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5.3℃
  • 맑음광주 5.5℃
  • 구름조금부산 7.0℃
  • 구름많음고창 4.8℃
  • 흐림제주 8.8℃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구름조금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3.4℃
  • 구름조금거제 6.2℃
기상청 제공

자동차

국토부,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방문…'정책방안 논의 및 의견수렴'

URL복사

 

[시사뉴스 김찬영 기자] 자동차관리사업 주관부처인 국토교통부 자동차운영보험과(과장 이중기)에서 성능·상태점검책임보험 시행 이후 제도의 발전적인 개선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에 소재한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회장 정욱)를 방문하여 현장의 의견을 수렴했다.

 

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에 따르면 지난 금요일(24일), 국토교통부 자동차운영보험과 이중기과장과 간인숙사무관이 협회를 내방하여 성능·상태점검 현안업무에 대하여 두시간여에 거친 의견수렴과 논의를 가졌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는 책임보험료의 유용 및 횡령을 방지하여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고, 형사처벌 등 결격사유가 있는 자의 성능점검자격제한을 두어 윤리적책임을 확보하는 방안, 성능점검자 자격기준에 국가공인 자동차진단평가사 자격취득자에 대한 경력인정 등의 논의가 이루어 졌다.

 

한편, 협회가 지난 20년 전부터 시행했던 이동진단차량서비스와 300포인트 자동차종합진단 및 3개월 5천Km, 6개월 1만Km의 품질보증서비스, 자동차성능점검백서 발간 등 협회연혁을 소개받는 자리에서 이중기 자동차운영보험과장은 성능점검에 대한 자동차관리법 제정전부터 협회가 자체적으로 소비자보호를 위한 체계적인 성능·상태점검 및 보증을 시행해온 것에 대해 큰 관심을 가졌다고 전해졌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이낙연 "판사 사찰, 민주주의와 검찰 의식 간 괴리"
"노무현 정부 검찰개혁 그렇게 좌절…더는 좌절 없어야" "검사들의 집단행동, 권력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기억" [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검찰의 판사 사찰과 그에 대한 지금의 태도는 우리가 지향하는 민주주의와 검찰의 의식 사이에 괴리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개혁은 오랫동안 추진했으나 아직도 매듭을 짓지 못한 어려운 과제다. 검찰개혁이 왜 어려운지는 요즘 검찰이 스스로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그 괴리를 없애야 국민의 검찰로 거듭날 수 있다. 이제 그 괴리를 없애야 한다"며 "공수처 필요성은 1996년부터 제기돼 왔지만 검찰과 기득권에 의해 매번 좌절됐고 노무현 정부의 검찰개혁도 그렇게 좌절돼 오늘에 이르게 됐다. 더는 좌절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란(檢亂)으로 불리는 검사들의 집단행동이 여러 번 있었다"며 "그러나 검찰의 반성이나 쇄신보다 권력을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국민 기억에 남았다. 이제는 달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 연내 출범을 비롯해 검찰개혁을 위한 노력을 흔들림없이 지속할 것"이라며 "검찰은 검찰을 위한

정치

더보기
이낙연 "판사 사찰, 민주주의와 검찰 의식 간 괴리"
"노무현 정부 검찰개혁 그렇게 좌절…더는 좌절 없어야" "검사들의 집단행동, 권력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기억" [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검찰의 판사 사찰과 그에 대한 지금의 태도는 우리가 지향하는 민주주의와 검찰의 의식 사이에 괴리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개혁은 오랫동안 추진했으나 아직도 매듭을 짓지 못한 어려운 과제다. 검찰개혁이 왜 어려운지는 요즘 검찰이 스스로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그 괴리를 없애야 국민의 검찰로 거듭날 수 있다. 이제 그 괴리를 없애야 한다"며 "공수처 필요성은 1996년부터 제기돼 왔지만 검찰과 기득권에 의해 매번 좌절됐고 노무현 정부의 검찰개혁도 그렇게 좌절돼 오늘에 이르게 됐다. 더는 좌절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란(檢亂)으로 불리는 검사들의 집단행동이 여러 번 있었다"며 "그러나 검찰의 반성이나 쇄신보다 권력을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국민 기억에 남았다. 이제는 달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 연내 출범을 비롯해 검찰개혁을 위한 노력을 흔들림없이 지속할 것"이라며 "검찰은 검찰을 위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