳아 길러 보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한 아들을 사지로 밀어 넣을 분이 있겠는지요? “큰 부귀영화를 누리게 해 주고 무슨 소원이든 들어 줄 테니까 네 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