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31 (토)

  • 구름조금동두천 4.1℃
  • 구름조금강릉 8.5℃
  • 구름많음서울 8.9℃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8.9℃
  • 구름조금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7.4℃
  • 구름조금제주 15.9℃
  • 흐림강화 10.4℃
  • 구름조금보은 3.0℃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유통

이마트, 오늘부터 3일간 핵심 상품 초특가 행사...최대 50% 할인

먹거리 중심...호주산 찜갈비 100g 당 1880원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이마트가 20일까지 먹거리와 생필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대규모 행사를 펼친다고 18일 밝혔다.

 

명절을 앞두고 오르는 물가 안정화에 앞장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일상화된 집밥을 즐기는 고객의 장바구니 부담을 덜어준다는 계획이다.

 

육류, 과일, 달걀 등 식재료를 저렴하게 준비했다. 호주산 찜갈비(냉장)는 100g 당 1880원에 판매한다. 1인분에 200g이라고 가정할 때, 3인 가족이 1만원이 조금 넘는 금액으로 찜갈비를 즐길 수 있다.

 

고기류는 올해 7~8월 전년 동기간 대비 매출이 10.6% 증가하는 등 수요가 커졌다. 통상 명절이 가까워지면서 육류 시세가 오르지만 지난해 추석 명절 2주 전에 판매했던 가격보다 15% 저렴한 가격에 행사를 기획했다. 양념 돼지주물럭은 100g 당 990원, 냉동 이베리코 돼지고기 3종은 신세계포인트 적립시 3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한다.

 

태풍피해 농가를 돕고 고시세의 과일을 부담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보조개 사과를 5㎏ 한 박스에 3만9800원에 판매한다. 신선도와 당도는 일반 상품과 동일하지만 모양이 고르지 않고 흠집이 있는 사과다. 햇배는 3㎏ 한 박스(4~6입)를 1만9800원에 준비했다. 못난이 알뜰 배도 3㎏ 박스당 1만3900원에 판매한다. 알찬란 30개입(대란) 한 판은 3980원, 봄시금치는 한 팩 3980원, 향 표고버슷은 4180원에 판다.

 

급식 중단으로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 농산물 소비 촉진에도 나선다. 급식용 농산물을 대량 매입해 어려운 업체를 돕고, 소비자들에게는 친환경 상품을 저렴하게 공급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상무는 "명절을 앞두고 오름세에 있는 물가를 낮춰 고객에게 보다 실질적인 혜택을 드리고자 핵심상품을 대대적으로 할인한다"며 "앞으로도 대형마트업의 본질인 좋은 품질의 저렴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가계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최장집 "與, 위에서 결정하면 거수기...당내 민주주의 의문"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최장집 고려대학교 명예교수는 30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 내부 구조를 보면 당내 민주주의가 없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이날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How's)에서 '위기의 한국민주주의'라는 주제로 열린 특강을 통해 "한국 정당에서 당내 민주주의가 가능한지 질문을 던져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교수는 민주당 당론이었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해 징계를 받은 후 최근 탈당한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사례를 언급하며 "조국사태 반대도 아니고 이견 이야기했다고 출당을 결정도 안 한 상태에서 할 수 없이 탈당하고 나오는 사례도 있지 않느냐"며 "반대는 고사하고 이견을 제시하거나 토론하는 것도 없고 당론이 하나다. 위에서 정해지면 거기에 무조건 따라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200명 가까운 국회의원을 거느린 정당이 한 사람의 의사처럼 하나의 의견만 그 당의 의견이 된다면 위에서 결정하면 거수기처럼 (의원들이) 전부 그렇게 된다"며 "권위주의 시기 집권여당과 지금 집권여당 차이가 뭐냐. 차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한 사람의 의사가 당의 모든 것을 결정하고, 끌고 나가고 다른 사람들은 손만 드는 역할밖에 없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대구 슈퍼전파자 접촉 후 출근 20대 벌금형..."정당한 사유 없이 이탈"
[시사뉴스 이연숙 기자] 코로나19 대구 지역 첫 확진자로 알려진 '슈퍼 전파자'인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뒤 자가격리 장소를 이탈하고 출근한 20대 확진자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제8형사단독(부장판사 장민석)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28)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다수전파환자'로 분류된 신천지 교인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A씨는 지난 2월26일 동구청으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고도 다음 날 출근하는 등 격리장소를 3회에 걸쳐 정당한 사유 없이 이탈하고 자가치료를 거부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지난 3월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재판부는 "정당한 사유 없이 격리장소를 이탈해 자가 치료를 거부하고 자가격리조치를 위반해 죄책이 무겁다"며 "양성 판정을 받은 점, 범행을 자백하고 있는 점, 접촉한 회사 직원들은 다행히 모두 '음성' 판정받은 점 등을 종합했다"며 양형의 이유를 설명했다. 감염병 환자 등과 접촉해 감염병에 감염되거나 전파될 우려가 있는 사람이 보건복지부 장관, 시·도지사 등으로부터 자가격리 등 조치를 받으면 이를 거부하거나 위반해서는 안 된다. 격리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