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12.2℃
  • 박무서울 11.9℃
  • 박무대전 8.7℃
  • 박무대구 9.8℃
  • 맑음울산 11.3℃
  • 박무광주 11.4℃
  • 맑음부산 14.8℃
  • 맑음고창 7.2℃
  • 맑음제주 16.2℃
  • 구름많음강화 8.2℃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국제

美상무부, "中 SMIC에 수출 전 허가 면허 요구"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미국 상무부가 중국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SMIC(중신궈지·中芯國際)와 미국 기업 간 거래에 제동을 걸었다고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상무부는 25일 미국 컴퓨터 칩 업체들에 보낸 서한을 통해 SMIC에 특정 민감한 기술을 수출하기 전에 반드시 허가 면허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WSJ이 검토한 이 서한에는 SMIC와 자회사의 기술이 중국 군사 활동에 사용될 위험이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SMIC는 중국의 첨단 기술 자급화 계획의 핵심이다.

이 같은 미국의 조치는 칩 제조에 사용되는 부품 및 장비에서 SMIC의 접근을 차단하겠다는 위협이다. 미국 기업은 SMIC의 주요 부품 공급업체다.

SMIC 대변인은 이날 "우리는 미 상무부와 건설적이고 열린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SMIC는 민간과 상업 부문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해왔다"며 "우리는 중국군과 아무 관계가 없으며 어떠한 군사적 사용자를 위해서도 제조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몇 주 전부터 SMIC에 대한 수출제한 조치를 놓고 고민해왔다고 한다.

이달초 국방부는 SMIC를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인 거래제한 기업 목록에 추가할지 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상무부는 지난해 5월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했다.

이 목록에 오른 기업과 거래하는 미국 기업은 거래 전 수출허가 면허를 받아야 한다.

상무부는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라임사태’ 김봉현 편지두고 …"신빙성" vs "사기꾼" 여야 공방
중앙·남부지검 등 국감서 '김봉현 편지' 질의 박범계 "사람·금액 특정"…김용민 "신빙성 有" 장제원 "사기꾼 편지…공수처 발족 명분이다"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자필 형태 '옥중 편지'를 두고 여야가 상반된 해석을 내놓으며 충돌했다. 여당은 문서가 구체적이라며 수사 필요성을 언급했고, 야당은 '사기꾼'의 편지라며 평가절하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서울고검·서울중앙지검·서울남부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를 약 12시간 동안 진행했다. 이날 국감에는 지난 16일 검찰과 야당정치인에게 도 로비를 했다는 김 전 회장 옥중 편지와 관련, 라임 사태 수사를 주도하는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을 향한 질의가 쏟아졌다. 같은 편지를 두고 여야의 질의 내용은 완전히 달랐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봉현의 옥중 자필 입장문을 보면 로비한 사람과 로비 금액 등이 특정돼 있다"면서 "구체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용민 의원도 "김봉현은 법정에서 '검사가 원하는 진술 방향대로 협조했다'며 위증 처벌을 감수하고 진술을 번복했다"면서 "신빙성이 높다고 본다"


사회

더보기
‘수도권 언택트 여행지’자연과 하나되는 길, 양평 물소리길을 걷다......
[시사뉴스 강기호 기자]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밀집된 실내활동이 어려워지자 양평 물소리길을 찾는 도보여행객 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양평 물소리길은 남한강과 북한강의 맑은 물소리와 자연의 소리를 느낄 수 있는 걷는 여행길로 중앙선 전철의 역과 역을 연결해 외부 방문객들이 이용하기 쉽도록 코스를 개발했으며, 시골마을의 골목골목을 여행하며 아늑한 옛 고향의 따스함과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도록 조성됐다. 양평 물소리길은 양평의 남한강과 북한강을 모티브로 2013년에 처음 개장해 2015년에는 3, 4, 5코스를 추가로 개장했고, 이후에도 도보객의 편의에 맞게 지속적으로 개편, 현재는 57km, 6개 코스로 운영 중이다. 북한강에서 남한강으로 흑천으로 이어지는 물길을 따라 자연의 소리를 벗 삼아 시골마을의 골목과 숲을 걷는다. 양수역에서 첫 번째 코스가 시작돼 신원, 아신, 양평, 원덕, 용문역을 연결하는 6개 코스는 접근하기도 쉽고 모든 코스가 10km 내외라 한나절이면 한 코스를 완주할 수 있다. 물소리길은 사계절 항시 개방되어 있으며 계절별로 추천하는 코스가 있다. 3월부터 4월까지는 얼었던 하천이 흐르고 나무와 산에 새싹이 돋는 것을 가까이서 감상할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역시 그들은 ‘여측이심(如厠二心)’의 대가들이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사람들이 급할 때는 하나님, 부처님 모든 신을 찾다가 사정이 나아지면 언제 그랬나 싶게 언행을 하는 경우를 보게 되는데 이를 두고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르다고 얘기한다. 우리가 살면서 너나 나나 할 것 없이 얼마나 이런 일을 많이 경험하는지 물어보나마나 불문가지(不問可知)이다. 5백냥의 보따리를 잃어버렸다가 다시 찾는 과정에서 어느 부자가 보인 언행을 그린 옛날이야기가 아니더라도 “내 소원을 들어주면(병을 고쳐주면…등) 전재산을 바치겠다.”라고 한 사람이 자기 목적이 이루어지면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례는 주변에서 너무나 많이 목격하게 된다. 그런데 이런 일은 동양이나 서양이나 똑같이 일어나는 모양이다. 동양이나 서양이나 사람 마음은 다 똑같다는 것인데 영어에도, 한자 사자성어에도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를 표현하는 말이 있다. 영어로 ‘Danger Past, God forgotten’이라는 표현이 있는데 ‘위험이 지나고 나면 신은 잊혀지고 만다’라는 말이다. 한자 사자성어에서도 ‘여측이심(如厠二心)’이라는 말이 있다. 직역하면 ‘화장실의 두마음’이라는 말인데 국어사전에는 ‘뒷간에 갈 적 마음 다르고 올 적 마음 다르