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1 (월)

  • 구름조금동두천 22.6℃
  • 구름조금강릉 20.8℃
  • 맑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3.0℃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3.7℃
  • 맑음부산 22.4℃
  • 맑음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2.7℃
  • 맑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4차산업

삼성전자 스마트폰 "3분기 판매량 36%↑ 예상"

점유율·수익성 투'트랙' 전략.
차세대 프리미엄폰 시장 선점
갤럭시A시리즈로 점유율 확대

URL복사

 

 

[시사뉴스 김찬영 기자]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확대와 동시에 수익성을 추구하는 '투트랙' 전략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노트20, 갤럭시Z 폴드2를 통해 차세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을 목표로 하고, 동시에 갤럭시A 시리즈 중심으로 점유율 확대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올 3분기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 분기 대비 35%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5일 갤럭시 언팩 2020 행사에서 2020년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 갤럭시Z 폴드2를 공개했다. 코로나19 이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주도권 유지하고 차세대 스마트폰 폴더블폰 시장 선점을 위해 경쟁사들보다 발빠른 행보를 보였다.

 

애플이 모델 수 확대 및 5G 지원으로 이슈를 선점했지만, 출시 지연을 감안하면 갤럭시노트20의 선전이 예상된다. 또 다음달 출시가 예상되는 갤럭시Z 폴드2를 감안하면 초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브랜드를 선점했다는 평가다.

 

특히 갤럭시Z 폴드2에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면 내년부터는 폴더블폰 판매 확대 전략으로 전환, 갤럭시노트를 대체하는 하반기 주력 모델로 대체될 가능성이 높다.

 

또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점유율 확대 전략 지속 추진하고 있다. 중국 스마트폰 업체가 판매 확대 어려움이 존재한 가운데 갤럭시A 시리즈 중심으로 점유율 확대에주력하고 있다. 갤럭시A51(4G모델)은 지난 1분기 600만대가 팔리며 안드로이드폰 점유율 2.3%로 점유율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3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분기 대비 36.6% 증가, 2021년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3억대로 2020년 대비 12%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3분기 IM 부문은 갤럭시노트20, 갤럭시폴드2로 믹스 개선, 갤럭시A시리즈 판매 증가가 가시화되면서 매출 증가를 통한 고정비부담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지원 "국정원, 정치개입 금지…대북·해외 정보기관 새 역사"
"국정원법, 정치 관여 못하게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 "대공수사권 차질 없이 이관, 안보 공백 없도록 개편" "과학정보 역량 강화힐 것…여성·청년·장애인 적극 활용" "어두운 역사 반복 안 해…文정부 정치 개입 전혀 없어"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21일 "문재인 정부의 국가정보원은 오직 국가안보, 국익수호, 국민의 안전을 위해 매진하는 대북·해외 전문 정보기관으로 새 역사를 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 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브리핑에서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을 완성하기 위해 정치개입 금지와 대공수사권 이관을 골자로 하는 ‘국정원법’ 개정안이 빠른 시일내에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장은 "앞으로 어떤 경우에도 국내 정치에 절대로 관여하지 못하도록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또한 대공수사권을 차질 없이 이관하고, 안보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보침해 관련 업무체계를 재편하겠다"며 "그리고 검·경과의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등 후속대책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문재인 정부 국가정보원은 미래로 가겠다"며

경제

더보기
기재부 "추석 전 28~29일에 재난지원금 대부분 풀린다"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각종 2차 재난지원금이 이르면 오는 25일부터 풀려 추석 직전인 28~29일까지 대부분 지급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특히 대상자가 명확한 아동특별돌봄 지원금,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중 일부는 이르면 이번 주 후반부터 지급된다. 20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2일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는 것을 전제로 이같은 내용의 전달체계·일정 등을 잠정적으로 결정했다. 정부 관계자는 "전체 지원금의 상당부분은 추석 전 지급이 최대한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100만원부터 최대 200만원이 지급되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은 이달 28~29일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국세청 등 정부 행정정보를 통해 매출 감소를 확인할 수 있는 소상공인 대부분은 28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문자메시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을 안내받으면 다른 증빙서류 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다만 별도로 매출 감소를 증명해야 하는 이들은 다음 달 이후 지급이 이뤄진다. 특고·프리랜서 등 고용취약계층 대상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은 지난 1차 대상자였던 50만명에게 별도 절차 없이 즉각 지급된다. 이들에게는 이미 사전 안내 문자메시지도 전달된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